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HOME > 검색결과

검색결과(SENAYA)

  • 초등 영단어 800

    제나 박|SENAYA

    0.0 (0명)

    모든 언어의 핵심은 단어라 하겠다. 문제는 이 단어를 어떻게 잘 숙지하느야 하는 것이다. 모든 단어를 처음부터 다 정복할 수는 없다. 먼저 정복되어야만 하는 단어들이 있다. 이...

    구매 500원

  • 봄봄

    김유정|SENAYA

    0.0 (0명)

    김유정의 대표적인 단편소설이다. '나'는 점순이와 혼인시켜 준다는 주인의 말만 믿고 3년 7개월을 사경 한 푼 안 받고 머슴살이를 하고 있다. 주인인 봉필에게 딸의 나이가 찼으...

    구매 500원

  • 17원 50전

    나도향|SENAYA

    0.0 (0명)

    현진건, 이상화등과 더불어 낭만주의 문학의 선구자로 불리는 나도향 나도향의 작품 전반에는 낭만주의적 태도가 견지되고 있다. 고통의 원인을 역사적 현실에서 추구하기보다는 ...

    구매 500원

  • 환단고기

    계연수|SENAYA

    5.6 (2명)

    『환단고기』는 안함로의 『 삼성기』(삼성기 상), 원동중의 『 삼성기』(삼성기 하), 행촌 이암의 『 단군세기』, 범장의 『 북부여기』, 일십당 이맥의 『 태백일사』를 모아 한...

    구매 5,000원

  • 김유정|SENAYA

    0.0 (0명)

    김유정의 단편소설이다. 원래는 사람이 떡을 먹는다. 이것은 떡이 사람을 먹은 이야기다. 다시 말하면 사람이 즉 떡에게 먹힌 이야기렷다. 좀 황당한 소리인 듯싶으나 그 사람이라...

    구매 500원

  • 인두지주

    계용묵|SENAYA

    0.0 (0명)

    계용묵(桂鎔默)이 지은 단편소설. 1928년 2월 [조선지광(朝鮮之光)]에 발표되었다. 작가의 초기 시대를 장식하는 작품의 하나로서 일제강점기에 한국인의 궁핍과 고난을 다룬 현...

    구매 500원

  • 사진과 편지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오늘도 또 보았다. 같은 자리에 같은 모양으로 누구를 기다리는 듯이…. 어떤 해수욕장 ―어제도 그저께도 같은 자리에 같은 모양으로 누구를 기다리는 듯...

    구매 500원

  • 옛날 꿈은 창백하더이다

    나도향|SENAYA

    0.0 (0명)

    나도향의 초기작에 속하는 작품이다. 많은 작가들이 그렇듯이 이 작가 역시 자신의 어머니가 일종의 구원의 여성상으로 각인되어 있는 듯하다. 제목에서 드러나는 것처럼 도향은 ...

    구매 500원

  • 노다지

    김유정|SENAYA

    0.0 (0명)

    김유정의 단편소설이다. 그믐 칠야 캄캄한 밤이었다. 하늘에 별은 깨알같이 총총 박혔다. 그 덕으로 솔숲 속은 간신히 희미하였다. 험한 산중에도 우중충하고 구석배기 외딴 곳이다....

    구매 500원

  • 금따는 콩밭

    김유정|SENAYA

    0.0 (0명)

    김유정의 단편소설이다. 땅속 저 밑은 늘 음침하다. 고달픈 간드렛불, 맥없이 푸르끼하다. 밤과 달라서 낮엔 되우 흐릿하였다. 겉으로 황토 장벽으로 앞뒤좌우가 콕 막힌 좁직한 구...

    구매 500원

  • 눈보라

    김동인|SENAYA

    0.0 (0명)

    조선은 빽빽한 곳이었습니다. 어떤 사립학교에서 교사 노릇을 하던 홍 선생은 그 학교가 총무부 지정 학교가 되는 바람에 쫓겨 나왔습니다. 제아무리 실력이 있다 할지라도 교원 ...

    구매 500원

  • 삼국사기 고구려본기

    김부식|SENAYA

    0.0 (0명)

    〈삼국사기〉는 고려 인종 23년(1145년) 김부식이 편찬한 삼국의 역사서다. 우리는 우리 고대 역사를 연구함에 있어 긍정과 부정 양측면을 다 가지고 있는 삼국사기를 연구 할수밖에...

