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HOME > 검색결과

검색결과(도서출판 작은고래)

  • 한용운 시집 하

    한용운|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한국인 이라면 꼭 읽어야 하는, 일제 강점기 시대에 활동한 독립운동가 이자 승려 한용운. 그의 대표작 〈칠석〉, 〈님의 침묵〉, 〈나룻배와 행인〉 및 비교적 잘 알려지지 않은 작...

    구매 2,000원

  • 한용운 시집 중

    한용운|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한국인 이라면 꼭 읽어야 하는, 일제 강점기 시대에 활동한 독립운동가 이자 승려 한용운. 그의 대표작 〈만족〉, 〈두견새〉, 〈독자에게〉, 〈사랑하는 까닭〉 및 비교적 잘 알려지...

    구매 2,000원

  • 혈의 누

    이인직|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일청전쟁(日淸戰爭)의 총소리는 평양 일경이 떠나가는 듯하더니, 그 총소리가 그치매 사람의 자 취는 끊어지고 산과 들에 비린 티끌뿐이라. 평양성의 모란봉에 떨어지는 저녁 볕은 ...

    구매 1,000원

  • 한용운 시집 상

    한용운|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한국인 이라면 꼭 읽어야 하는, 일제 강점기 시대에 활동한 독립운동가 이자 승려 한용운. 그의 대표작 〈님의 손길〉, 〈해당화〉, 〈이별〉 및 비교적 잘 알려지지 않은 작품들 또...

    구매 2,000원

  • 이육사 시집 1

    이육사|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한국인 이라면 꼭 읽어야 하는, 일제 강점기 시대에 활동한 저항시인 이육사. 그의 대표작 〈황혼〉, 〈노정기〉, 〈아편〉, 〈청포도〉, 〈절정〉, 등 비교적 잘 알려지지 않은 작품...

    구매 2,000원

  • 귀의 성

    이인직|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제 1 장 깊은 밤 지는 달이, 춘천 삼학산(三鶴山) 그림자를 끌어다가 남내 면(南內面) 솔개 동내〔松峴〕 강동지(姜同知) 집 건넌방 서창에 들었더라. 창 호지 한 겹만 가린 홑창 ...

    구매 1,000원

  • 태평행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일청전쟁이 끝나고, 일본은 그 전쟁에 이겼다고 온 백성이 기쁨에 넘치는 웃음을 감추지 못하는 때였다. 동양에도 이름도 없는 조그만 섬나라 ― 부 락과 부락의 전쟁뿐으로서 그 ...

    구매 1,000원

  • 제월씨에게 대답함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한 개의 작품의 비평이란 어떤 필요로 말미암아 생기느냐. 또 그 비평의 효과는 무엇이냐. 한 개의 작품의 비평이, 그 작품의 작자에게 손톱눈만치 라도 반응을 일으킬 만한 권위가...

    구매 1,000원

  • 송첨지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소설 쓰는 사람에게도 각각 다른 버릇이 있어서 예컨대 작품 중에 나오는 어떤 인물의 이름에 있어서도 가령 이러이러한 성격과 환경의 인물을 등장 시키려 하면, 그런 사람이면 이...

    구매 1,000원

  • 시골 황서방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황 서방이 사는 ○촌은, 그곳에서 그중 가까운 도회에서 570리가 되고, 기 차 연변에서 300여 리며, 국도에서 150여 리가 되는, 산골 조그마한 마을이 었다. 금년에 40여 세 난 황 ...

    구매 1,000원

  • 청해의 객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전쟁은 지금 가장 격렬한 상태였다. 이쪽과 적(敵)이 마주 대치하여, 궁시(弓矢)로 싸우던 상태를 지나서, 지 금은 두 편이 한데 뭉키고 엉키어 어지러이 돌아간다. 누구가 이쪽이고 ...

    구매 1,000원

  • 분토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오늘두 신발 한 켤레만 밑지었군.” 제 발을 들어 보았다. 지푸라기가 모두 헤어져서 사면으론 수염을 보이는 짚신―. “신발 서른 뭇을 허비했으니 벌써 삼백 일인가. 그동안의 ...

