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HOME > 문학 > 해외소설

묻히지 못한 자들의 노래 (체험판)

제스민 워드|황근하

위즈덤하우스|2019.08.23

(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구매 0원0% 적립
출간정보 2019.08.23|EPUB|17.97MB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9.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책소개

2017년 전미도서상, 2018년 애니스필드울프도서상 수상작. 2011년 『바람의 잔해를 줍다』에 이어 전미도서상을 두 번 수상한 유일한 여성 소설가이자 가장 시적인 소설가로 손꼽히는 제스민 워드는 『묻히지 못한 자들의 노래』를 통해 오늘날 미국문학을 대표하는 작가임을 스스로 증명하고 있다. 흑인 엄마 레오니는 열세 살 소년 조조와 어린 여동생 케일라를 태우고 백인 아빠 마이클이 수감된 파치먼 교도소로 떠난다. 위태롭기 짝이 없는 여정 끝에 도착한 파치먼에는 수십 년간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리치의 영혼이 그들을 기다리고 있고, 조조는 위험한 여정을 되짚어 리치와 함께 집으로 돌아온다.

시적이며 강렬한 로드 소설이자 뇌리에서 떠나지 않을 가족 서사의 탄생
제스민 워드, 오늘날 미국의 대표 작가임을 증명하다!

2017년 전미도서상, 2018년 애니스필드울프도서상 수상작 『묻히지 못한 자들의 노래』가 위즈덤하우스에서 출간되었다. 2011년 『바람의 잔해를 줍다』에 이어 전미도서상을 두 번 수상한 유일한 여성 소설가이자 가장 시적인 소설가로 손꼽히는 제스민 워드는 오늘날 미국문학을 대표하는 작가임을 스스로 증명하고 있다.

열세 살 소년 조조와 어린 여동생 케일라는 할아버지, 할머니인 ‘아빠’, ‘엄마’, 그리고 얼굴을 보기 힘든 엄마 레오니와 함께 미시시피 걸프코스트의 시골집에서 산다. 레오니는 마약에 취했을 때만 나타나는 죽은 오빠 기븐의 환영에 시달리면서도 그에게서 위안을 얻는다. ‘엄마’는 암으로 죽어가고 있고, 과묵하고 늘 한결같은 ‘아빠’가 집안 살림을 꾸려나가며 조조에게 어른 남자가 되는 법을 가르치고 있다.

어느 날, 아이들의 백인 아빠 마이클이 출소한다는 소식에 레오니는 조조와 케일라, 친구 미스티와 함께 미시시피주립교도소, 일명 ‘파치먼’을 향해 길을 나선다. 깨진 가족을 다시 이어 붙이고 싶은 마음과 마약 거래의 꿈을 동시에 품은 레오니의 자동차는 시종일관 불안하게 흔들리고, ‘아빠’와 ‘엄마’가 안전하게 지켜온 조조와 케일라의 일상으로 바깥 세계의 유혹과 올가미들이 끊임없이 달려든다.

드디어 도착한 파치먼. 그곳에서는 또 한 명의 열세 살 소년이 그들을 기다리고 있다. 수십 년간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죽은 수감자, 리치의 영혼이…….

한 가족의 내밀한 초상이자 희망과 고투의 대서사시인 『묻히지 못한 자들의 노래』는 살아 있는 자와 죽은 자들 모두 인종차별에, 희망에, 그리고 변함없이 지속되는 역사의 발자국 앞에 온몸으로 마주 선 모습을 힘 있는 문체로 그려낸다.


살아 있는 자와 죽은 자들 모두……
우리는 집으로 돌아간다.

열세 살 소년 조조와 그의 엄마 레오니가 번갈아 화자로 등장하는 이 소설은 둘 사이의 팽팽한 긴장이 작품 전체를 지배하고 있다. 자신을 둘러싼 멍투성이 삶을 알아채가고 있는 조조는 그러나 척박한 환경에 쉽게 굴하지 않는다. “나는 내가 죽음이 뭔지 안다고 생각한다.”라는 소설의 첫 문장은 정말로 죽음이 뭔지 알고 있는 소년의 서글픈 조숙함을 보여준다. 레오니는 때로 제 아이들을 증오하고, 아이들의 요구에 분개하며, 심지어 아이들을 함부로 대할 수 있는 기회를 즐기는 모습까지 보이지만, 그녀에게 어떤 기회도 주지 않은 인종차별이라는 벽 때문에 그녀가 겪어온 숱한 실패들을 목도할 때면 어쩔 수 없는 연민이 피어난다.

한편 이들 주변에는 평안을 찾지 못한 두 영혼이 존재한다. 사냥 ‘사고’에서 백인의 총에 맞아 죽은 레오니의 오빠 기븐. 수십 년 전 조조의 ‘아빠’인 할아버지 리버와 파치먼에 수감되었던 소년 리치. 소설의 제목처럼 ‘묻히지 못한’ 채 노래하는 이들은 지나온 역사의 무게를 오롯이 끌고 가는 존재들이다.

비록 불의로 점철된 과거와 절망으로 가득한 현재일지라도, 레오니와 조조 그리고 ‘아빠’와 케일라는 집으로 돌아왔다. 미국 역사에 자리한 추악한 진실을 밝히는 동시에 가족적 유대가 줄 수 있는 힘과 한계에 깊이 천착하는 새로운 대작은 이렇게 완성되었다.

이 책의 연관시리즈|묻히지 못한 자들의 노래

저자소개

저 : 제스민 워드
1977년 미시시피 들릴에서 태어나 자랐다. 미시간 대학교에서 문예창작 석사 과정을 마쳤고 에세이와 드라마, 소설 부문에서 5개의 호프우드상을 수상했다. 스탠포드 대학교에서 스테그너 펠로십 과정을 끝내고, 미시시피 대학교의 그리샴 상주 작가로 활동했다. 2008년에 발표한 첫 장편소설 《웨어 더 라인 블리즈Where the Line Bleeds》로 미국도서관협회(ALA)의 블랙 커커스(Black Caucus)상을 받았고, 버지니아연방대학교 카벨 퍼스트 문학상과 허스턴/라이트 문학상의 최종 후보로 올랐다. 두 번째 장편 《바람의 잔해를 줍다》는 작가와 그녀의 가족이 겪었던 허리케인 카트리나에 대한 기억을 모티브로 쓴 작품이다. 열다섯 소녀의 목소리로 진행되는 이야기는 한 가난한 흑인 가족을 통해 가족의 사랑과 유대감, 삶에 대한 희망을 생생하게 담았다는 호평 속에 2011년 전미도서상, 2012년 미국도서관협회 알렉스상 등을 수상했다. 현재 사우스앨라배마 대학교 문예창작과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역 : 황근하
성균관 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하고 현재 출판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아빠의 수학여행』, 『그리고 모든 것이 변했다』, 『바람의 잔해를 줍다』, 『레몬 케이크의 특별한 슬픔』, 『에고로부터의 자유』, 『웰컴 투 지구별』, 『뱃놀이 하는 사람들의 점심』, 『다 빈치와 최후의 만찬』, 『떠나기 전 마지막 입맞춤』 등이 있다.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PC, eBook 전용 단말기 등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