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HOME > 검색결과

검색결과(SENAYA)

  • 양녕과 정향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세종시대, 양녕대군과 정향의 사랑이야기를 담고 있다. 서민들의 탄식성을 뒤에 남기고, 대궐에 들어간 양녕은 그의 아우님인 왕(세종대왕)께, 편전에서 ...

    구매 800원

  • 여인담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얼마 전의 신문은 우리에게 〈여인〉의 가장 기묘한 심리의 일면을 보여 주는 사실을 보도하였다. 장소는 어떤 농촌? 거기 젊은 부처가 있었다. 아내의 이...

    구매 500원

  • 좌평 성충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그것은 봄답지 않은 암담한 봄날이었다. 들에는 기화요초(琪花瑤草)가 만발하고 온갖 새와 나비가 날아드는 ? 말하자면 절기로는 봄임에 틀림이 없지만 ...

    구매 500원

  • 몽상록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ははやまひおもしいもおと(母病重[모병중], 妹[매])’ ‘ははもどくすくこいいもと(母危篤[모위독] 直行[직행], 妹[매])’ 두 장의 전보. 나는 가슴이 ...

    구매 500원

  • 최선생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최일이가 그의 제자 이준식의 아내와 관계를 맺게 된 것은 이상한 찬스에서였다. Separator.jpg 일이는 어떤 보통학교의 훈도였다. 준식이는 그 보통학교...

    구매 500원

  • 거지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 소설이다. 무서운 세상이다. 목적과 겉과 의사와 사후(事後)가 이렇듯 어그러지는 지금 세상은 말세라는 간단한 설명으로 넘겨버리기에는 너무도 무서운 세상이다....

    구매 500원

  • 결혼식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어떤날 어떤 좌석에서, 몇 사람이 모여서 잡담들을 하던 끝에 K라는 친구가 내게 이런 말을 물었다. “자네, 김철수라는 사람 아나?” “몰라.” 나는 머리...

    구매 500원

  • 대동강은 속삭인다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그대는 길신의 지팡이를 끌고 여행에 피곤한 다리를 평양에 쉬어 본 일이 있는지? 그대로서 만약 길신의 발을 평양에 들여놓을 기회가 있으면 그대는 피곤...

    구매 500원

  • 딸의 업을 이으려

    김동인|SENAYA

    0.0 (0명)

    그것은 내가 ○○사(社)에서 일을 볼 때의 일이니까, 벌써 반 10년이 지난 옛날 일이외다. 그때 ○○사에 탐방 기자로 있던 나는, 봄도 다 가고 여름이라 하여도 좋을 어떤 더운 ...

    구매 500원

  • 무능자의 아내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기차는 떠났다. 어두컴컴한 가운데로 사라지는 평양 정거장이며 한 떼씩 몰려서있는 전송인들의 물결을 내다보고 있던 영숙이는 몸을 덜컥하니 교자 위에 ...

    구매 500원

  • 배회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1930년 단편작품이다. 〈노동은 신성하다.〉 이러한 표어 아래 A가 P고무공장의 직공이 된 지도 두 달이 지났다. 자기의 동창생들이 모두 혹은 상급학교로 가고 혹은 회...

    구매 1,000원

  • 벗기운 대금업자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여보, 주인.' 하는 소리에 전당국 주인 삼덕이는 젓가락을 놓고 이편 방으로 나왔습니다. 거기는 험상스럽게 생긴 노동자 한 명이, 무슨 커다란 보퉁이를...

    구매 500원

  • 송동이

    김동인|SENAYA

    0.0 (0명)

    송 서방의 아버지도 이 집 하인이었다. 송 서방은 지금 주인의 증조부 시대에 이 집에서 났다. 세 살 적에 아버지를 잃었다. 열 살 적에 어머니를 잃었다. 이리하여 천애의 고아가...

    구매 500원

  • 신앙으로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아버지 날까요?” 열두 살 난 은희는 아버지의 얼굴을 쳐다보면서 근심스러이 이렇게 물었다. “글쎄 내니 알겠냐. 세상의 만사가 하나님의 오묘하신 이...

    구매 700원

  • 잡초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 미완의 단편소설이다. 오학동(五鶴洞)은 이씨촌(李氏村)이었다. 한 삼백 년 전에 이씨의 한 집안이 무룡(舞龍)재를 넘어 이곳으로 와서 살림을 시작한 것이 오학동의 시작...

    구매 500원

  • 적막한 저녁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그러나 한순간 뒤에 노자작의 노염에 불붙는 눈은 휙 돌아와서 아들의 얼굴에 정면으로 부어졌다. “네게는 ― 네게는 ―.” 노염으로 말미암아 노자작의...

    구매 500원

  • 죄와 벌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부제: 어느 사형수의 이야기 “내가 판사를 시작한 이유 말씀이야요? 나이도 늙고 인젠 좀 편안히 쉬고 싶기도 하고, 그래서 사직했지요, 네? 무슨 다른 ...

    구매 500원

  • 태평행

    김동인|SENAYA

    0.0 (0명)

    일청전쟁이 끝나고, 일본은 그 전쟁에 이겼다고 온 백성이 기쁨에 넘치는 웃음을 감추지 못하는 때였다. 동양에도 이름도 없는 조그만 섬나라 ― 부락과 부락의 전쟁뿐으로서 그 ...

