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조선통신사의 길에서 오늘을 묻다

도서 이미지 - 조선통신사의 길에서 오늘을 묻다

한태문

도서출판 경진|2018.12.03

(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22,000원
구매 22,000원3% 적립
출간정보 2018.12.03|PDF|53.06MB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9.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

책소개

현황파악조차 안 된 조선통신사 관련 국내 유산을 발로 뛰며 1차적으로 정리한 보고서다. 조선통신사의 노정은 국내노정과 일본노정으로 나뉘는데, 국내 노정은 일본으로 떠나기 전 서울에서 부산까지의 하행(下行) 노정과 일본에서 돌아온 사행이 부산을 출발하여 서울에 이르는 상행(上行) 노정으로 이루어진다. 서울에서 출발한 조선통신사 행렬은 충주를 거쳐 문경새재를 넘어 영천, 경주, 울산을 지나 동래로 들어와서는 일본으로 향하는 배를 띄울 때까지 머물렀다.

일본에 들어가 에도에서 관백에게 국서를 전달한 뒤 다시 대마도를 거쳐 부산으로 들어온 사신은 사행결과를 보고하기 위해 한양으로 바삐 길을 나서는데, 이때는 “갈 때는 좌도(左道)를 거치고 올 때는 우도(右道)를 거친다”(『춘관지(春官志)』)는 원칙에 따라 양산, 밀양, 대구를 거쳐 올라갔다. 이 상하행노정 가운데 통신사행록 등의 기록에 조금이라도 남아 있는 곳이라면 구석구석 섶을 헤치고서라도 찾아가 눈으로 확인하고 렌즈에 담은 노고가 역력하다.

목차

<조선통신사의 길에서 오늘을 묻다>

제1부 조선통신사 길라잡이

1. 조선통신사란?
2. 조선통신사의 구성
3. 조선통신사의 노정

제2부 부산을 향하여

서울(漢陽) 국서를 앞세우고 일본으로 향하다
왕명을 받들던 창덕궁昌德宮 희정당熙政堂
옷을 갈아입고 전별연餞別宴도 열린 남관왕묘南關王廟
눈물 흩뿌리며 이별하던 한강 나루
쓸쓸한 표지석으로만 남은 양재역良才驛

용인(龍仁) 낯익은 주막에 이르러서야 실감하는 사행길
사행이 머문 판교원板橋院과 낙생역樂生驛
미륵보살의 매서운 눈빛만 남은 용인객관龍仁客館
임진왜란 포로쇄환의 주역, 오윤겸吳允謙의 묘를 찾아서
피붙이와 상봉하던 여주驪州 청심루淸心樓와 벽사벽寺

죽산(竹山) 임 그리는 밤, 임도 나를 그리리
잔 권하며 석별의 정 나누던 양지陽智
역사를 곱씹으며 선정비만 서 있는 죽산竹山
사행의 결의 다지던 무극역無極驛
눈 덮인 저수지 아래 묻혀 버린 숭선참崇善站

충주(忠州) 원혼의 한은 탄금대를 휘감아 흐르고
『해사록海사錄』의 작가 김세렴金世濂을 찾아서
배수진을 치며 적과 싸우다 산화한 신립申砬 장군과 탄금대彈琴臺
대의명분大義名分을 지킨 임경업林慶業 장군과 충렬사忠烈祠
시문창화詩文唱和로 떠들썩했던 청녕헌淸寧軒과 제금당製錦堂

문경(聞慶) 굽이굽이 아득한 길 구름을 안고 돌고
기생의 노래 소리로 객회를 달랜 무두리 마을水回村
옛 길의 자취 남아 있는 역촌驛村, 대안보 마을
반석盤石 위에 의관衣冠을 벗고 술 나누던 수옥폭포漱玉瀑布
말 울음소리 사라진 숙박촌, 신혜원新惠院
백 번 꺾어도니 시름만 더한 새재길
임란의 분함을 삭이던 용추龍湫폭포와 교귀정交龜亭
사행의 무사안전을 빌던 새재 서낭당
지친 심신 한 잔 술로 달래던 관산지관冠山之館

예천(醴泉) 늙은 버드나무에서 피어나는 강촌의 봄
월천군越川軍을 내세워 힘겹게 건너던 견탄犬灘
사적비와 선정비만 서 있는 영남의 목구멍, 유곡역도幽谷驛道
사행의 흔적 대신 따뜻한 인정만 남은 용궁龍宮
청운의 꿈터로 변한 예천 객사醴泉客舍

안동(安東) 함박꽃 이우는 누각에서 신선경을 엿보고
효도와 형제애의 상징, 체화정체華亭
장수를 기원하는 자식의 정성 곳곳에 배인 삼구정三龜亭
이앙기 소리만 가득한 역골驛洞
시민의 문화공간으로 거듭난 웅부공원雄府公園
차마 헤어지지 못해 울적함만 더한 진남루鎭南樓ㆍ망호루望湖樓ㆍ영호루映湖樓
김세렴의 곧은 성품과 조엄의 계색戒色