    구매 3,000원

  • 삼국사기 백제본기

    김부식|SENAYA

    0.0 (0명)

    〈삼국사기〉는 고려 인종 23년(1145년) 김부식이 편찬한 삼국의 역사서다. 우리는 우리 고대 역사를 연구함에 있어 긍정과 부정 양측면을 다 가지고 있는 삼국사기를 연구 할수밖에...

    구매 3,000원

  • 삼국사기 신라본기

    김부식|SENAYA

    0.0 (0명)

    《삼국사기》(三國史記)는 고려 인종의 명을 받아 김부식이 1145년(인종 23)에 완성한 삼국시대사이다. 현존하는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역사서로서, 신라·고구려·백제 삼국의 ...

    구매 3,000원

  • 삼국유사

    일연|SENAYA

    0.0 (0명)

    고려 후기에 승려 일연이 지은 역사책. 고구려 백제 신라 삼국의 역사를 7편으로 나누어 기록하였다. 불교적인 색채가 짙고 특히 옛날의 설화와 야사가 많이 실려있다. 고조선을 ...

    구매 4,500원

  • 최척전

    조위한|SENAYA

    0.0 (0명)

    유몽인의 〈어우야담〉에 수록된 〈홍도〉가 조위한에 의해 소설화된 것으로 보이며 임진왜란(壬辰倭亂)을 계기로 명·청간의 세력교체를 배경으로 하여 조선·일본·중국·만주간을...

    구매 1,000원

  • 검둥이

    강경애|SENAYA

    0.0 (0명)

    1938년 5월 〈<삼천리(三千里)〉>에 발표한 강경애(姜敬愛)의 단편소설. 식민지 시대 말기에 군국주의로 경도된 일본의 정책과 이에 대응하던 지식인의 자세를 비판적으로 그려내...

    구매 500원

  • 동정

    강경애|SENAYA

    0.0 (0명)

    '아침마다 냉수 한 컵씩을 자시고 산보를 하십시오.' 하는 의사의 말을 들은 나는 다음날부터 해란강변에 나가게 되었으며 그곳에 있는 우물에서 냉수 한 컵씩 먹는 것이 일과로 되...

    구매 500원

  • 모자

    강경애|SENAYA

    0.0 (0명)

    눈이 펄펄 나리는 오늘 아침에 승호의 어머니는 백일 기침에 신음하는 어린 승호를 둘러 업고 문밖을 나섰다. 그가 중국인 상점 앞을 지나칠때 며칠 전에 어멈을 그만두고 쫓기어 ...

    구매 500원

  • 백치 아다다

    계용묵|SENAYA

    0.0 (0명)

    〈백치 아다다〉에서는 정신적 불구자를 내세워 세태 풍속과 인심을 그려 내면서 황금 만능의 세태에 비판을 시도하고 있다. 이후 그의 작품에서 현실적인 상황은 단지 작품을 쓰...

    구매 500원

  • 산문

    강경애|SENAYA

    0.0 (0명)

    아직도 그 사나이는 허리에 바를 동인 채 돌팔매질을 하고 있을까? 고향에 계신 내 어머니를 생각할 때마다, 또 어머니에게서 온 편지를 읽고 난 뒷면 무뚝 이렇게 생각되는 것이...

    구매 500원

  • 상환

    계용묵|SENAYA

    0.0 (0명)

    밤 열두 시가 훨씬 넘은 때이다. 창수는 두근거리는 가슴을 느낄 여지도 없이 발에 채찍질을 하여 두 주먹을 부르쥐고 부리나케 집으로 돌아왔다. 대문을 들어선 그는 놓이는 마...

    구매 500원

  • 원고료 이백원

    강경애|SENAYA

    0.0 (0명)

    친애하는 동생 K야. 간번 너의 편지는 반갑게 받아 읽었다. 그리고 약해졌던 너의 몸도 다소 튼튼해짐을 알았다. 기쁘다. 무어니무어니해도 건강밖에 더 있느냐. K야 졸업기를 앞...

    구매 500원

  • 지하촌

    강경애|SENAYA

    0.0 (0명)

    '지하촌'은 강경애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1936년 〈조선일보〉에 발표하였다. 강경애는 이 작품에서 칠성의 참담한 생활 현실을 밀도 있게 그려내면서 당시의 어두운 사회 현실을 ...

