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HOME > 검색결과

검색결과(토지)

  • 청춘극장

    김내성|토지

    0.0 (0명)

    청춘극장(靑春劇場) 김내성 일제 강점기 말 젋은 남녀의 애정문제에 독립투쟁의 사회상을 곁들인 장편소설, 1970년, 성음사 원래 3권이지만 1권으로 완성했다

    구매 6,000원

  • 마인

    김내성|토지

    0.0 (0명)

    마인(魔人) 김내성(金來成)이 지은 장편소설. 1939년 2월 14일부터 10월 11일까지 『조선일보』에 연재되었다. 1948년해왕사(海王社)에서 단행본으로 간행하였다. 조상 대대로 견원...

    구매 3,000원

  • 탈출기

    최서해|토지

    0.0 (0명)

    탈출기 (脫出記) 주인공인 ‘박’은 가족을 데리고 고향을 떠나 간도로 건너간다. 간도에 건너가면 잘 살 수 있으리라는 희망을 가지고 건너가게 되나, 간도에서도 굶주림이 반복되고...

    구매 1,000원

  • 안영모|토지

    0.0 (0명)

    몸(BODY) 여체의 신비

    구매 1,000원

  • 조선근대소설고

    김동인|토지

    0.0 (0명)

    조선의 과거의 소설은 어떠하였는지 문헌이 없으니 참고할 바가 없다. 현재에 남아 있는 것은 승려들의 손으로 된 몇 가지의 역사담과 奇談[기담] 외에 「춘향전」, 「심청전」 등이...

    구매 1,000원

  • 그의 자서전

    이광수|토지

    0.0 (0명)

    이광수의 자전적 장편소설이다. 우리 집은 삼각산이 멀리 바라보이는 어떤 농촌이다. 지금 내 눈에 조선이라는 것이 한 점으로 밖에 아니 보이기 때문에 무슨 도, 무슨 군이라고 ...

    구매 1,000원

  • 광염소나타

    김동인|토지

    0.0 (0명)

    음악 비평가 K씨는 사회 교화자 '모씨'에게 '기회'가 천재성과 범죄성을 동시에 이끌어 낸다면 그 기회를 어떻게 생각하겠느냐는 물음 후에, '광염 소나타'를 작곡한 음악가 '백성수'...

    구매 500원

  • 봉별기

    이상|토지

    0.0 (0명)

    태석(太昔)에 좌우(左右)를 난변(難辨)하는 천치(天痴) 있더니 그 불길(不吉)한 자손(子孫)이 백대(百代)를 겪으매 이에 가지가지 천형병자(天刑病者)를 낳았더라 암만 봐두 여편네 ...

    구매 2,000원

  • 최서방

    계용묵|토지

    0.0 (0명)

    최서방(崔書房) 새벽부터 분주히 뚜드리기 시작한 최서방네 벼마당질은 해가 졌건만 인제야 겨우 부추질이 끝났다. 일꾼들은 어둡기 전에 작석을 하여 치우려고 부리나케 섬몽이를 ...

    구매 1,000원

  • 떠나가는 배

    박용철|토지

    0.0 (0명)

    떠나가는 배 나 두 야 간다 나의 이 젊은 나이를 눈물로야 보낼거냐 나 두 야 가련다. 아늑한 이항군들 손쉽게야 버릴거냐 안개같이 물어린 눈에도 비치나니 골짜기마다 발에 익은 ...

    구매 1,000원

  • 며느리

    이무영|토지

    0.0 (0명)

    “얘들아, 오늘은 좀 어떨 것 같으냐?” 부엌에서 인기척이 나기만 하면 박 과부는 자리 속에서 이렇게 허공을 대고 물어보는 것이 이 봄 이래로 버릇처럼 되어 있다. 어떨 것 같...

    구매 1,000원

  • 작가의 말과 문장

    안영모|토지

    0.0 (0명)

    책은 책 이상이다 책읽기가 고통스러운 것은 나는 책 없이는 살 수 없다 같은 강에 두 번 발을 들여놓을 수 없다 새 책을 사는 데 게을리하지 말라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친구는 바로...

    구매 2,000원

  • 강경애 시와 수필

    강경애|토지

    0.0 (0명)

    「인간문제」, 「지하촌」 으로 알려진 소설가 강경애의 시와 수필 염상섭 씨의 논설 「명일의 길」을 읽고 (1929년) 조선여성들의 밟을 길 (1930년) 양주동 군의 신춘평론 - 반박...

