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제주 사는 우리 엄마 복희 씨

도서 이미지 - 제주 사는 우리 엄마 복희 씨

김비 글, 박조건형 그림

김영사 출판|2020.10.22

0.0(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9,600원
구매 8,640원(10% 할인)+3% 적립
출간정보 2020.10.22|EPUB|80.15MB
소득공제 여부 가능 (대여는 제외)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11.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책소개

"섬에 사는 엄마를 만났다, 십 년 만에”

다랑쉬오름, 비자림, 월정리 바다, 가파도…

일상 같은 여행, 여행 같은 일상을 함께한 사십 일간의 제주 살이

돈 쓰면 큰일 날 것처럼 굴고, 앞뒤가 맞지 않는 혼잣말을 노래하듯 흥얼거리는 엄마. 어느덧 노년에 접어들었지만 인생에서 이루고 싶은 것에 대한 의지나 자식에 대한 진심은 결코 약해지지 않은 엄마, 복희 씨. 제주 이야기를 담은 책은 많지만, 이 책은 제주에 사는 복희 씨를 통해 우리 엄마, 우리 할머니를 떠올리게 하는 특별함이 있다. 그 이야기를 하나둘 접하다보면 엄마, 할머니에 대해 지녀온 그리움이나 미안함, 애잔함 등의 감정이 생생하고 풍부하게 되살아난다.

소설가인 김비의 글에는 제주의 따스한 햇볕과 시원하고도 서늘한 바람, 으스스한 추위까지 스미어 마치 인생의 희로애락을 오감으로 느끼는 듯하다. 거기에 수채화로 표현한 박조건형 작가의 제주 풍경이 더해져 여행의 깊이가 더욱 깊어진다.

글과 그림으로 담아낸 파란 바다와 탁 트인 오름, 만만치 않지만 훈훈함이 묻어나는 한라산 등반길 등의 풍경은 이들 셋과 함께 제주를 여행하는 기분을 느끼게 한다. 이 책은 이들 셋의 제주 살이 이야기를 통해 독자 자신의 제주 여행의 추억, 엄마를 비롯한 가족에 대한 기억을 되새기게 한다. 인간다움이 듬뿍 느껴지는 표현으로 인해 복잡다단하고 사소하지만은 않은 감정을 느끼게 하는 드로잉 에세이이다.

목차

[제주 사는 우리 엄마 복희 씨]

프롤로그 숨어 있는 시간을 들춰보는 일



하나. 제주에

신랑은 저공비행 중

너울을 타며 먹는 라면 한 그릇



둘. 만남은

호텔도 아니고, 리조트도 아니고, 촌집에 산다는 것

푸르고 푸른 바다 앞에서

숙제하듯 살더라도, 살아요

기다림과 믿음의 시간

“이천오백 원 가격표 국, 잘 먹었습니다”

세상에서 제일 작은 옥상 위, 책 한 권, 커피 한 잔, 보일락 말락 바다



셋. 오일장으로

자식 새끼가 아니라 물고기 밥을 위하여

“여기 봐라, 신기한 것 많제?”

“파전에 오징어가 차암 많이도 들었다!”



넷. 가파도에서

섬에서 섬으로 가는 일

완만한 경사를 올라가다 뒤를 돌아보면

“손가락을 대지도 않았는데 눌러지냐?”



다섯. 복희 씨의 정원에는

제주에 사는 바람, 바람과 사람

당신의 마당 속, 당신의 마음속 꽃구경

복희 씨를 위해, 징그럽도록 천년의 사랑을



여섯. 사랑이더라

푸른 바다를 보고 마음이 후련해지지 않더라도

폭우가 쏟아지는 날에는 밑도 끝도 없는 웃긴 짓



일곱. 다랑쉬오름에서

달이 누운 언덕, 다랑쉬오름

가보지 않은 길은 아주 가까이에

시간의 굼부리를 돌아서 내려가면



여덟. 마음들

감사하다고 말하지 않고 감사를 전하는 방법

어버이날에는 매생이칼국수와 구좌상회를

연결되고, 이어지고, 다시 연결된 마음들



아홉. 가시리 마을이라면

퐁낭이 지킨 마을, 가시리 마을

“우리 앞에 열린 길, 걸으면 됩니다”

숨은 그림을 찾듯 길을 찾는 재미



열. 돌아오지 않는 산책

돌아오지 않는 산책

‘제주’라는 지옥

“비밀번호를 알려주시겠습니까?”

차마 하지 못한 이야기

손을 잡아도 되고, 잡지 않아도 되고



열하나. 그래도 비자림

서로의 허리를 끌어안고 자란 나무 둘

업히지 않아도 괜찮은 등짝

예상하지도, 기대하지도 못한 시간 앞에 서는 법



열둘. 한동리 마을에서

보호받고 보호하는 존재들

모호하고 흐릿한 그림이 전하는 부탁



열셋. 보말의 맛

지금거리는 지금지금

된장국에도, 파전에도 넣었지만



열넷. 한라산을 알고 있습니까?

더 늙으면 정말 못 갈 거 같아서

복희 씨는 처음 들어본 말 “정말 장하십니다”

“가보는 데까지 가봐, 가보는 데까지”

“아이고, 진달래 없는 진달래 밭 차암 예쁘다”

불운은 항상 예상치 못한 곳에서

주저앉아버린 모두를 위하여

우리는 모르던 한라산의 불운



열다섯. 동광리 그리고 의귀리 마을에서

한 발짝도 걷지 않는 여행

하얀 메밀꽃과 나란히 앉아

어쩌면 걷지 않아도, 멀리 나아가지 않더라도



열여섯. 울지 않고 헤어지기

활짝 핀 당아욱꽃 앞에서, 가족사진

제주 바다에, 이제야 발을 담갔다

우리 여행의 이름은



에필로그 저공비행 중이지만

저자소개

글, 김비

소설가. 제주에서 엄마와 같이 살고 싶었지만, 엄마를 버리고 도망쳐 나와야 했던 비겁한 둘째.



그림, 박조건형

십 년간 현장 노동자로 살다가 짝지 덕에 그림을 다시 그리게 되었다. 전업으로 일상 드로잉 작가 생활을 삼 년 반 정도 하다가 다시 직장을 알아보고 있다. 우울증 경력은 이십구 년 차이다.



두 사람이 함께 쓴 책으로 《별것도 아닌데 예뻐서》 《길을 잃어 여행 갑니다》 《슬플 땐 둘이서 양산을》이 있다.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