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HOME > 인문 > 인문일반

윤동주 시학,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의 여행자

탁양현

e퍼플|2019.02.05

(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2,500원
구매 2,500원3% 적립
출간정보 2019.02.05|EPUB|21.06MB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책소개

제1장. 尹東柱 詩學 一般





尹東柱(1917~1945)는, 朝鮮人으로서 滿洲에서 태어나, 日本人의 땅에서 죽어간 詩人流配者이다.
詩人 尹東柱의 詩學은 周知하는 바와 같이,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바라는 인간존재의 超然한 노래이다.
여기서 ‘하늘’은 어떤 하늘인가?
기독교에서 하늘은 응당 하느님이다. 그 하느님은 太初에 최초로 發話된 말씀이다. 그 말씀으로서 하늘을 우러르는 자가 곧 ‘예수’다.
老子에게 하늘은 天地自然으

목차

<윤동주 시학,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의 여행자>

▣ 목차







제1장. 윤동주 시학 一般
詩人流配者, 故鄕(祖國)의 不在, 고조쿠쿄와(五族協和),
流民者, 移民者, 디아스포라, 다문화주의, 自發的 疏外,
만주 유토피아니즘, 고조쿠쿄와(五族協和), 헛것(Simulacre),
植民地的 近代의 體驗, 自我分裂, 고향 찾기, 데카당스,
母性固着, 子宮回歸欲望, ‘뿌리 뽑힌(uprooted)’ 디아스포라,
北間島는 高句麗와 渤海의 故土, Homi Bhabha, 雜種化,
거듭 쓴

저자소개

윤동주를 저항시인으로 규정하는 것은, 단일문화적 주체성의 관점이 개입한 것이다. 이것은 근대문학사의 연속성 확보를 위해서, 윤동주를 민족문학의 대표주자로 끌어들인 결과이다.
하지만 이때는, 윤동주가 滿洲國 출신이라는 사실이 무시된다. 만주는 식민지 조선의 연장선상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국문학의 연구대상이 유․이민자, 디아스포라, 다문화주의 연구 등으로 영역을 확장하면서, 滿洲를 바라보는 관점에 변화가 생겼다. 윤동주가 만주국 출신이라는 사실이 새삼 부각된 것이다.
윤동주가 시인으로 활동할 무렵, 조선에서는 ‘만주 유토피아니즘’이 확산되어, 많은 지식인, 농민들이 환상을 품고 만주로 이주하던 때였다.
만주는 조선에서 불가능한 꿈이 성취될 수 있는 낙원으로 상상되었다. 이것은 만주국의 건국 이념인 ‘오족협화’에 대한 지나친 기대감에서 파생한 것이다.
‘고조쿠쿄와(五族協和)’는 만주국의 나라 표어이자, 건국 이념, 정치 슬로건이다. 중화민국 성립 초기의 정치 슬로건이었던 五族共和에서 유래된 것이지만, 오족공화의 五族이 한족, 만주족, 후이족(회족), 몽골족, 티베트족을 가리키는 것과는 달리, 오족협화는 일본민족(야마토민족), 만주족, 조선인(한민족), 한족, 몽골족의 협력을 뜻한다.
만주국의 국기에는, 노란색(만주족) 바탕 왼쪽 상단에 네 가지 색으로써, 빨간색(일본민족), 파란색(한족), 하얀색(몽골족), 검정색(조선인)의 가로 줄무늬가 그려져 있는데, 이는 오족협화의 이념을 뜻한다.
만주에서는 조선인이 다른 민족과 평등한 대접을 받고, 고유한 문화를 보존할 수 있으리라는 생각이 깔려 있었던 것이다.
그리하여 제국의 이념을 신뢰하고 이주하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친일의 논리를 이용하여 저항의 가능성을 찾으려는 사람들, 말하자면 협력을 통한 저항이라는, 이중적 전략을 구사하려는 사람들도 모여들었다.
하지만 윤동주는, 그 무렵 평양 유학의 실패를 통해, 만주 이데올로기의 허구성을 목격하였고, 만주에서도 조선인으로 살기 어려울 뿐 아니라, 內鮮一體가 강화되는 조선에서는, 일본인으로 살기를 강요받게 될 것임을 예감하였다.
어디에서건 조선인이 되기 위해서는, 만주국민이 되거나 일본인이 되어야 하는 모순적 상황에 처한 것이다.
이러한 모순적 상황을 자신의 주체성의 일부로 받아들인 윤동주는, 단일문화적 주체성에서 찾아볼 수 없는 ‘복수의 주체성’을 경험하게 된다. 하지만 그것은 일본 유학을 통해서, 다시 ‘공허한 주체성’으로 전환되는데, 이는 조선인도 일본인도 아닌, 주체성 부재의 상태로 살아가고 있음을 보여준 것이다.
윤동주가 친일도 저항도 불가능했던 데에는, 이러한 주체성 부재, 혹은 주체를 결정지을 수 없는 복수의 주체성이 그 원인으로 작용한 것이다. 윤동주와 다문화적 주체성의 문학, 오문석.


尹東柱는, 詩人을 ‘슬픈 天命’의 존재로 命名하고 있다. 이러한 명명에 의하면, 詩를 쓴다는 것은 ‘천명’의 課業을 수행하는 일이다.
‘천명의식’을 詩텍스트 창작의 支配的 言述로 보고, 그러한 ‘천명의식’이 言述 主體에게 어떻게 작용하고 있으며, 그 의미작용은 어떤 것인지를 탐색하고자 한다.
윤동주에게 ‘천명’은 절대적 가치체계를 지니고 있는 ‘하늘의 法’이다. 따라서 ‘천명’의 詩텍스트는, 地上의 가치체계를 天上의 가치체계로 전환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때문에, 언술 주체는 늘 地上과 관계되는 自我와 天上과 관계되는 自我 사이에서, 自己 正體性 혼란을 겪는다. 이러한 정체성 혼란이, 그로 하여금 서울을 떠나 敵都인 東京으로 脫走하게 만든다.
역설적으로, 그는 東京에서 자기 정체성을 확보하는 천명의 詩텍스트를 산출하게 된다. 윤동주에게 천명의 詩텍스트는 존재 자체다. 요컨대, 그는 詩로써 자기 존재를 완성하고자 했던 것이다. 天命의 詩的 텍스트와 거울화의 意味作用 : 尹東柱論, 정유화.