    구매 1,000원

  • 목마와 숙녀

    박인환|토지

    0.0 (0명)

    박인환 시집 지금 그 사람의 이름은 잊었지만 그의 눈동자 입술은 내 가슴에 있어. 바람이 불고 비가 올 때도 나는 저 유리창 밖 가로등 그늘의 밤을 잊지 못하지 사랑은 가고 과거는 ...

    구매 2,000원

  • 세월이 가면

    박인환|토지

    0.0 (0명)

    박인환 수필과 평론 나는 최근 불란서의 문학적 철학자 알랭의 이러한 한 구절을 외우고 있다. “욕망이라는 것은 애정의 하위에 있는 것이며 아마도 애정에 이르는 길은아니다…...

    구매 2,000원

  • 나도향|토지

    0.0 (0명)

    안협집이 부엌으로 물을 길어 가지고 들어오매 쇠죽을 쑤던 삼돌이란 머슴이 부지깽이로 불을 헤치면서, '어젯밤에는 어디 갔었습던교?' 하며, 불밤송이 같은 머리에 왜수건을 질끈...

    구매 1,000원

  • 현해탄

    임화|토지

    0.0 (0명)

    현해탄(玄海灘) 네거리의 순이 세월 암흑의 정신 주리라 네 탐내는 모든 것을 나는 못 믿겠노라 옛 책 골프장 다시 네거리에서 낮 강가로 가자 들 가을 바람 벌레 안개 속 일년 하늘...

    구매 1,000원

  • 안용복-해상의 쾌인-

    차상찬|토지

    0.0 (0명)

    해상(海上)의 쾌인(快人) 안용복(安龍福) 안용복(安龍福)은 숙종대왕(肅宗大王)때 사람이니 경상도 동래(慶尙道東萊)에서 태어났다. 집안이 원래 가난한 탓으로 공부할 기회를 갖지...

    구매 1,000원

  • 슈크림

    백신애|토지

    0.0 (0명)

    내가 어렸을 때 숙부(叔父) 한 분이 죽었다. 그때 숙모 되는 분은 아직 스물 자리를 한 젊은 여인이었고 그의 단 하나 혈육은 어린아이였었다. 나의 아버지는 맏형이었으므로 할아버...

    구매 1,000원

  • 이명선 잡록

    이명선|토지

    0.0 (0명)

    부인(婦人)의 실언(失言) 예전 이야기다. 하루는 男便[남편]이 밖에서 돌아오닛가 婦人[부인]이 잔득 기달이고 있었는지 오자마자 붓들고 물었다. '용두질이니, 뼉이니, 요번질이니,...

    구매 1,000원

  • 이상한 선생님

    채만식|토지

    0.0 (0명)

    “뼘박아, 담배 한대 붙여 올려라.” 강선생님이 그 생긴 것처럼 느릿느릿한 말로 이렇게 장난을 청하고, 그런다치면 박선생님은 벌써 성이 발끈 나가지고 “까불지 말아, 죽여놀 테...

    구매 1,000원

  • 호랑이 형님

    방정환|토지

    0.0 (0명)

    '우리 어머니께서 늘 말씀하시기를, 너의 형이 어렸을 때 산에 갔다가 길을 잃어 이내 돌아오지 못하고 말았는데, 죽은 셈치고 있었더니, 그 후로 가끔가끔 꿈을 꿀 때마다 그 형이 ...

    구매 1,000원

  • 녹두장군(綠豆將軍)

    차상찬|토지

    0.0 (0명)

    갑오(甲午)동학란(東學亂)은 우리 나라의 역사가 있는 뒤로 제일 큰 민중운동이었다. 조금 멀리 말하면 고려말의 이태조 기병(起兵)과 신라말의 견훤 궁예 왕건등의 봉기와 가까이 ...

    구매 1,000원

  • 정녀사(貞女蛇)와 의치(義雉)

    차상찬|토지

    0.0 (0명)

    정녀사(貞女蛇)와 의치(義雉) 원주 치악산(原州雉岳山)은 강원도(江原道)에서 유명한 명산이다. 자고로부터 수석이 기려하고 계곡이 심수하여 명인 달사(名人達士)들의 유적도 많...

    구매 1,000원

  • 청춘예찬

    민태원외|토지

    0.0 (0명)

    청춘 예찬(靑春禮讚) - 민태원 월광곡 - 홍난파 사랑 - 이광수 실낙원 - 이상 간도의 봄 - 강경애 고독(孤獨) - 계용묵 사랑을 고백하며 - 노자영 등산 - 김상용 그믐달 - 나도향...