    구매 600원

  • 최서방

    계용묵|SENAYA

    0.0 (0명)

    지주와 소작인의 갈등을 그리고 있는 〈최 서방〉에는 지주의 가혹한 수탈로 이한 생활고를 이기지 못하고 고향을 떠나는농민들의 삶이 나타나고 있다. 1929년 이후 수년간의 침묵...

    구매 500원

  • 해고

    강경애|SENAYA

    0.0 (0명)

    사랑으로 통한 샛문이 홱 열렸다. '이 사람아. 원 그렇게 못 듣는담. 이리 좀 나오게.' 새끼 꼬기에만 열중하였던 김서방은 깜짝 놀라 머리를 들었다. '아 이리 나와!' 버럭 지르...

    구매 500원

  • 계집하인

    나도향|SENAYA

    0.0 (0명)

    박영식은 관청 사무를 끝내고서 집에 돌아왔다. 얼굴빛이 조금 가무스름한데 노란빛이 돌며, 멀리 세워 놓고 보면 두 눈이 쑥 들어 간 것처럼 보이도록 눈 가장자리가 가무스름 한...

    구매 500원

  • 별을 안거든 울지나 말걸

    나도향|SENAYA

    0.0 (0명)

    그날도 그 전날과 같이 고개를 숙이고 무엇을 생각하였는지 몽롱한 의식 속에 C동 R의 집에를 갔었나이다. R는 여전히 나를 보더니 반가와 맞으면서 그의 파리한 바른손을 내밀어...

    구매 500원

  • 나도향|SENAYA

    0.0 (0명)

    1925년 〈개벽〉호에 발표했으며, 나도향의 후기 사실주의를 대표하는 작품이다. 노름꾼의 아내 안현집은 무식하고 정조 관념이 거의 없는 여자이다. 동리의 돈 있는 인물들과 어...

    구매 500원

  • 젊은이의 시절

    나도향|SENAYA

    0.0 (0명)

    나도향이 1922년 1월, 문예지 《백조(白潮)》의 창간호에 발표한 소설. 고통의 원인을 역사적 현실에서 추구하기보다는 무엇인가 초역사적이고 근원적인 측면에 두고 있으며 인물...

    구매 500원

  • 지형근

    나도향|SENAYA

    0.0 (0명)

    '지형근'(1926)은 나도향의 최후 소설로서, 지형근이라는 소위 양반 계층의 한 인물이 노동자로 살아가면서도 자신의 계급적 정체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ㄴ락은 관념 속에서 살아...

    구매 500원

  • 태형

    김동인|SENAYA

    0.0 (0명)

    1922년 12월부터 1923년 1월까지 〈동명〉에 3회에 걸쳐 연재된 작품. 감옥이라는 한계 상황 속에서 죄수들 사이에 일어나는 갈등을 통해, 일신(一身)의 편안함만을 생각한 나머지...

    구매 500원

  • 남경조약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이만여 상자의 아편. 청국민의 돈을 빨아올리기 위하여 영국 상인들이 광동(廣東)에 갖다 두었던 놀라운 수량의 아편은 흠차대신(欽差大臣) 호광(湖廣) 총...

    구매 500원

  • 산골나그네

    김유정|SENAYA

    0.0 (0명)

    김유정의 단편소설이다. 김유정(金裕貞.1908∼1937)이 지은 단편소설. 1933년 3월 [제일선(第一線)] 제3권 제3호에 발표되었고, 1936년 [서해공론]에 발표되었으며, 그 뒤 1938년...

    구매 500원

  • 성암의 길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친일 소설이다. 덕천가강(德川家康 ― トクガワ イヘヤス)이 풍신(豊臣) 정부를 꺼꾸러뜨리고 ‘에도(江戶)’에 막부(幕府)를 연 지도 어언간 삼백 년이라는 세월이 흘렀...

    구매 800원

  • 소낙비

    김유정|SENAYA

    0.0 (0명)

    김유정의 단편소설이다. 음산한 검은 구름이 하늘에 뭉게뭉게 모여드는 것이 금시라도 비 한줄기 할 듯하면서도 여전히 짓궂은 햇발은 겹겹 산속에 묻힌 외진 마을을 통째로 자실 듯...

