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HOME > 사회 > 여성

여성에게 국가는 없다

한남·여혐민국의 20대여성 현상

김태은

인사이트브리즈 출판|2021.01.07

0.0(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13,500원
구매 13,500원+3% 적립
출간정보 2021.01.07|EPUB|17.56MB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10.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책소개

가장 높은 자살률 급증과 취업률 저하, 코로나19시대 20대여성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를 집중 조명한 책- 코로나19가 일상화된 시기를 관통하는 최신 국내 페미니즘의 동향과 화제를 모두 담았습니다.
- 사회의 가장 약한 고리, 부수적 존재로 여겨지는 T1:T2 초점을 맞춰 한국사회의 여혐현상을 분석했습니다.
- 기자 출신 작가가 여성의 시각으로 청년여성의 현실을 본격 해부하며, 가려졌던 이들의 진실을 정면으로 파헤쳤습니다.

20대여성 자살·자해 전세대 중 최고급증
코로나19시대 청년여성 취업률 최저
우리사회의 가장 취약한 세대·계층인 20대여성을 파고들어 위기의 징후를 정확하게 읽어냈습니다. 책은 이들이 과연 일부 언론의 표현대로 단순히 ‘보수화’하고 있는 것인지에 대한 의문에서 시작됐습니다. 시대적 맥락 속에서 ‘20대여성 현상’이 어떻게 탄생하고 존재 하게 됐는지를 샅샅이 톺아봅니다.

철지난 페미니즘은 가라, 현안 돌직구
해외 흐름까지 직시한 전격 보고서
2015년 페미니즘 리부트 후 백래시 또한 거세지는 상황입니다. 더 이상 거대담론이 나오지 않는 시대, 20세기에 머문 도돌이표 페미니즘 이론을 탈피해 디지털시대에 걸맞은 젠더담론에 가닿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표피적으로 훑는데 그치지 않고 꼼꼼한 취재와 균형 잡힌 분석으로 우리시대 여성의 실체적 진실을 그려냈습니다.

뛰어난 예견, 철저한 분석, 작심하고 까발린 남존여비
잠자던 페미니즘을 깨운 ‘보슬아치 논쟁’ 주역 컴백
작가는 2012년 ‘김에리’라는 필명으로 ‘보슬아치 논란’을 불러일으킨 3편의 칼럼을 썼습 니다. 한국사회의 미소지니를 단칼에 겨눈 글들은 외국인들에게까지 파장을 일으키게 됐고, 이를 통해 ‘페미니즘’의 가치를 독자들의 마음속에서 되살려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작가가 예견한 여혐범죄 성행이 현실이 되며 여성안전에 대처하지 못한 우리사회에 경종을 울리고 있습니다.

목차

[여성에게 국가는 없다]

들어가며

1부. 여성청년은 왜 ‘랟펨’이 됐는가
1. 여성청년, 지워짐 공포에 사로잡히다
2. 여성, 여성공간을 지키겠다는 여대생들
3. 레즈비어니즘은 페미니즘의 실천인가
4. 젠더 유동성 시대, 여성의 실체
5. 게이·MtF트랜스젠더는 ‘한남’인가
6. 창당38일 여성의당 20만표의 의미

2부. 강간문화 척결, 미투혁명의 시대
1. 남성 페미니스트는 가능한가
2. 한남 모두 강간문화의 공범인가
3. 페미니즘이 민주주의의 완성이다
4. 코로나19 팬데믹과 여성의 위기

나오면서

저자소개

아날로그세대와 디지털세대의 간극이 너무 커서 때론 놀라곤 한다. 동시대를 나눔하고 있지만 전혀 다른 세계를 살고 있는 것만 같다. 두 세대 사이의 ‘낀 세대’가 X세대로 불렸던 1970년대 생이다.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모두 경험한 인류 유일의 세대로서 두 세대를 잇는 가교역할은 필수라고 생각한다. 신간 ‘여성에게 국가는 없다’가 트위터로 페미니즘을 배웠다는 10, 20대 ‘랟펨’에게 단선적 시야를 벗어나 자신들의 위치를 객관적으로 조망하는 지침서 역할을 할 수 있길 바란다. 학계에서도 ‘20대여성 현상’에 대한 연구가 겨우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하는데, 타 세대와 계층들이 우리사회 젊은 여성들을 이해할 수 있는 소개서로 널리 활용됐으면 한다. 책은 책 자체로 존재 가치가 있다고 믿기에 어느 쪽에도 치우치지 않는 서술을 하려고 애썼다.
십 수 년 간 생활화된 ‘팩트체크’로 창작성이 제한받았다고 투덜대지만 그만큼 ‘사실’에 다가갈 수 있는 힘을 키웠다고 믿는 기자 출신 작가. 본명으로는 기자, 필명으로는 작가로 이러저러한 글들을 써왔다. 중앙일간지, 뉴스통신사에서 기자로 일했고 ‘김에리’라는 이름으로 문화평론가 활동도 했다. ‘감’이 좋아서 앞서 내다본 글들이 뒤늦게 빛을 봐 ‘성지순례’(예언이 들어맞은 후 온라인 방문 대상이 되고, 댓글에 소원을 비는 인터넷 풍습)로 꼽히기도 한 게 여러 번이다. 2012년 북유럽 탐방기 연재 후 쓴 페미니즘 칼럼들로 ‘보슬아치 논쟁’을 일으키며 잠자고 있는 페미니즘을 깨웠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2019년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민족성지 태화관이 대한민국 주요 여성교육기관이 된 과정을 재발굴한 ‘3·1정신과 여성교육100년’ 등의 책을 썼다.

작가의 출간작

선호작가 추가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