    구매 1,000원

  • 여인담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수일 전의 신문은 우리에게 ‘여인’의 가장 기묘한 심리의 일면을 보여주는 사실을 보도하였다. 장소는 어떤 농촌……. 거기 젊은 부처가 있었다. 아내의 이름은 순이라 가정해둘까....

    구매 1,000원

  • 포플러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어떤 날 김 장의네 집에서 볏섬들을 치우느라고 야단일 적에 최서방이 우 연히 밥을 한 끼 얻어먹으러 그 집에 들어갔다. 원래 근하고 정직한 최 서방은 밥을 얻어먹은 그 은혜를...

    구매 1,000원

  • X씨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은행 사무원 ○씨는 남에게 자기를 매우 싫어하는 사람이었습니다. “길 좀 비켜주.” “이게 노형의 길이오?” ○씨는 첫마디로 성을 냅니다. 그러므로 그의 친구들도 ○씨를...

    구매 1,000원

  • 사진과 편지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오늘도 또 보았다. 같은 자리에 같은 모양으로 누구를 기다리는 듯이… 어떤 해수욕장 ― 어제도 그저께도 같은 자리에 같은 모양으로 누구를 기다리는 듯이 망연히 앉아 있는 여인...

    구매 1,000원

  • 편주의 가는 곳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동방의 정기를 한몸에 지니고 기다랗게 벋어 내려오던 산맥이 한 군데 맺 힌 곳- 거기는 봉오리를 구름 위로 솟고 널따랗게 벌여 있는 태백산이 있 다. 이 태백산 아래 자리를 잡...

    구매 1,000원

  • 2월 창작평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2월[二月] 창작평[創作評] ‘描寫’[묘사]에의 沒理解[몰이해] -朴花城[박화성] 氏[씨] 作[작] 「理髮師[이발사]」 지금이 2월 5일- 지금까지에 발행된 2월호 잡지로 눈에 띄는 ...

    구매 1,000원

  • 3월 창작평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3월[三月] 창작평[創作評] 才騰而到[재등이도] ― 朴泰遠[박태원] 氏[씨] 「길은 어둡고」 그 새 오랫동안 「라프」「나프」「카프」로 이렇게 들어온 기괴한 창작 이론 때문에 ...

    구매 1,000원

  • 5월 창작평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5월[五月] 창작평[創作評] 批評[비평]이란 것 本面[본면] 상에 2월 창작과 3월 창작에 대하여 월평을 시험한 뒤에, 나는 개인적로 다섯 통의 편지를 받았다. 세 통은 평받은 당사자...

    구매 1,000원

  • 나의 변명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발가락이 닮았다』에 대하여 1 『발가락이 닮았다』는 〈東光[동광]〉誌[지] 五月號[오월호]에 게재된 나의 小說[소설]이다. 그것은 물론 한 개의 소설이지 결코 批評文[비평문]...

    구매 1,000원

  • 눈보라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동아일보』(1929.9.21~10.1)에「동업자」란 제목으로 발표한 작품.단편집『태형』(대조사, 1946)에서「눈보라」로 제목을 고쳐 수록함. 조선은 빽빽한 곳이었습니다. 어떤 사...

    구매 1,000원

  • 대탕지 아주머니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태양은 매일 떴다가는 지고 졌다가는 다시 뜨고 같은 일을 또 하고 한다. 우리의 사는 땅덩어리도 역시 마찬가지로 몇 억만 년 전부터 매일 돌고 구 르고 하여서 오늘까지 왔으며 장...

    구매 1,000원

  • 문장과 문학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어디까지가 문학이고 어디까지가 보통 문장이냐. 이 문제는 매우 평범한 듯하고도 때때로 머리를 기울이게 하는 바이다. 조선의 文士[문사]로 태어난 사람은 흔히 아마 겪어 본 일...

    구매 1,000원

  • 벗기운 대금업자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여보, 주인.” 하는 소리에 전당국 주인 삼덕이는 젓가락을 놓고 이편 방으로 나왔습니 다. 거기는 험상스럽게 생긴 노동자 한 명이, 무슨 커다란 보퉁이를 하나 끼고 서 있었습...