    구매 1,000원

  • 화환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잠결에 웅성웅성하는 소리를 듣고 효남이가 곤한 잠에서 깨어났을 때에는 새벽 시쯤이었다 그가 2. 잠에 취한 눈을 어렴풋이 뜰 때에, 처음에 눈에 뜨인 것...

    구매 500원

  • K 박사의 연구

    김동인|SENAYA

    0.0 (0명)

    “자네 선생은 이즈음 뭘 하나?” 나는 어떤 날 K 박사의 조수로 있는 C를 만나서 말끝에 이런 말을 물어보았다. “노신다네.” “왜?” “왜라니?” “그새 뭘 연구하고 있었지?...

    구매 500원

  • 눈을 겨우 뜰때

    김동인|SENAYA

    0.0 (0명)

    위아래, 동서남북, 모두 불이다. 강좌우편 언덕에 달아 놓은 불, 배에서 빛나는 수 천의 불, 지절거리며 오르내리는 수 없는 배, 배 틈으로 조금씩 보이는 물에서 반짝이는 푸른 불...

    구매 500원

  • 만무방

    김유정|SENAYA

    0.0 (0명)

    김유정의 단편소설이다. 1935년 〈조선일보〉에 발표된 단편소설. [만무방]이란 원래 '염치없이 막돼먹은 사람'이란 의미인데, 이 작품은 살아가기 힘든 응칠, 응오 두 형제의 부...

    구매 1,000원

  • 명문

    김동인|SENAYA

    0.0 (0명)

    전주사가 아버지의 이름을 드높이기 위해 여러 가지 이릉ㄹ 행한 건 정말 착하다고 생각한다. 요즘은 아버지가 돌아가셔도 돈에만 관심이 있어 형제,자매 끼리 싸우기만 하는데 사...

    구매 500원

  • 산골

    김유정|SENAYA

    0.0 (0명)

    김유정의 단편소설이다. 머리 위에서 굽어보던 햇님이 서쪽으로 기울어 나무에 긴 꼬리가 달렸건만 나물 뜯을 생각은 않고, 이뿐이는 늙은 잣나무 허리에 등을 비겨 대고 먼 하늘...

    구매 500원

  • 시골 황서방

    김동인|SENAYA

    0.0 (0명)

    황서방이 사는 ×촌은, 그곳서 그중 가까운 도회에서 오백 칠십 리가 되고, 기차 연변에서 삼백여 리며, 국도에서 일백 오십 리가 되는, 산골 조그만 마을이었 었다. 금년에 사십여...

    구매 500원

  • 유서

    김동인|SENAYA

    0.0 (0명)

    ○는 이번 전람회에 출품하려고 그림을 그리고 있었다. 그래서 나는 얼마 동안(그로 하여금 그 그림에 온힘을 쓰게 하려고) 찾아가지도 않았다. 그러 나, 이 날은 너무 갑갑하고도...

    구매 1,000원

  • 이잔을

    김동인|SENAYA

    0.0 (0명)

    그것은 뜻깊은 만찬이었읍니다. 차차 절박하여 오 는 사정은 다시 그로 하여금 제자들과 만찬을 함께 할 기회를 주지 않을 것 같았다. 때때로 이르는 믿는 자들의 아룀으로 말미암...

    구매 500원

  • 정희

    김동인|SENAYA

    0.0 (0명)

    “최성구 씨에게는 약혼한 처녀가 있으며…….” “최성구 씨는 혼인 문제 때문에 약혼자의 고향인 T군으로 내려갔으니 …….” 이러한 편지를 처음으로 받았을 때는 정희는 그것...

    구매 500원

  • 목숨

    김동인|SENAYA

    0.0 (0명)

    나는 그가 죽은 줄로만 알았다. 그가 이상한 병에 걸리기는 다섯 달 전쯤이다. 처음에는 입맛이 없어져서 음식은 못 먹으면서도 배는 차차 불러지고, 배만 불러질 뿐 아니라, 온몸...

    구매 500원

  • 별을 헨다

    계용묵|SENAYA

    0.0 (0명)

    만주에서 살다가 독립이 되자 아버지의 유골을 파가지고 고국으로 돌아온 어머니와 주인공 '나'는 일년이 다 되어 가지만, 집 한 칸 마련하지 못하고 초막에서 지낸다. 찻길보다 ...

    구매 500원

  • 병풍속에 그린 닭이

    계용묵|SENAYA

    0.0 (0명)

    박씨는 사십을 바라보는 중년의 여인이다. 그녀에게는 아이가 없다. (아이가 없으니, 시어머니와 남편이 그토록 바라는 아들도 당연히 없다.) 그것이 빌미가 되어 남편은 첩을 얻...

    구매 500원

  • 청춘도

    계용묵|SENAYA

    0.0 (0명)

    1938년 발표되었다. 생명의 가치, 생명이 있는 존재와 생명이 없는 존재 등에 대하여 생각하게 하는 작품이다. 내용은 5개 단락으로 구성되어 있다. 서곡 : 꿈 속에서 새앙쥐에게...

    구매 500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