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알렉스는 오늘도 행복을 연습해

너의 슬픔이 행복이 될 수 있도록

알렉스 한, 안다연

RHK 출판|2019.09.10

0.0(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9,100원
구매 9,100원+3% 적립
출간정보 2019.09.10|EPUB|31.62MB
소득공제 여부 가능 (대여는 제외)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11.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책소개

태어나자마자 버려진 토끼 알렉스
까칠하지만 따뜻한 생각토끼 알렉스의
감성 공감 에세이


캘리포니아에서 태어나 캘리포니아에서 두 번 버려진 더치 토끼 알렉스. 래빗 헤이븐(The Rabbit Haven)이라는 보호소에서 입양되기만을 기다리던 알렉스는 어느 날, 한국에서 온 유학생 큐 누나를 운명처럼 만나 새로운 삶을 시작한다. 혼자 유학 온 외로운 큐 누나가 외로운 알렉스를 만나 서로의 상처를 위로하고, 하나의 어엿한 존재로 성장하기까지의 과정을 담은 이 에세이는, 실제로 한국인 유학생에게 입양되어 캘리포니아에서 한국으로 이사와 살아가는 알렉스의 일상을 바탕으로 쓰였다. 예쁘고 사랑스러운 반려동물들의 일상을 담은 동물 에세이는 수없이 많지만, 이 책은 일상에서 끄집어낸 깨달음을 토끼의 시선으로 담아낸 조금은 색다른 동물 감성 에세이다.
어른이 된다는 건 무엇일까, 가족이란 무엇일까, 어떻게 하면 일상에 숨은 작은 행복을 찾을 수 있을까, 내 감정에 솔직해지는 방법은 무엇일까, 어떻게 불안을 다스려야 할까 등 살아가면서 누구나 겪는 아픔과 고민을 알렉스는 자신의 경험을 통해 일상의 철학으로 풀어낸다.
태어나자마자 주인에게 버려지고, 두 번째 입양처에서도 파양된 토끼 알렉스는 실제로도 까칠하고 예민한 토끼다. 하지만 가족들은 그런 알렉스에게 무한한 사랑을 주고, 알렉스도 가족들에게 신뢰와 애정을 품으면서 그들은 조금씩 성장하고 조금씩 변화한다. 한국의 여느 가정이 그렇듯 대화가 사라지고, 서로에게 조금은 무관심했던 가족들이 반려동물을 통해 마음을 열고 서로에게 다가가는 모습은 반려동물을 키워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것이다.
누구보다도 큰 고통과 슬픔을 겪었던 알렉스. 그 고통과 슬픔을 행복의 밑거름으로 쓰는 알렉스를 보면서 자신의 슬픔을 행복의 동력으로 쓰는 방법을 한 번쯤 고민해본다면 알렉스의 이 작고 짧은 이야기는 그것만으로도 충분한 의미가 될 것이다.


▪책 속으로

케이지 안에 혼자 웅크리고 있는 나와
눈이 마주친 큐 누나가
나를 가리키며 그렇게 말했을 때,
나는 우리가 특별한 사이가 될 거라고 예감했어요.
큐 누나는 다른 토끼를 입양하기 위해
입양 서류를 작성하러 가던 참이었어요.
나는 열일곱 번째 입양 행사에 참가해
기다림에 지쳐가던 참이었고요.
그러다 누나와 눈이 마주친 거죠.
우리의 첫 만남, 제법 영화 같죠? -8쪽

큐 누나는 지난날 자신의 무심함을 많이 미안해해요.
받은 만큼 주지 못한 사랑에 늘 가슴 아파하고요.
그래서일까요?
이제 큐 누나는 나의 몸짓에 온 마음을 집중해요.
큐 누나와 나는 서로를 만나 외로움을 덜고,
마음을 나누게 되었어요.
외로움이 외로움을 만나면
두 개의 외로움이 아니라
하나의 사랑이 된다는 걸
이제 우리는 알아요. -25쪽