    구매 1,000원

  • 순정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연애 편 북경으로 동지사가 들어갈 때였다. 복석이는 짐을 지고 동지사 일행을 따라가게 되었다. “언제 돌아오련?” “글쎄, 내야 알겠니?” “그때 치맛감 한 감 꼭 사오너라.” ...

    구매 1,000원

  • 창작수첩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小說[소설]의 描寫[묘사] 소설의 수법 중에‘묘사’라는 것이 있고, 묘사 가운데는‘調理[조리]’라 는 것이 있다는 것쯤은 지금 새삼스러이 말할 필요도 없는 바다. 泰西[태서]의 ...

    구매 1,000원

  • 행촌에서 2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 文士[문사](三題)[삼제] 文士[문사]와 廣告文[광고문] 어떤 날 어떤 친구의 방문을 받았읍니다. 그 친구는 무슨 장사를 하는 사람이었읍니다. 인사가 끝난 뒤에 그 친구는 좀 주...

    구매 1,000원

  • 깨어진 물동이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길을 가는 손으로서 평산읍 하(平山邑 下)를 지나로라면 길로 향한 대로 변에 서향하여 한 개 묘소가 있는 것을 발견하리라. 그리고 그 묘소에서 한 십여 보 오른손 쪽에 동향하여 또...

    구매 1,000원

  • 명과 암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세르반테스의 「돈키호테」의 대략의 내용을 말하자면 이러합니다 스페인의 라만차현에 ‘키사다’라는 늙은 신사가 있었읍니다. 부호라 할 수 없지만 자기의 땅에서 들어오는 수입...

    구매 1,000원

  • 벌번 반년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서울 중부 견평방(中部 堅平坊) 지금(1946년 현재)은 거기 서 있는 건물(建物)도 헐리어 없어져서 빈 터만 남았지만, 연전까지는 빈 벽돌집이나마 서 있었고, 그전 잠깐은 화재 뒤...

    구매 1,000원

  • 소설급고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K가 S잡지 삼월호의 단편소설 한 편을 부탁받은 것은 정월 초순이었다. “정월 그믐날까지 꼭 한 편 써 주시오.” 이런 부탁에 대하여 그럽시다고 쾌락하였다. S잡지는 가정잡지였다.

    구매 1,000원

  • 속 망국인기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광공국장 ○씨(광공국은 그 뒤에 상무부의 한 국으로 되었고 ○씨는 상무 부장으로 되었다)의 그때의 호의는 진실로 고마웠소. 물론 그 집은 ○씨의 사유가 아니요 또한 아주 거저 ...

    구매 1,000원

  • 아부용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아편전쟁(阿片戰爭)은 세계전사상에서 최악의 전쟁이다. 호랑(虎狼) 영국 백 년의 동아 침략과 착취의 계기는 실로 이 아편전쟁에서 발단된 것이며 지나와 지나인에게 아편 구입과...

    구매 1,000원

  • 조선의 문학을 위하여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1. 문학이 米鹽[미염]의 資[자]가 됩니까? 조선에서 어떻게 하면 문학으로 미염의 자를 얻을 수 있읍니까? 2. 어떻게 하여야 문학의 사회적 이해를 좀더 깊이 할 수 있겠읍니까? 3....

    구매 1,000원

  • 최선생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최일이가 그의 제자 이준식의 아내와 관계를 맺게 된 것은 이상한 찬스에 서였다. 일이는 어떤 보통학교의 훈도였다. 준식이는 그 보통학교 출신이었다. 사 람됨이 고지식하고 고지식하...

    구매 1,000원

  • 태형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기쇼오(起床)!' 잠은 깊이 들었지만 조급하게 설렁거리는 마음에 이 소리가 조그맣게 들린다. 나는 한 순 간 화다닥 놀래어 깨었다가 또다시 잠이 들었다. '여보,기쇼야,일어나오.'...

    구매 1,000원

  • 가두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5년 전 이맘때였다. 김장을 겨우 끝낸 뒤쯤이니까……. 우리 집에는 우리 가족이 사용하는 큰방과 건넌방 밖에, 비워둔 뜰아랫방 이 하나 있다. 도대체 사글세를 주면 귀찮고 시끄럽고...