    구매 2,000원

  • 홍천의 문화유산

    안영모|토지

    0.0 (0명)

    수타사 삼층석탑 희망리 당간지주 화동리 솟대와 장승 수타사 장남리 삼층석탑 홍천 희망리 삼층석탑 홍천 물걸리 석조대좌 홍천 물걸리 삼층석탑 괘석리 사사자삼층석탑 홍천 군업...

    구매 1,000원

  • 빈집

    안영모|토지

    0.0 (0명)

    강원도 홍천군 홍천읍 하오안리 강원도 홍천군 내촌면 물걸리 삼척시 도계읍 신리 홍천군 서면 팔봉리 홍천군 서석면 청량리 강원도 평창군 용평면 속사리 강원도 홍천군 내촌면 ...

    구매 500원

  • 감자와 쪽제비와 여교원

    함세덕|토지

    0.0 (0명)

    감자와 쪽제비와 여교원 진주(晋州)를 떠난 뻐스가, 첩첩한 산맥을 누비고 올라가, 산정(山頂)에서 다시금 갈 지(之)자로 꺾어져 비탈을 내려오면, 하동(河東)으로 가는 평탄한 가도가 ...

    구매 1,000원

  • 도시와 유령

    이효석|토지

    0.0 (0명)

    도시와 유령 어슴푸레한 저녁, 몇 리를 걸어도 사람의 그림자 하나 찾아볼 수 없는 무인지경인 산골짝 비탈길, 여우의 밥이 다 되어 버린 해골덩이가 똘똘 구르는 무덤 옆, 혹은 비가...

    구매 1,000원

  • 두 순정

    채만식|토지

    0.0 (0명)

    두 순정(純情) 산중이라 그렇기도 하겠지만 절간의 밤은 초저녁이 벌써 삼경인 듯 깊다. 웃목 한편 구석으로 꼬부리고 누워 자는 상좌의 조용하고 사이 고른 숨소리가 마침 더 밤의...

    구매 900원

  • 산협

    이효석|토지

    0.0 (0명)

    산협 공재도가 소금을 받아오던 날 마을 사람들은 그의 자랑스럽고 호기로운 모양을 볼 양으로 마을 위 샛길까지들 줄레줄레 올라갔다. 세참 때는 되었을까, 전 놀이가 지난 후의 ...

    구매 1,000원

  • 선도자

    이광수|토지

    0.0 (0명)

    선도자(先導者) 1923년 3월 27일 부터 7월 17일까지 동아일보에 연재한 이광수의 장편소설이다. 도산 안창호를 모델로 한 장편 소설로 시작했으나 중 조선총독부의 간섭으로 중편...

    구매 1,000원

  • 어둠

    강경애|토지

    0.0 (0명)

    어둠 툭 솟은 광대뼈 위에 검은빛이 돌도록 움쑥 패인 눈이 슬그머니 외과실을 살피다가 환자가 없음을 알았던지 얼굴을 푹 숙이고 지팡이에 힘을 주어 붕대한 다리를 철철 끌고 문안...

    구매 1,000원

  • 젊은 날의 한 구절

    채만식|토지

    0.0 (0명)

    젊은 날의 한 구절(句節) 채만식이 1940년 〈女性[여성] 제 5권 5호∼12호, 7회∼10회에 발표한 소설. 마무리하지 못하고 미완의 작품으로 남겼다. 책 속으로- 꽃은 좋았어도, 그...

    구매 1,000원

  • 해연

    함세덕|토지

    0.0 (0명)

    해연(海燕) 우리나라 최초의 등대인 팔미도를 배경으로 한 작품으로 함세덕의 1940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이다. 사면일대(四面一帶), 암초에 둘러싸인 서해안 어느 섬. 우뚝한 ...

    구매 1,000원

  • 남으로 창을 내겠소

    김상용|토지

    0.0 (0명)

    沈鬱[침울]한 날이 저믈고 風雨[풍우]가 설레는 때 騷亂[소란]한 밤길을 다림이 美酒[미주]같이 내게 달거니, 그대 亦[역] 그러치 안흐뇨? 狂波[광파] 긴 濱州[빈주]에 깨어지는 곳 ...

    구매 2,000원

  • 복덕방

    이태준|토지

    0.0 (0명)

    철썩, 앞집 판장(板牆) (널판장, 널빤지로 막은 울타리)밑에서 물 내버리는 소리가 났다. 주먹구구에 골똘했던 안 초시(初試, 과거의 첫시험에 합격한 사람)에게는 놀랄 만한 폭음...

    구매 1,000원

  • 부부

    최서해|토지

    0.0 (0명)

    부부(夫婦) 결혼하던 당년 여름이었읍니다. 다방골 어떤 학생 하숙에서 두어 달이나 지낸 두 내외는 동소문안 어떤 집 사랑채를 세로 얻어 가지고 이사를 하였 읍니다. 단 내외간 ...

