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HOME > 문학 > 시/희곡

쉿,

김흥숙 시산문집

김흥숙

서울셀렉션|2020.05.22

0.0(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6,500원
구매 6,500원3% 적립
출간정보 2020.05.22|EPUB|29.45MB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9.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책소개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모두를 위한 성찰의 서
절제된 언어, 천진한 상상력, 여백의 미가 돋보이는 시와 산문
진정한 나와 우리를 향해 가는 시적 침묵의 여정
시인 김흥숙의 휴머니즘과 삶을 오롯이 담아낸 시산문집

코로나바이러스의 대유행이 전 세계를 휩쓸었다. 지금도 바다 건너 이국 땅에서는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고, 사망자는 20만 명을 넘어섰다. 다행히 우리나라는 안정 국면에 접어들고 있지만, 확산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 코로나는 우리에게 무엇을 남겼을까? 이제는 일상이 되어버린, 마스크와 거리 두기가 우리에게 의미하는 것은 무엇일까? 저자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의미를 한마디로 나타내고 있다. 쉿! 그것은 조용히 자신을 들여다보라는 것, 함부로 놀리던 입을 가리고 이웃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라는 것, 돈과 성공만을 좇던 일상을 되돌아보고 우리가 파괴한 것들을 직시하라는 것이다. 지금 우리에겐 성찰이 필요하다. 이 책은 성찰을 위한 시와 산문과 여백의 향연이다. 나와 나를 둘러싼 것들을 향한 진실함, 일상을 파고드는 담백한 문장, 순수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이 시산문집에서 오늘의 성찰을 시작해보자.

목차

[쉿,]

프롤로그

1장 착하게 살긴 글렀지만 그래도 나는
착하게 살자 · 새 세상 · 한 걸음씩 · 두려운 날엔 · 단풍나무 · 목련 · 나쁜 짓 · 기도 · 눈 부릅뜨고 · ‘시’라는 영화 · 노인 · 트리스탄식 엔딩 · 살아가는 건 · 도서관에서 배우는 것 · 잠 · 점 · 행복 · 어떤 자서전 · 어느 날 · 나의 소망 · 생물학적 질문 · 엄마라는 말처럼 · 매미 1 · 나무와 사람 · 화장터에 다녀온 날 · 작취미성 · 뷰티풀 라이프 · 제조업의 어려움 · 허기 · 시 1 · 달이 작아지는 이유 · 오래된 미래

2장 봄이 온다는데 우린 아직
궁금해요 · 북카페 · 불효자의 점심식사 · 생각 · 구원 · 마침내 당신을 사랑합니다 · 죽은 가수의 노래 · 사랑의 슬픔 1 · 호프 · 짐작 · 이름 · 사랑의 슬픔 2 · 신을 위한 변명 1 · 신을 위한 변명 2 · 세상도 그렇다 · 봄 · 동행 · 소쇄원 대나무들 · 바람 · 할머니, 어디 계세요? · 비 1 · 8월 · 그림자놀이 · 경주 벚꽃 · 비 2 · 어버이날 밤 · 아기가 태어나지 않는 날 · 운 나쁜 구직자 · 헌 책들 · 인숙에게 · 봄이 온다는데 · 납골당 · 울음 · 이열치열 · 가뭄 · 껍질과 돌과 먼지와 별에 대하여 · 그 길 · 은행잎 · 저출산의 좋은 점 · 선물

3장 두려워 말고 침묵하기
봄밤 · 변하지 않는 것 · 지운다는 것 · Cogito ergo sum · 묵언 · 보왕삼매론 별편 · 측량 · 월정사 · 천사가 추락할 때 · 안개 · 내 탓이 아니다 · 파도 · 시간 1 · 가벼운 것들 · 취미 · 화 · 매미 2 · 시 · 목격 · 눈눈눈 · 완성되지 않은 잠 · 겉으로 보면 ·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 · 낙조 · 백합은 언제 죽는가 · 무심 · 분묘개장공고 · 쉿!

에필로그

저자소개

글 쓰는 사람이다. The Korea Times 기자로 출발해 사회부, 정치부, 문화부를 거치고 통신사 국제국 기자로 일하며 사람과 세상을 들여다보았다. 주한 미국대사관 문화과 전문위원으로서 미국이 한국을 대등한 동반자로 인식하게 하기 위해 애썼다. The Korea Times, 한국일보, 한겨레신문을 비롯해 여러 매체에 칼럼을 연재하고, tbs 교통방송에서 ‘즐거운 산책 김흥숙입니다’를 5년여 동안 진행하며 한국인과 한국어의 품격을 회복시키고자 노력했다.

사람은 동물이지만 김흥숙은 식물에 가까운 사람이다. 움직이는 것보다 한 자리에 머무는 것을 좋아하고, 꼭 움직여야 할 때는 천천히 움직인다. ‘빨리빨리’가 지배하는 한국사회에서 그는 제 속도로 걸으며 사람과 사물을 본다. 보고 생각하고 기록함으로써 자신을 교육하고 밥벌이한다.

어떤 일을 할 때나 쓰기와 읽기를 멈추지 않아 『그대를 부르고 나면 언제나 목이 마르고』, 『시선』, 『우먼에서 휴먼으로』, 『밥상에서 세상으로: 아버지가 가르쳐주신 것들』, 『생각라테』, 한영시집 『숲 Forest』 등을 펴냈고, 『스키피오의 꿈』, 『실낙원』, 『바람을 길들인 풍차소년』 등 10여 권을 번역했다. 그는 머리가 하얀 지금도 ‘읽는 한 살 수 있고, 쓰는 한 견딜 수 있다’는 생각으로 매일 읽고 쓴다.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