    구매 1,000원

  • 광공자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걸핏. 방안에 앉아서 추녀 아래로 보이는 하늘을 무심히 우러르고 있을 때에 휙 지나간 것은― 아무 의미도 없는 낙엽이든가, 그렇지 않으면 하늘 나는 새 일 것이다. 소년이라 보...

    구매 1,000원

  • 광염 소나타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독자는 이제 내가 쓰려는 이야기를, 유럽의 어떤 곳에 생긴 일이라고 생각하여도 좋다. 혹 은 사십 오십 년 뒤에 조선을 무대로 생겨날 이야기라고 생각하여도 좋다. 다만, 이 지구...

    구매 1,000원

  • 김덕수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해방 직후였다. 나는 어떤 동업 일본인 변호사의 집을 한 채 양도받아가지고 이 동네로 이 사를 왔다. 이사를 와서 대강한 정리도 된 어떤 날 집으로 돌아오니까 아내는, “김덕수네가...

    구매 1,000원

  • 대동강은 속삭인다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그대는 길신의 지팡이를 끌고 여행에 피곤한 다리를 평양에 쉬어 본 일이 있는지? 그대로서 만약 길신의 발을 평양에 들여놓을 기회가 있으면 그대는 피곤한 몸을 잠시 여사에서 쉬고...

    구매 1,000원

  • 동란의 거리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즉각 입내하옵시라는 전교가 곕시오.” 대궐에서의 이러한 급명을 받잡고, 황황히 의대를 갖추는 국태공 흥선대원 군 이하응(國太公 興宣大院君 李昰應). 때는 고종(高宗) 십삼년 임...

    구매 1,000원

  • 발가락이 닮았다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노총각 M이 혼약을 하였다. 우리들은 이 소식을 들을 때에 뜻하지 않고 서로 얼굴을 마주보았습니다. M은 서른두 살이었습니다. 세태가 갑자기 변하면서 혹은 경제문제 때문에, 혹은...

    구매 1,000원

  • 배따라기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좋은 일기이다. 좋은 일기라도, 하늘에 구름 한 점 없는―---우리 ‘사람’으로서는 감히 접근 못 할 위엄을 가지고, 높이서 우리 조고만 ‘사람’을 비웃는 듯이 내려다보는, 그런...

    구매 1,000원

  • 붉은 산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그것은 여(余 : 성씨나 이름이 아닌 '나'라는 뜻의 한자어 일인칭 대명사 - 편집자 주*)가 만주를 여행할 때 일이었다. 만주의 풍속도 좀 살필 겸 아직껏 문명의 세례를 받지 못한 ...

    구매 1,000원

  • 신앙으로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아버지 날까요?” 열두 살 난 은희는 아버지의 얼굴을 쳐다보면서 근심스러이 이렇게 물었다. “글쎄 내니 알겠냐. 세상의 만사가 하나님의 오묘하신 이치 가운데서 돼 나 가는 게니...

    구매 1,000원

  • 정희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최성구 씨에게는 약혼한 처녀가 있으며…….” “최성구 씨는 혼인 문제 때문에 약혼자의 고향인 T군으로 내려갔으니 …….” 이러한 편지를 처음으로 받았을 때는 정희는 그것을...

    구매 1,000원

  • 집주릅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김연실이가 친구 최명애의 집에 몸을 기탁하고 있다가 하마터면 명애의 남 편과 이상한 사이가 될 뻔하고, 그 집에서 뛰쳐나와서 문학청년 김유봉이 묵고 있는 패밀리 호텔을 숙소로 ...

    구매 1,000원

  • K박사의 연구

    김동인|도서출판 작은고래

    0.0 (0명)

    “자네 선생은 이즈음 뭘 하나?” 나는 어떤 날 K박사의 조수로 있는 C를 만나서 말끝에 이런 말을 물어보았다. “노신다네.” “왜?” “왜라니?” “그새 뭘 연구하고 있었지?”...

    구매 1,000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