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바람벽에 쓴 시

이영현

(주)좋은땅 출판|2021.02.02

0.0(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9,000원
구매 9,000원+3% 적립
출간정보 2021.02.02|EPUB|20.11MB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10.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책소개

정왜대첩(征倭大捷)
양사준(楊士俊)

將軍一捷萬人觀 장군의 승전을 만인이 보았고
壯士從遊迄可還 병사들은 집으로 돌아갔다
雨洗戰塵淸海岱 비바람에 전흔이 씻겨 산해가 티 없이 맑고
笛橫明月捻關山 구슬픈 피리 소리와 밝은 달빛이 월출산 자락에 여울진다
空憐婉畫餘心上 속절없는 연민과 달콤한 말은 마음에 두었거늘
不數浮名動世間 수많은 헛된 명성 세상을 떠도는구나
高閣夜凉仍獨坐 서늘한 밤 망루에 홀로 앉아 있자니
荷花偏似夢中顔 연꽃이 꿈인 듯 얼굴을 내민다

1555년 5월 을묘왜변 당시 우도방어사 김경석의 부장으로 내려온 양사준이 영암성대첩 직후에 쓴 시다. 양사준은 조선의 명필 양사언의 동생으로, 우리나라 최초의 전쟁가사 남정가(南征歌)를 남기기도 했다. 여기에서 장군이 누구인지는 그만이 알 것이다.

왜놈들은 너무도 당당했다. 성안의 병사들은 안중에도 없다는 듯 향교의 대성전과 명륜당을 자신들의 주둔지로 삼았다. 대성전 앞의 삼문이나 양사재 등을 말끔히 쓸어버리고 위세 등등하게 동문을 마주 보고 대치한 것이었다. 역참의 건물들은 물론 동문밖 주변의 기방을 제외한 모든 건물들이 잿더미로 사라졌다. 왜적을 막으려고 파 놓은 해자에는 영암 백성들의 시체들이 쌓여 벌써부터 악취가 풍겨 나왔다. 아낙네들 200여 명이 사로잡혀 덕진포로 끌려갔다는 소문도 있었고, 주변의 들판이며 월출산 계곡에서는 왜구들의 급습에 몸뚱이만 빠져나온 아이들이 개구리 떼처럼 울부짖고 다녔다. 그 아이들까지 잡아가기 위해 왜구들이 눈에 불을 켜고 들판을 뛰어다녔다. 심지어 일부 왜구들은 논둑에 촉고(數罟, 그물)를 쳐 놓고 논바닥으로 달아난 아이들을 물고기를 잡듯이 포획하고 있었다.

목차

[바람벽에 쓴 시]

5월 17일(양력 1555년 6월 5일) 영암성의 북소리 5
5월 18일 격문(檄文) 39
5월 19일 창의대 77
5월 20일 안과 밖의 적들 118
5월 21일 도망 155
5월 22일 포로 183
5월 23일 참수 223
5월 24일 대연회 256
5월 25일 영암성 대첩 304

저자소개

* 1961년 영암 출생
* ‌1989년 문학사상사 신인발굴 소설부문 당선, 단편 “수렁은 마르지 않는다”
* ‌1992년 제42회 MBC 베스트셀러극장 “수렁은 마르지 않는다” 방영
* ‌주요작품: 수렁은 마르지 않는다, 차가운 밤, 도둑고양이, 논 등

공이 있는 달사는 어디로 갔나(有功達泗歸何處).
1555년 12월 2일 조선왕조실록(명종실록)에 적혀 있는 시구입니다.
장흥의 어느 바람벽에 지나가는 행인이 썼다는 시가 왜 실록에 기록되었을까.
달사는 과연 누구이며, 그는 도대체 어디로 사라졌는가.
이 책은 을묘왜변 당시 영암에서 6천여 왜구를 물리친 조선 최초 의병장 양달사를 찾기 위한 일종의 소설적 규명 작업입니다.
그리고 쓰는 동안 왜 이 작업이 필요한가 하는 의문에 직면했습니다.
당시 조정과 실록 편찬자들이 지워버린 그를 왜 찾는가.
이제 와서 역사를 바로잡아서 뭘 어쩌겠다는 것인가?
몇 번 덮으려다가 용기를 내서 세상에 내놓습니다.
이 책을 읽은 분들께서 답을 주시리라 믿습니다.
그동안 여러모로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