    구매 1,000원

  • 빛 속에

    김사량|토지

    0.0 (0명)

    내가 이야기하려고 하는 야마다 하루오는 실로 이상한 아이였다. 그는 다른 아이들 속에 휩쓸리지 못하고 언제나 그 주위에서 소심하게 어물거리고 있었다. 노상 얻어맞기도 하고 ...

    구매 1,000원

  • 뺑덕이네

    홍사용|토지

    0.0 (0명)

    뺑덕이네 '앞집 명녀(明女)는 도로 왔다지요.' '저의 아버지가 함경도까지 찾아가서 데려오느라고 또 빚이 무척 졌다우.' '원 망할 계집애도…… 동백기름 값도 못 벌 년이지, 그게 ...

    구매 1,000원

  • 산가

    이무영|토지

    0.0 (0명)

    산가(山家) 피어오르는 듯한 이웃집 처녀에게 하염없는 짝사랑을 해오다가 마침내 젊은 것한테 애인을 빼앗기고 남산을 지향없이 헤매고 있던 한 늙은 호랑이가 한양성을 쌓는 바람에...

    구매 1,000원

  • 삽화

    채만식|토지

    0.0 (0명)

    삽화(揷話) 직경 한 자 둘레나 뻥하니 시꺼먼 구멍을 뚫어놓고는 그야말로 속수무책, 검댕 묻은 손을 마주잡고 앉아서, 어찌하잔 말이 나지 않는다. 웬만큼 아무렇게나 막는 시늉...

    구매 1,000원

  • 상경반절기

    채만식|토지

    0.0 (0명)

    상경반절기(上京半折記) 정거장의 잡담이 우선 가량도 없었다. 신문에도 종종 나고, 들음들음이 들으면 차가 늘 만원이 되어서 누구든 서울까지 두 시간을 꼬바기 서서 갔었네, 어느...

    구매 1,000원

  • 생의 반여

    김유정|토지

    0.0 (0명)

    동무에 관한 이야기를 쓰는것이 옳지 않은 일일는지 모른다. 마는 나는 이 이야기를 부득이 시작하지 아니치 못할 그런 동기를 갖게 되었다. 왜냐면 명렬군의 신변에 어떤 불행이 ...

    구매 1,000원

  • 성군

    안석영|토지

    0.0 (0명)

    밤이 깊어지고 이지러진 달이 떠올랐다. '저는 그만 가겠어요.' 영애는 일어날 마음도 없으면서 종호의 넙적한 손에 갇혀 있던 손을 슬며시 빼내며 한 손으로는 눈을 비볐다. '지금 ...

    구매 1,000원

  • 성화

    이효석|토지

    0.0 (0명)

    스스로 비웃으면서도 어린아이의 장난과도 같은 그 기괴한 습관을 나는 버리지 못하였다. 꿈을 빚어내기에 그것은 확실히 놀라운 발명이었던 까닭이다. 두 개의 렌즈를 통하여 들어...

    구매 1,000원

  • 소녀

    이무영|토지

    0.0 (0명)

    소녀 어서 겨울이 왔으면 하는 것이 소녀의 기원이었다. 하루에 밤이 두 번이고 세 번이고 왔으면 했다. 그래서 어서 이 달이 가고 새달이 오고, 그 새달이 또 가고 했으면 싶었다....

    구매 1,000원

  • 수난

    이효석|토지

    0.0 (0명)

    수난 아내와 나는 각각 의자의 뒤편 양쪽에 나누어 섰고 유라만이 의자에 걸어앉아 결국 삼각형의 아랫편 정점을 이루었고 세 사람 가운데의 복판의 위치를 차지하였다. 반드시 그가...

    구매 1,000원

  • 젊은 사람들

    이무영|토지

    0.0 (0명)

    젊은 사람들 대엿새 잡고서 간 사람이 달포나 되어서야 돌아왔다는 것이니, 응당 그렇게나 늦게 된 까닭부터 물었어야 할 것인데 진숙은 불쑥, '오빠 혼자?' 하고 묻고 나서야 아뿔...

    구매 3,000원

  • 젊은 용사들

    김동인|토지

    0.0 (0명)

    젊은 용사(勇士) 들 지금으로부터 사천이백칠십여 년 전의 일이다. 그때의 사회라 하는 것은 오늘날과 같이 발달되지 못하였다. 나라 ─ 국가라는 것도 아주 분명치 못하였다. 사람이...

    구매 1,000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