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HOME > 문학 > 국내소설

나를 서운하게 하는 것 모두 안녕히

김민준

주식회사 자화상 출판|2020.11.20

0.0(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9,000원
구매 9,000원+3% 적립
출간정보 2020.11.20|EPUB|21.37MB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10.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책소개

나를 닮은 글, 나를 담은 글을 써내는
젊은 작가 김민준
1년 7개월 만의 신작 소설집

자기만의 감성과 목소리로 확고한 독자층을 형성한 젊은 작가 김민준의 신작 소설집 〈나를 서운하게 하는 것 모두 안녕히〉가 출간되었다. 국내 출판계에서 〈서서히 서서히 그러나 반드시〉, 〈시간의 모서리〉 등의 베스트셀러를 연달아 펴내며 에세이스트로서 자리를 잡기 시작한 그는 〈쓸모없는 하소연〉이라는 독특한 컨셉의 동화 같은 소설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 그로부터 1년 7개월 만에 신작 소설집을 선보인다.



잔잔한 감동과 위로의 메시지를 담은
다섯 편의 짧은 소설

소설집을 여는 첫 번째 작품 〈숲〉에서는 평생을 이슬방울 안에서 살아온 작은 물고기와 그런 물고기에게 처음으로 말을 걸어주는 이름 모를 존재에 관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나는 아무래도 어둠인가 봐.”
“왜 그렇게 생각해?”
“주변은 온통 어둡고 내게는 실체가 없으니까.”

“우리는 더 가까워질 거야.”
“이슬 안의 작은 물고기야. 나를 위해서 왜 이렇게 무리하는 거야. 나는 너를 위해 아무것도 해줄 수 있는 것이 없는데……”

이름 모를 존재는 이슬 안의 작은 물고기에게 쓸쓸함을 위로해주고, 고민을 들어주고, 의지하라며 끊임없이 목소리로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킨다. 서로를 인지하고 받아들이는 둘의 이야기는 독자로 하여금 마치 〈어린왕자〉를 읽는 듯한 잔잔한 감동을 준다.

두 번째 이야기 〈슬픈 나 어제의 지금〉은 원인 모를 피부병으로 세상으로부터 고립될 수밖에 없었던 한 인간의 내면에서 시작한다. 그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팔아먹고 살던 기자였다. 하지만 병을 얻은 후로는 혼자만의 시간, 느리게 흘러가는 하루 속에서 오로지 인터넷 창으로만 세상과 소통하고 있을 뿐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오래 전의 그녀를 아직 기억하고 있던 누군가로부터 연락을 받게 되면서 그녀는 말하기 시작한다.

“과감히 나를 드러내면 모든 게 낮잠처럼 어렴풋이 지워져버렸으면 좋겠다.
흰 빛의 노출로 촘촘히 바래진 필름 속 사진 한 장처럼.”
세 번째 이야기 〈우리의 마지막 바다〉는 헤어지는 연인의 이야기를 마치 내 이야기처럼 들려준다. ‘지금 너랑 이렇게 걷고 있어서 너무 좋다고. 세상에 그 무엇도 부러울 것이 없다고.’ 말하고 싶었지만 겉으론 표현하지 못하고 다툴 뿐이다. 내가 과거에 그랬고, 앞으로도 누군가에게 그럴 것만 같은 이야기를 김민준 작가의 목소리로 솔직하게 조용하게 털어놓고 있다. 마음에도 국경이라는 게 있는 것 같다는 작가의 솔직한 이야기가 더욱 와닿는다.

네 번째 이야기 〈바다거북은 태어나자마자 어딘가를 향한다〉는 초밥 명인을 꿈꾸는 이로하의 이야기다. 자신의 일에 있어 더 잘하고 싶고 욕심 있는 사람들에게 이 소설을 추천한다. 이로하의 스승이자 아버지는 자신이 지켜온 것을 고루하게 고수하는 것이 아니라, 계속 갈고 닦는 것이 무엇인지를 보여준다. 이로하는 그런 아버지와 기꺼이 꿈을 찾아 초밥이 아닌 사진가를 꿈꾸는 아들을 보면서 자신을 되돌아본다. 이 책을 읽는 사람들은 물론 그 세 부자를 읽어 내려가며 자신을 돌아볼 것이다.

다섯 번째 이야기 〈소설가 K의 일상〉은 허구의 인물 K가 등장해 진행되는 짧은 소설이다. K는 진득한 소설 한 번 써보라고 권하는 교수님, 작가라고 하니 서점 순위 몇 위까지 올라가봤냐고 짓궂게 묻는 사람들 사이에서 산다. 그들이 직업을 물어도 소설가라고 답하지 않는다. 설명하려 할수록 사람들은 그를 판단하고, 재고, 틀에 가두기 때문이다. 그런 그는 이제 자신과 자신의 글을 위한 길을 떠난다. 그에게 ‘외출’은 단순한 집밖을 나서는 행위가 아니라 소설가의 책무를 이행하러 떠나는 길이다.

“이번 한 달만 버티면, 몇 년 만 더 고생하면, 그러면 행복해질 수 있을까. 아니, 우리 행복을 방해하는 요인들에는 시간제한이 있는 게 아니다. 가슴을 답답하게 하는 일들은 언제 어디에서 즐비하다. 우리는 그러한 상념들로부터 영원히 졸업할 수 없다. 그러니 언젠가는 괜찮아질 거라는 믿음보다는, 지금 이 순간부터 행복한 이유들에 대해 고심해보는 편이 더 나았던 것이다. 앞서 누군가에게 말했듯이, 이미 나는 어른이었고, 행복은 나중에 오는 게 아니니까.”

“어떤 한 단락을 완성하기 위하여 나는 하루를 그 느낌에 가까운 태도로 살아간다.”

K는 소설가로서의 자신을 누구보다 굳게 믿고 정확히 판단한다. 사명감을 가지고 글을 쓴다. 이것이 작가의 자전적 소설일까? 그 답은 누구도 모르지만, 아마 이 소설을 다 읽고 나면 한 가지는 분명히 알게 될 것이다. 김민준 작가 역시 소설과 K와 같은 마음으로 글을 쓰고 있다는 것을.

목차

[나를 서운하게 하는 것 모두 안녕히]

숲 /6
슬픈 나 어제의 지금 /22
우리의 마지막 바다 /110
바다거북은 태어나자마자 어딘가를 향한다 /140
소설가 K의 일상 /192
작업노트 /232

저자소개

김민준
이야기를 씁니다.
인생에서 지키고 싶은 문장 몇 가지는 분명하게 지니고 있는 애매한 사람입니다. 때때로 지나친 공허함에 스스로를 가두어 두지만 소설을 쓰고 있으면 영혼의 목소리가 맑아지는 것 같아서 조금은 더 오래 이 길을 걷고 싶습니다.
instagram.com/mjmjmorning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