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여론

월터 리프먼|이동근

커뮤니케이션북스 출판|2021.03.30

0.0(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20,000원
구매 20,000원+3% 적립
출간정보 2021.03.30|EPUB|17.80MB
소득공제 여부 가능 (대여는 제외)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11.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책소개

여론은 “편협한 해석의 집합”
민주주의 근간 뒤흔든 정치사상가 월터 리프먼의 전언
가짜뉴스로 덮인 탈진실 시대, ‘진정한 의미의 여론’ 고찰 필요

20세기 최고의 정치사상가 월터 리프먼이 1922년에 펴낸 Public Opinion은 여론의 현대적 개념 형성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여론의 본질과 여론 형성의 메커니즘을 면밀하게 밝히고 여론 형성 과정에 미치는 언론의 역할을 날카롭게 논의한다. 리프먼은 이 책으로 1962년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탈진실(post-truth) 시대다. 탈진실이란 ‘여론을 형성할 때 객관적인 사실보다 개인적인 신념과 감정에 호소하는 것이 더 큰 영향력을 발휘하는 현상’을 뜻한다. 접두사 ‘post’는 ‘이후’가 아니라 진실이 무의미할 정도로 퇴색됐다는 의미다. 이런 경향은 나날이 짙어졌다. 우리는 오늘도 언론이 사실을 왜곡하고, 여론이 비합리적인 의견을 전파하는 것을 마주한다. 가짜뉴스가 난무하고 거짓 정보가 홍수처럼 범람한다. 악성 루머나 왜곡된 정보가 전염병처럼 퍼지는 현상을 의미하는 인포데믹스(infodemics)는 그 어떤 전염병보다도 빠른 속도로 일상에 틈입한다. 우리는 무엇을 믿어야 하는가?

한 세기 전, 월터 리프먼은 같은 물음을 던졌다. 우리는 언론을 신뢰할 수 있는가? 여론은 과연 합리적인가? 리프먼에 따르면 언론은 실제 세상의 모습을 그대로 드러내지 않는다. 여론은 합리적인 의견의 합이 아니라 편협한 해석의 집합일 뿐이다. 그는 언론을 신뢰하지 않았다. 여론이 보통 사람들의 지혜라고 불리는 것에도 의문을 가졌다. 오히려 민주주의가 보통 사람들의 의견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것은 치명적인 실수라고 지적했다. 당시 민주주의자들이 가진 믿음에 커다란 균열을 남긴 것이다. 물론 지난 한 세기 동안 언론을 비롯한 사회 제도, 민주주의와 시민의식은 크게 변화했다. 누구나 양질의 정보를 쉽게 접할 수 있는 시대가 됐다. 그러나 여전히 언론은 왜곡된 상을 제공하고 여론은 불확실한 정보에 휩쓸린다. 리프먼의 사상은 새로운 시대가 요구하는 미디어 리터러시의 단단한 용골(龍骨)이다. 이제 리프먼을 넘어 ‘진정한 의미의 여론’이 무엇인지 새롭게 고찰해야 한다.

이 책은 리프먼의 사상에 옮긴이(이동근 조선대 신방과 교수)가 풍부한 해제를 더해 자신이 번역한 기존 번역서와 완전히 다르게 구성했다. 이동근 교수는 해제에서 리프먼의 메시지를 재해석하고 디지털미디어 시대에 맞는 올바른 여론이 무엇인지 묻는다. 리프먼의 전언은 21세기에도 여전히 유효하다. 검증되지 않은 정보의 홍수에 휩쓸리지 않으려면 리프먼이 남긴 메시지에 귀 기울여야 한다.

목차

[여론]

해제
페이 리프먼(Faye Lippmann)에게

1장 서론
2장 외부 세계에 접근하는 방식
3장 고정관념
4장 이해관계
5장 공통의지의 형성
6장 민주주의의 이미지
7장 신문
8장 조직화된 정보

저자소개

월터 리프먼 Walter Lippmann
미국 뉴욕 출신의 저널리스트이자 사상가다. 만 17세에 하버드대학교에 입학해 3년만에 졸업했다. 1913년과 1914년에 각각 『정치학 서문(Preface to Politics)』과 『표류와 지배(Drift and Mastery)』를 펴내 시어도어 루스벨트 대통령으로부터 ‘미국에서 가장 유망한 청년’이란 찬사를 들었다. 1914년 잡지 ≪뉴 리퍼블릭(The New Republic)≫의 창간 멤버로 사설과 칼럼을 쓰면서 언론계에 입문했다. 1917년 ≪뉴욕 월드(The New York World)≫에 입사해 10여 년간 논설기자로 이름을 떨쳤고, ≪뉴욕 헤럴드 트리뷴(The New York Herald Tribune)≫으로 자리를 옮겨 40년 가까이 신디케이트 칼럼 〈오늘과 내일(Today and Tomorrow)〉을 통해 세계적으로 영향력 있는 평론을 발표했다. 1958년 칼럼 〈오늘과 내일〉로 퓰리처상을 수상했고, 1962년 『여론(Public Opinion)』으로 또 한차례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1947년 출간한 『냉전(Cold War)』으로 ‘냉전’이라는 용어를 세계에 퍼뜨렸으며, ‘고정관념(stereotype)’이라는 용어를 유행시킨 것으로도 유명하다.

*옮긴이
이동근
조선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다. 서강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인디애나대학교(블루밍턴) 저널리즘스쿨에서 석사학위, 미국 텍사스대학교(오스틴) 저널리즘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싱가포르 국립 난양공과대학교 커뮤니케이션스쿨 조교수, 아일랜드 국립 더블린대학교 트리니티컬리지 한국학 강의교수, 미국 머레이주립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겸임교수를 역임했다. 언론중재위원회 중재위원,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보도교양방송특별위원회 위원,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 및 ‘한국 기자상’ 심사위원, ≪한국언론학보≫ 편집위원을 역임했다. 월터 리프먼의 『Public Opinion』을 번역해 한국언론학회 학술상 ‘희관언론상’을 수상했다. 주요 저·역서로 『여론』(저서, 2015), 『여론』(역서, 2013), 『통신위성시대의 국제커뮤니케이션』 (2010), 『Communication and Culture』(공저, 1996), 『Digital Media, Online Activism, Social Movements in Korea』(공저, 2021)가 있다.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