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한살림 큰 농부

인농 박재일 평전

도서 이미지 - 한살림 큰 농부

김선미

한살림|2020.05.21

0.0(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10,500원
구매 10,500원3% 적립
출간정보 2020.05.21|EPUB|10.51MB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9.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책소개

생명살림의 길에서 만나는
우리 안의 어진 농부

인농 仁農 박재일 朴才一 (1938~2010)
1938년 경북 영덕군 남정면 따스내에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났다. 1960년 서울대학교 입학해 1964년 굴욕적인 한일수교에 반대하는 6.3운동에 앞장서다 박정희 정권에 의해 구속되었다. 1969년 강원도 원주에 내려가 무위당 장일순 선생과 함께 지학순 주교가 이끄는 원주교구의 재해대책사업위원회와 사회개발위원회에서 농촌 현실을 개혁하며 농민이 농사의 주인이 되는 일을 도왔다. 1974년부터 가톨릭농민회에 참여해 1982년 가톨릭농민회 전국 회장을 역임했다. 1977년부터는 ‘원주캠프’로 불리던 사회운동가들과 함께 반독재민주화 운동을 넘어 ‘협동과 생명’을 화두로 한 새로운 운동을 시작한다. 이는 1985년 원주소비자협동조합을 시작으로, 1986년 12월 서울 제기동에 문을 연 한살림농산과 1988년 한살림공동체소비자협동조합 설립을 통해 사람과 자연 그리고 도시와 농촌이 함께 사는 길을 모색하는 한살림운동으로 발전한다. 한살림은 생명농업을 근간으로 도시와 농촌이 서로 협력하는 직거래운동을 확산시키며 우리나라 생활협동조합의 새로운 틀을 만들었다. 박재일은 이 과정에서 우리밀살리기운동을 시작하고, 유기농업 지원에 대한 법과 제도를 마련하고, 친환경농산물직거래운동의 법적 근거가 된 생활협동조합법 제정 등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목차

[한살림 큰 농부]

1부 따스내, 어린 시절: 1938~

해월봉과 따스내 22
기도 끝에 얻은 늦둥이 27
뽕나무 놀이터와 놋숟가락 31
‘저 작은 공기로 배를 채울 수 있을까’ 36
마을과 사람들 속으로 스민 전쟁의 불길 39
집을 떠나 밥을 짓기 시작하다 44

2부 고향을 떠나 시대의 한복판으로: 1956~

아버지 품을 떠나다 48
4·19 혁명의 한복판에 서다 57
‘고생도 함께하는 사람들이 있으니까’ 62
한일회담 반대운동의 중심에 서서 67
바닷가 마을의 요란한 혼례 74
감옥에서 아버지가 되다 80
다시, 고향을 떠나다 88

3부 원주로, 농민 속으로: 1965~

이제 우리 같이 살자’ 96
가르치며 배우는 교사의 길 105
신용협동조합이라는 모험의 길 110
‘주여, 이 땅에 정의를!’ 117
농자성군을 모시며 123
농민이 농사의 주인이 되게 하자 131
딸의 아버지, 아버지의 아들 137
농민이 관을 이긴 첫 승리 142
생명에 대한 각성, 운동의 새로운 길 149
‘생명의 세계관과 협동적 생존의 확장’ 155
일본과 대만에서 협동조합을 배우다 163
유기농운동과 소비자협동조합이 만나다 172
‘두드려라 그러면 열릴 것이다’ 181

4부 사람과 자연, 도시와 농촌이 한살림: 1986~

도시와 농촌이 함께 살자 190
한살림을 시작하며 196
쌀 팔고 계란 팔며 행복한 사람들 205
아파트는 한집살림이다 215
더디 가도 바른 길로, 함께 가자 222
한살림을 선언하다 231
우리 힘으로 밀을 되살리자 238
아픔을 통해 함께 성장한다는 것 247
무위당과 한 약속, 모심과 살림 260
쌀을 지키고 땅을 살리는 밑거름 267
연대의 힘, 북한과 아시아 민중을 돕다 277
생활이 정치다 284

5부 삶의 운동, 흙으로: 2000~

어떻게 하면 삶의 운동이 될까 292
밥상 살림에서 마음 살림으로 299
병과 함께 몸 살림을 기록하다 308
어진 농부 땅으로 돌아가다 318
작가의 말 325
주석과 참고문헌 328
박재일 연보 332

저자소개

1969년 흔하디흔한 뒷동산 아래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에는 약수터와 도서관이 있는 수원의 팔달산 자락밖에 몰랐다.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에서 공부했다. 그러나 강의실 밖 생동하는 사회현실과 자연 속에서 더 많은 것을 배웠다고 생각한다. 그중에서도 산은 가장 높고 깊은 인생학교였다.

두 딸의 엄마가 된 뒤 비로소 암벽등반을 배우려고 코오롱 등산학교에 입학하면서 인수봉 너머 새로운 세상을 만났다. 그 인연으로 월간 《MOUNTAIN》 기자로 몇 년간 일했는데, 잡지의 ‘실현할 수 있는 산’이란 슬로건이 마음에 들었기 때문이다. 오랫동안 이 산 저 산 오르며 다양한 산사람들을 만나고 산에 대한 글을 읽고 쓰는 데 빠져 지냈다. 산과 산을 만나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들을 글로 쓰면서도 한편에서는 아이와 함께 세상을 배워가는 데 대해 경험하고 공부하며 모색한 것들을 꾸준히 책으로 묶어냈다. 대개 사람이 자연의 일부라는 생각에서 생태순환의 원리를 거스르지 않는 삶과 여행에 관한 책들을 써왔다.

지금은 북한산과 인왕산이 내다보이는 책상과 부엌을 오가며 매일 밥을 짓고 글을 쓴다. 멀리 또 가까이 있는 산을 여전히 좋아하지만 정말로 바라는 일은, 내 안에 있는 도달해보지 못한 봉우리들을 탐험하는 일이다. 지금까지『아이들은 길 위에서 자란다』『산에 올라 세상을 읽다』『바람과 별의 집』『살림의 밥상』『사랑하는 아가에게』『외롭거든 산으로 가라』와 어린이 책『좁쌀 한 알에도 우주가 담겨 있단다』『열두 달 야영 일기』등을 펴냈다.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