윤동주 시에 나타나는 ‘부끄러움’과 ‘보편지향성’은, 그가 현실과 직접적인 관계를 맺으면서 모색했던, 시적 윤리의 구체적 結晶이다. 특히 그의 시에 나타나는 부끄러움은, 기존에 반복적으로 활용되어온 ‘부끄러움–성찰’이라는 평면적인 구조로는 온전히 파악될 수 없다.
그의 시에 나타나는 부끄러움은, 피해자가 동시대의 피해자들을 보며 느끼게 되는 감정이다.
가해자가 느껴야 할 부끄러움을 오히려 피해자가 고백하는 형국이기에, 우리는 관습적으로 이해해온 윤동주 시의 부끄러움을, 또 다른 관점에서 접근해볼 필요가 있다.
이러한 맥락에서, 그의 시에서 부끄러움이 본격적으로 나타나는 시기가, 정확히 전시체제로의 체제 개편이 이루어진 시기(1937년 중일전쟁 이후)와 일치한다는 점은 주목된다.
윤동주 시에 나타나는 부끄러움은, 국가권력에 의해 폭압적으로 파괴되는 생명(삶)의 반응적 감정이었다.
이는, 단순히 스스로의 결점을 마주하는 개인적 성찰의 개념을 넘어, 파괴되는 生 앞에서 피해자가 느끼는 존재론적 감정이다. 그는 이러한 감정인 부끄러움을 통해, 우리의 ‘삶-생명’이 언어적·형식적 제도에 의해 철저하게 분절되고 파괴되고 있음을 드러내고자 했다.
여기서 더 나아가 그는, 대문자 제도의 질서와 국가적 형식을 무화시키고자 했다. 바로 그 언어적 대응이, 그의 시에 나타나는 보편지향성이다.
윤동주는 끊임없이 생명을 詩化함으로써, 제도나 언어가 분절하고 해체할 수 없는 생명의 의미를 확보하려 했다.
즉, 국가가 언어·합리·측량·기호·법 등의 언어적 제도를 통해 생명을 ‘표준화’ 할 때, 그는 질서와 가치를 무화시키는 생명의 ‘보편화’ 작업으로 체제의 질서에 대응했다.
이 과정에서, 그의 시에는 감정이라는 비합리적인 영역의 능력이 적극적으로 활용되고, 생명을 향한 보편적 사랑이 나타난다.
이러한 맥락에서, 윤동주 시에 나타나는 ‘부끄러움’과 ‘존재적 보편(생명)을 향한 지향성’은, 강력한 국가적 폭력 앞에서 주체가 행할 수 있는 언어적·윤리적 대응이었다. 윤동주 시의 ‘부끄러움’과 ‘보편지향성’ -제도적 형식 앞에서의 시적(詩的) 윤리, 고명재.


윤동주의 생애는, 조국에서 쫓겨난 간도 이주민의 후예로 태어나, 조국의 식민지화로 인해, 외부세력으로부터 소외된 경험의 연속으로 이루어졌다.
처음에는 조국의 중심으로부터, 후에는 외부로부터 소외되는 그 같은 디아스포라의 환경은, 윤동주 생애의 이주경로를 따라, 시의 공간적 배경으로 등장하게 되고, 시의식 형성에 영향을 미친다.
서구적 근대와 일본적 근대가 혼재한 당시 대한민국의 근대화가, 식민지적 근대라는 새로운 형태로 나타났던 것은, 필연적 결과라 할 수 있다.
그러한 植民地的 近代의 體驗은, 식민주체인 일본에 대립하면서, 한편으로는 닮아가는 양상으로 전개되었다. 당시 한국문학에 나타난 근대성의 체험은, 그러한 혼재된 양가성의 표출로, 혹은 한 편에 치우친 형태로 나타났다.
그러나 양자택일이 불가피한 상황 속에서, 윤동주의 시는 동화를 거부하며 自發的 疏外를 보여주는 주체상을 형상화함으로써, 또 하나의 대립 방식을 구현해내었다.
어디에도 속할 수 없는 자의 디아스포라 정체성이 만들어 낸 비판적 거리두기, 새로운 문화 건설의 의지가 간도, 서울, 일본 속에 단절된 공간을 형성함으로써, 자기소외의 방식을 통해, 국권 상실의 현실, 직면한 근대성에 대한 회의를 표출하는 결과로 나타난 것이다.
고향, 병원, 일본의 공간과 결부된 고향 찾기, 데카당스, 자발적 소외와 같은 일련의 응전방식을 통해, 윤동주 시의 주체는 식민근대의 소외를 극복하고, 다시금 참된 주체로의 귀환을 경험한다.
이는, 서양의 강제에 의한 동화가 아닌, 저항을 통한 자기 확립으로서의 동양의 근대를 가능하게 하는 應戰의 방식이기도 하다. 윤동주 시의 디아스포라와 공간 : 시의 창작방식을 통해 나타난 저항의지, 임현순.

-하략-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PC, eBook 전용 단말기 등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공연비 소득공제 사업자 관련 이미지

소득공제 대상 사업자 인증번호
31201806004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