처음에 큐 누나는 어쩌면,
불쌍한 나를 구해주었다고 생각했을지 몰라요.
으쓱대는 마음이 있었는지도 몰라요.
하지만 누구든 함부로 동정하면 안 돼요.
물론 나는 힘든 일을 겪었지만
그렇다고 불쌍한 토끼는 아니에요.
버려지고 학대당한 나를 구해줘서 고맙다고
마냥 머리 숙이는 그런 토끼도 아니에요. -38쪽

솔직한 마음의 소리를 들은 나는
억지로, 거짓으로 숨기는 행동을 버리고
마음이 시키는 대로 합니다.
조금 바보 같거나 한심해 보일 때도 있지만,
괜찮아요. 진짜 알렉스를 만나는 순간이니까요. -55쪽

인간들은 우리를
자기들의 틀에 맞추려고만 해요.
상냥하고 예쁘고 착한 동물만 갖고 싶어 하죠.
하지만 인간이 그렇듯,
우리도 성격과 특성이 모두 다른걸요.
다행히 큐 누나는 내가 그렇게
고분고분하지 않은 토끼라는 걸 알면서도
나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주었어요. -79쪽

누구에게나 두려움이 있어요.
큐 누나도, 나도, 함께 살던 세 마리 고양이도
모두 두려움을 가지고 있어요.
그 두려움을 어떻게 다루느냐에 따라
두려움의 크기는 아주 작아지기도 하고
감당할 수 없을 만큼 커지기도 해요.
나는 이제 내 두려움의 크기를
약간은 조정할 수 있게 되었어요.
없애지는 못해도 작게 하거나
더 이상 커지지 않게는 할 수 있어요.
두려움의 이유를 마주볼 수 있게 되었으니까요. -92쪽

누구나 나를 좋아할 수 없다는 걸
나는 아주 잘 알아요.
태어나자마자 버려진 나는
그때 이미 그런 깨달음을 얻었지요.
그래서 나는 누가 나를
좋아하지 않는다 해도
슬퍼하거나 상처받지 않아요.
세상에는 다양한 인간이 있고,
서로 다른 생각을 하니까요.
세상 모두가 나를 좋아해야 한다는 건
어처구니없는 욕심이에요. -108쪽

누군가가 누군가의 무엇이 된다는 건
서로의 시간을 기다려주는 일일 거예요.
시간은 각자의 시계로 가거든요.
누군가와 친밀해지는 게 어떤 이에게는
오랜 시간이 필요 없겠지만,
누군가에게는 아주 긴 시간이 필요하기도 해요. -134쪽

내 마음이 항상 편안하고 따뜻했던 걸 보면
누나는 나를 잊은 게 아니었어요.
나는 큐 누나가 나를 여전히 사랑하고 있고,
마음에 담고 있다는 걸 알았어요.
나는 말을 할 수 없는 토끼지만,
말은 때로는 보잘것없고, 때로는 위험하고,
때로는 불필요하다는 걸 알아요.
그래서 동물과 사람이 친구가 되고
가족이 될 수 있는 거겠지요. -195쪽

그런 걸까요?
인간들은 나이에 따라 책임져야 하는
많은 부분들이 생기나 봐요.
그걸 ‘어른이 된다’, ‘철이 든다’라고 표현하고요.
하지만 억지로 짊어진 책임감이라면
누구나 숨이 막힐 거예요.
모두 똑같은 기준의 ‘어른’이
되어야 하는 건 아니잖아요? -210쪽

하지만 걱정은 행복의 크기를 작게,
자꾸 작게 만들어요.
행복의 크기만큼 충분히 느끼는 것,
그게 내가 배운 삶의 태도예요.
나쁜 일이 닥쳤을 때도 마찬가지예요.
불행을 그 크기만큼만 받아들이는 거죠.
물론 배움과 실천은 다른 문제여서
잘 알고 있어도 실천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라는 걸 알아요.
그래서 행복도 연습이 필요해요.
나는 오늘도 행복을 연습하고 있어요. -219쪽