    구매 500원

  • 송첨지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소설 쓰는 사람에게도 각각 다른 버릇이 있어서 예컨대 작품 중에 나오는 어떤 인물의 이름에 있어서도 가령 이러이러한 성격과 환경의 인물을 등장 시키...

    구매 500원

  • 신문고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아비가 옥에 갇힌 해에 세상에 나고, 아비가 옥에서 나오는 날에 죽었으니, 이런 일이 어디 있으랴. 옛날 효도에 순(殉)한 자도 이만한 자 없으니 슬프고...

    구매 600원

  • 아편전쟁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아편전쟁(阿片戰爭)은 세계전사상에서 최악의 전쟁이다. 호랑(虎狼) 영국 백 년의 동아 침략과 착취의 계기는 실로 이 아편전쟁에서 발단된 것이며 지나와...

    구매 1,500원

  • 어머니(곰네)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통칭 곰네였다. 어버이가 지어준 것으로는 길녀라 하는 이름이 있었다. 박가라 하는 성도 있었다. 정당히 부르자면 박길녀였다. 그러나 길녀라는 이름을 ...

    구매 800원

  • 의심의 소녀

    김명순|SENAYA

    0.0 (0명)

    김명순의 단편소설이다. 평양 대동강 동쪽 해안을 이 리쯤 들어가면 새마을이라는 동리가 있다. 그 동리는 그리 작지는 않다. 그리고 동리의 인물이든지 가옥이 결코 비루하지도 ...

    구매 500원

  • 임장군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전라도 덕유산(德裕山)은 남방에 이름 있는 장산(壯山)이다. 송림이 울창하고 골짜기가 깊으며 만학천봉(萬壑千峰)이 엉기어서, 백주에도 해를 우러러 보기가...

    구매 500원

  • 총각과 맹꽁이

    김유정|SENAYA

    0.0 (0명)

    김유정의 단편소설이다. 잎잎이 비를 바라나 오늘도 그렇다. 풀잎은 먼지가 보얗게 나풀거린다. 말뚱한 하늘에는 불더미 같은 해가 눈을 크게 떴다. 땅은 닳아서 뜨거운 김을 턱밑...

    구매 500원

  • 학병수첩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이 손이 사람을 죽였다. 이 주판이나 놓고 편지나 쓰고 하던 맵시나고 아름다운 손이 사람을 죽였다! 전쟁 마당에서 한 병정이 적병 몇 백쯤을 죽였다니...

    구매 500원

  • 가두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5년 전 이맘때였다. 김장을 겨우 끝낸 뒤쯤이니까……. 우리 집에는 우리 가족이 사용하는 큰방과 건넌방 밖에, 비워둔 뜰아랫방이 하나 있다. 도대체 사글세...

    구매 500원

  • 가신 어머니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나의 집안이 서울로 이사를 한 것은 지금으로부터 만 6년 전이다. 그 전해 가을부터 심한 신경쇠약에 불면증을 겸하여 고생하던 나는 가족을 평양에 남겨...

    구매 500원

  • 대탕지 아주머니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태양은 매일 떴다가는 지고 졌다가는 다시 뜨고 같은 일을 또 하고 한다. 우리의 사는 땅덩어리도 역시 마찬가지로 몇 억만 년 전부터 매일 돌고 구르고 ...

    구매 500원

  • 선구녀

    김동인|SENAYA

    0.0 (0명)

    김연실전의 후일담이다. 수없는 인명과 수없는 재물과 수없는 인류의 보화를 삼키고 세계 대전쟁이 종식이 되었다. 일본도 이 전쟁에 참가는 하였다 하나 겨우 동양의 한구석 교주...

    구매 500원

  • 술값외상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임진 난리라는 무서운 국난을 겪기 때문에 국탕이 한때 죄 고갈되었던 그 상처도 한 삼십 년 지나서는 얼마만치 회복되었다. 임진 직후에는 무슨 관기(官...

    구매 500원

  • 안돌아오는 사자 : 한국문학 베스트 65

    김동인|SENAYA

    0.0 (0명)

    김동인의 단편소설이다. 함흥차사에 얽힌 이야기가 배경이다. '또 한 놈?.' '금년에 들어서도 벌서 네 명짼가 보오이다. ' '그런 모양이다. 하하하하,' 용마루가 더룽더룽 울리는 ...

    구매 500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