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괴물들의 거리

박지숙

풀빛 출판|2021.01.28

0.0(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8,750원
구매 8,750원+3% 적립
출간정보 2021.01.28|PDF|111.96MB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10.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 듣기, 스크랩 (형광펜, 메모), 본문 검색 불가

책 소개 이미지

책소개

1923년 도쿄에서 가짜 뉴스로부터 시작된 조선인 대학살
그 잔혹한 대학살을 목격한 어느 조선인 소년의 이야기, 《괴물들의 거리》

일본 식민지 시절, 일본으로 건너가서 나무로 지은 판잣집에 모여 살던 조선인들이 있었습니다. 이 책은 그들이 겪은, 도무지 믿어지지 않는 참혹하고 슬픈 역사입니다.
일본 이름은 아스카, 한국 이름은 원인 소년이 부모와 함께 일본으로 건너 와 살고 있었습니다. 소년은 조선인이라는 이유로 매일 일본 아이들의 괴롭힘을 당하며 지냈지요. 그러던 어느 날, 굉음과 함께 강진이 여러 차례 발생하고, 거리는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됩니다. 수십만 가구의 집이 무너지고 불타버리며 수많은 사람들이 죽고 실종됩니다. 당시 일본 정부는 이러한 재난에 미흡하게 대처했고 가뜩이나 불안했던 국민들의 불만은 이를 계기로 극에 다다릅니다. 그러자 일본 정부는 분노한 민심의 화살을 조선인에게로 돌려 버립니다. 오늘날 ‘가짜 뉴스’라 불리는 조선인에 대한 ‘유언비어’를 마치 진짜인 양 퍼뜨리면서요.

일본 정부가 조작한 조선인에 대한 유언비어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타고 폭도로 돌변해 일본인들을 습격한다!”
“조선인을 죽여라!”

지진이 발생한 날로부터 얼마 되지 않아, 일본 정부는 전쟁 시에나 선포하는 계엄령을 내리고 “조선인들이 폭도로 돌변해 우물에 독을 타고 불을 지르고 일본인들을 습격한다.”라는 말도 안 되는 유언비어를 군인과 경찰들에게 퍼뜨리며 조선인을 체포하라는 지령까지 내립니다. 이에 일본 언론도 조선인에 대한 유언비어를 적극 퍼뜨리자 조선인은 순식간에 일본인들의 공포의 대상이자 증오의 대상이 됩니다. 일본의 평범한 국민들은 자경단을 조직하며 조선인 사냥에 나서고, 일본 경찰은 조선인을 구별하는 법을 적은 문서를 나눠 주며 그들의 살인은 용인합니다. 그리하여 한 달이 채 못 되는 기간 동안 무고한 조선인 6천여 명이 일본 자경단원과 경찰, 군인들 손에 처참히 살해당합니다. 그러나 사건 직후는 물론이고 지금도 일본 정부는 이에 대한 사실 인정과 진상 규명조차 하지 않고, 희생자에 대한 충분한 애도와 사과 역시 없습니다.

역사는 기억하는 자의 몫
진실을 마주할 용기를 품고 역사를 기억하라

《괴물들의 거리》는 관동 대지진 때 일어난 조선인 대학살을 당시 일본에 있던 조선 소년의 눈으로 그린 동화입니다. 역사적 고증을 바탕으로 이야기를 구현했지요. 일본 식민 시절 피폐한 삶을 이어가고자 일본으로 건너 와 어렵게 살아가던 조선인들의 모습부터 대지진 때 일본 정부가 조선인에 대한 유언비어를 왜 만들었고, 어떻게 퍼뜨렸는지, 자경단원들과 일본 군경의 무자비한 학살이 어떤 식으로 자행되었는지를 살아남은 소년의 눈으로 생생히 전합니다. 이 책은 단지 ‘조선인 대학살이 있었다.’는 역사적 사실만을 전하지는 않습니다. 거짓이 진실을 얼마나 순식간에 무너트리는지, 평범한 사람이 다른 사람을 무참히 살해하는 괴물로 만드는 ‘혐오’라는 감정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대학살과 같은 끔찍한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으려면 우리가 기억할 것이 무엇인지,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합니다. 요즘 일본과 관계가 악화되면서 일본에서 SNS를 통해 한국인이 서울에서 일본 사람들을 폭행했다는 식의 가짜 뉴스가 순식간에 퍼졌습니다. 그러자 사람들은 백 년 전에 있었던 일이 또다시 반복되는 것 같다는 이야기를 합니다. 그리고 이런 현상은 일본이 자신들의 역사적 잘못을 인정하고 돌이켜 보지 않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박지숙 작가는 이 책에서 소년 원의 입을 빌려 이렇게 말합니다. “진실을 말하지 않고 기억하지 않으면 까맣게 잊히고, 거짓이 진실인 양 고개를 쳐든다는 것을 알았다.” 일본 땅에서 일어나 우리 국민조차 관심도 낮고 잘 알지 못한 관동 대지진 조선인 대학살 사건에 적극 관심을 기울이며 억울하게 희생된 그들의 명예를 회복시키는 일에 이 책으로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목차

[괴물들의 거리]

내가 맞는 단 하나의 이유 7
내 친구, 류스케와 모모코 13
우리 동네는 판자촌 27
1923년 9월 1일 35
분노의 함성 45
덫 55
화살의 방향이 바뀌다 63
어쩔 수 없는 선택 71
학살의 시작 81
왜, 왜 또 우리야! 93
조선인 판별법 103
괴물의 실체 115
착하다는 것 127
아버지 친구를 찾아서 143
다시 고향으로 155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 165

저자소개

글 박지숙
역사에 관심이 많고 평화로운 세상을 바라는 작가입니다. 혐오와 증오 그리고 차별의 낱말을 가장 무서워해요. 앞
으로 어느 곳에서도 관동 대지진 조선인 학살과 같은 잔인한 사건이 되풀이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 글을
썼습니다. 제2회 KB 창작 동화제에서 최우수상을, 2014년에 눈높이아동문학상을 받았습니다. 쓴 작품으로는
《코끼리, 달아나다》가 있습니다.

그림 이광익
대학에서 시각 디자인을 전공했고 그림 그리는 게 좋아 일러스트레이터가 되었습니다. 그림책과 어린이 문학을
비롯하여 어린이책 여러 분야에서 활발하게 작업하고 있습니다. 산에 가는 걸 좋아하고 나무, 바위, 풀꽃 등에 얽
힌 신기한 이야기들에 호기심이 많아서 그런 곳을 찾아서 자주 여행을 떠나곤 합니다. 그린 책으로는 《과학자와
놀자》 《쨍아》 《꼬리 잘린 생쥐》 《나비를 따라 갔어요》 《나무야 새야 함께 살자》 《뚜벅뚜벅 우리 신》 《서울의 동쪽》
《맨 처음 우리나라 고조선》 등이 있습니다.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