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꽃이 피는 책 속

하시아

로망띠끄|2020.05.21|2완결

0.0(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권 전자책 정가 5,000원
전권구매 5,000원3% 적립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9.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책바구니 선물하기전권구매

도서 선물하기

- 소득공제 가능(대여는 제외)

총 0권 0원

선택결제
close

이 책의 키워드

  • 로맨틱코미디
  • 오해물
  • 후회물
  • 계략남
  • 능력남
내게 맞는 로맨스 찾기 >

책소개

손님으로 찾아왔던 그 사내, 그에게 조금 더 가까이 가고 싶었던 란하.
그 길에 기다리고 있을 것이 불안하고 또 불안하면서도, 한 발자국 더, 가까이 다가가본다.


“무슨 일이 일어나건 그건 제가 다 감당해야 할 몫인데요. 얘기는 감사하지만, 궐에는 들어가고 싶지 않아요.”
“그래도 궐로 들어와. 내 곁에 있어라. 좀 더 가까이서 너 지켜 줄 수 있을 거야.”

순간 란하는 심장이 쿵 하고 내려앉는 것 같았다.

내 곁에 있어라.

그 말 한마디가 란하의 심장을 강하게 울렸다.
모른 척하려던 봄바람이 다시 불어오고, 마음이 꿈결처럼 설레었다.
반이 무슨 연유로 궐에 들어오라고 하건, 자신이 궐에 들어가는 것이 싫건 말건, 그런 문제는 아무런 신경을 쓰고 싶지 않아졌다.
그저 그 말 한마디를 따르면, 그러면 될까.


#잘생긴 손님인 줄만 알았던 사내가 사실은 왕족 #이 사내를 따라가고 싶어 #행복 속에서도 찾아오는 불안감은 #어쩌면 나는 잘못된 선택을 한 게 아닐까 #그래도 이 사내를 계속 믿고 싶어 #이 사내와 함께 가는 길의 끝에는 무엇이 있을까



[미리보기]


“이보세요, 도련님. 증거 없죠?”
“증거? 무슨 증거.”
“내가 그 책을 사기로 팔아넘겼다는 증거요.”
“이딴 싸구려 시화첩을 200화나 받아먹었다는 게 사기 아니고 뭐야?”
“그건 도련님이 저를 보고 기분이 좋아지셔서 턱하니 내놓은 돈인 거죠. 마침 제가 그 정도의 미색은 되는 화동(花童) 아닙니까.”
“그래? 관청에 고발하지 못한다면 별수 없지. 네 주인과 얘기를 해야겠다. 이 책 200화에 판 거 상점 주인도 알고는 있지?”
“네?”
“네 주인과 얘기를 해야겠다고. 네 주인이라면 이 돈을 물러 줄 거 아니야.”

란하는 얼굴에서 핏기가 싹 빠져나갔다. 지안에 있다는 ‘움직이는 시체’의 얼굴색이 꼭 이럴까.

“자, 잠깐만, 안 돼요. 안 돼요! 그거 저희 아부지랑은 아무런 관련이 없어요!”

란하는 앞뒤 생각할 것 없이 다급히 청년의 옷자락에 매달렸다. 이판사판, 적반하장으로 나서겠다던 기세도 그 짧은 사이 간 데 없어져 버렸다.
물론 타칸이라면 란하가 이런 일을 벌였다는 사실을 알아도 허허 웃으며 넘어갈 것이다.
그러나 란형이 문제였다.
나이 찬 규수는 방 안에 있으라는 말을 입버릇처럼 달고 다니는 란형이 아니었던가.
란형에게 들키면 골방에 감금당한 채 시집갈 날만 기다리는 삶을 살게 될 것이다.
하지만 그런 삶은 죽기보다 싫었다.
란하의 오랜 꿈은 더 넓은 세상으로 나가보는 것이었다.

“아버지? 호오, 상점 주인이 네 아비란 말이지?”
“아이고, 진짜 안 된다니까요.”

그 속마음을 절대로 얼굴에 드러내지 않는 것이 훌륭한 상인의 미덕이라고는 하나, 그런 것을 생각할 수도 없을 만큼 란하는 다급했다.
그런데 뭔가 좀 이상했다.
란하의 계속된 읍소에, 청년이 깐죽거림을 스르르 멈추었던 것이다.
깐죽거림만 멈춘 게 아니라 표정도 어딘가 좀 묘해졌다.

“너 혹시 사내가 아니라 계집이냐?”

청년은 잠시간 아무 말을 안 하나 싶더니 뜬금없이 란하에게 그런 말을 물어보았다.
상황에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말이었지만, 그런 게 지금의 란하에게 뭐가 중요하랴.

목차

[꽃이 피는 책 속 1]

#1. 사기라는 이름의 상술
#2. 밤의 표범
#3. 봄바람이 꿈결처럼 불어오던 날
#4. 그 사람, 사실은
#5. 조금만 더 가까이서
#6. 궐, 그 소리 없는 전쟁터
#7. 또 밤의 산, 그리고 어떤 순간
#8. 일국의 왕이 할 수 있는 일

[꽃이 피는 책 속 2 (완결)]

#9. 폭풍 전야
#10. 폭풍의 시작
#11. 폭풍의 한가운데
#12. 피가 깔린 자리에 앉다
#13. 끝내 벌어지다
#14. 정인, 지아비 그리고 국왕
#15.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16. 보랏빛 꽃이 피는 그 책 속
#종장. 당신의 곁에서, 지워지 않을 죄를 안고

총 0권 0원

책바구니 선택구매

저자소개

하시아

경상도에서 태어난 어린 직장인. 얘기로 풀어내고픈 망상이 많은 사람입니다.

작가의 출간작

선호작가 추가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PC, eBook 전용 단말기 등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