나는 태어나자마자 버려졌고,
두 번이나 파양을 당했고,
열여섯 번 입양 행사에 참여해서
열여섯 번 돌아온 캘리포니아 토끼 알렉스예요.
하지만 나는 버려진 불행한 토끼가 아니라,
사랑을 받고 사랑을 주기 위해
마음을 담금질하고 있던 토끼예요.
내 마음속에서 자라난 사랑은
이제 어딜 가도 무뎌지거나 사라지지 않을 거예요.
그러니까 우린 헤어지는 게 아니라
다시 만날 준비를 하는 거예요. -227쪽

목차

[알렉스는 오늘도 행복을 연습해]

1장_캘리포니아의 버려진 더치 토끼, 유학생을 만나다
인연은 운명처럼
나의 이름을 불러주세요
외로움이 외로움을 만나면
친구가 되려면 두려움을 버리고
느리게 기다리는 법
나는 행복할 준비가 되어 있어요
함부로 동정하지 말기
한 번쯤은 너의 입장에서
내 얼굴 오랫동안 바라보기
나만의 공간이 필요해
가끔은 엉망이 돼도 괜찮아
불안과 헤어져도 될 때

2장_알렉스, 캘리포니아를 떠나다
일상에서 벗어난다는 두려움과 설렘
너를 있는 그대로 인정해
두려운 게 당연해
누구나 가지고 있는 두려움

3장_우리는 가족일까?
같이 산다고 가족은 아니야
모두가 나를 좋아할 순 없어
인생은 종종 예상을 벗어나서
나쁜 일이 있으면 좋은 일도 있어
서로의 시간 기다려주기
서로에게 스며든 시간
까다로운 건 나쁜 걸까?
누군가의 삶의 풍경을 바꾸는 일
이해받기 어려운 어떤 것
간식만큼 맛있는 관심을 주세요
어쩌면 사랑은 습관
세상에서 제일 참기 어려운 건 재채기와 그리움
나는 말썽을 피우는 게 아니에요
사랑과 행복은 전염돼요
내 감정에 정직해지기
내 존재가 누군가에겐 기쁨이 될 수 있어
모두 똑같은 기준의 ‘어른’이 되어야 하는 건 아니야
그리움과 기다림이 만나면 사랑이 돼요
행복도 연습이 필요해
어떤 그리움은 괜찮아

저자소개

▪지은이
알렉스 한
캘리포니아에서 태어난 더치 토끼예요. 태어나자마자 몇 개월 지나지 않아 버려졌고, 두 번이나 파양당했어요. 그 뒤 래빗 헤이븐The Rabbit Haven이라는 보호소에 살면서 자원봉사자의 보살핌을 받았지만, 사나운 개들에게 둘러싸여 힘든 나날을 보내기도 했어요. 그러다가 한국에서 온 유학생 큐 누나를 만나 새로운 삶을 시작했지요. 래디시와 실란트로, 루꼴라를 특히 좋아하고, 벽지 뜯기와 전선이나 나무 갉기가 취미예요. 지금은 큐 누나를 따라 한국으로 들어와 누나의 가족인 아빠, 엄마, 쏭 누나와 때로는 티격태격 싸우며, 때로는 다정하게 서로를 돌보며 지내고 있습니다.

▪그림
안다연
따뜻하고 귀여운 그림을 그리며 살고 있습니다. 몽글몽글한 동물과 여행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합니다. 제일기획 카누 온라인 광고 영상 일러스트, 신세계그룹 웹 메인 일러스트레이션 등 여러 기업의 브랜드 콜라보레이션에 참가했고, 그린 책으로는 『하루 10분 뇌 태교동화』, 『나라는 이상한 나라』 등이 있습니다. 그리움을 따뜻하게 추억하는 귀여운 토끼 알렉스처럼, 사람들의 마음속에 오래 남을 따스한 그림을 그려나가는 게 꿈입니다. 인스타그램 @dy.an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