의성(義城) 쌍검무로 송별하던 문소루에 시흥도 가득하고
낙동강 바라보며 점심을 먹던 관수루觀水樓
의성이 낳은 첫 조선통신사 박서생朴瑞生
쌍검雙劍이 허공을 가르던 문소루聞韶樓
기념 표석과 청덕비가 대신한 사행 흔적
가을 햇살 아래 빛나는 조선통신사 행렬
꽃과 시문으로 사행을 위로하던 청로역靑路驛
이별을 앞둔 이에겐 버들가지 움직임도 부산스러운 의흥義興

영천(永川) 여독으로 지친 심신 마상재와 전별연으로 씻어내고
시인 묵객의 흔적이 가득한 환벽정環碧亭
장수도찰방長水道察訪의 흔적을 찾아서
전별연餞別宴과 마상재馬上才가 펼쳐진 조양각朝陽閣
대일對日 사행문학의 원조 정몽주의 향취가 깃든 임고서원臨皐書院
지산서당芝山書堂 선비들과 사행의 만남, 도잠서원道岑書院

경주(慶州) 봉덕사 종소리 천년 옛 도읍에 긴 여운을 남기고
쓸쓸한 바람 한 줌, 햇살 한 가닥 쉬어가는 모량역牟梁驛
명장의 충혼을 호석護石으로 감싼 김유신장군묘金庾信將軍墓
경주의 역사를 한 눈에 담은 경주문화원과 동경관東京館
시민의 성원을 담은 복원의 현장, 경주읍성
고목을 품은 거대한 무덤, 봉황대鳳凰臺
김세렴이 애타게 찾았던 상서장上書莊

울산(蔚山) 산수유 향기에 깃든 박제상의 충절
단풍잎으로 곱게 물든 치열한 전쟁의 상흔, 울산 왜성倭城
댓잎 소리와 연꽃 향기로 가득했던 울산 객사
충혼의 넋인 양 산수유 핏빛으로 영그는 울산읍성
이끼 낀 비석만이 역사를 말해 주는 병영성兵營城
충절의 매운 향기 가득한 치산서원치山書院
기댈 곳 없는 지어미가 바위 되고 새가 된 망부석望夫石과 은을암隱乙岩
후손의 뿌리찾기로 되살아난 이예李藝와 석계서원石溪書院

동래(東萊) 넋은 하늘로 돌아가 별이 되고
종착지를 앞두고 기나긴 노정의 쉼표를 찍은 동래읍성
동래부 동헌東軒에서 동래의 역사를 묻다
충혼의 넋이 잠든 송공단宋公壇
호국선열을 모신 충렬사忠烈祠
기생의 가무에 사내의 철석간장이 녹아내리던 온정溫井
청룡과 백호가 옹위하는 명당明堂, 정묘鄭墓

부산(釜山) 도일을 앞두고 전별연과 해신제로 마음을 다잡고
국방 요충지 부산의 위상을 간직한 자성대子城臺
바다를 건너는 두려움을 해신제海神祭로 달래던 영가대永嘉臺
조선 속 유일한 일본인 마을, 왜관倭館
경상도 수군의 요람, 수영사적공원과 선소유허비船所遺墟碑
동백꽃 흐드러진 곳에 최치원의 향취 머문 해운대海雲臺
화장하는 여인의 자태를 닮은 몰운대沒雲臺
신선 노닐던 곳에 천연 벽화가 펼쳐진 태종대太宗臺

제3부 서울을 향하여

양산(梁山) 고운이 놀던 임경대에 강바람만 머물고
800년 묵은 느티나무의 위용만 남은 양산읍성
충절의 매서운 향기 어린 효충사孝忠祠
미륵불의 무표정한 얼굴만 남은 황산역黃山驛
시선詩仙은 어디 가고 바람만 감도는 임경대臨鏡臺
용녀와 함께 사라진 사내의 자취를 품은 가야진사伽倻津祠

밀양(密陽) 햇살 속에 깃든 사명대사와 신유한의 선린정신
철길에 끊기고 풀 더미에 숨어버린 작원잔도鵲院棧道
왜적과 맞서 싸우던 격전지에 철마鐵馬만 무심히 지나는 작원관鵲院關
영남 사림의 뿌리 예림서원禮林書院과 추원재追遠齋
조선통신사의 길을 다시 연 사명대사
후쿠젠지福禪寺와 망해정望海亭에 견주어진 영남루嶺南樓
시문창화詩文唱和로 나라를 빛낸 제술관 신유한申維翰

청도(淸道) 가마를 막아선 격려와 축하 속에 인정은 묻어나고
빈지소 물결 따라 그리움 흘려보낸 유천楡川
매화와 버드나무에 맑은 빛 구르는 화양華陽
세월의 무게를 딛고 선 도주관道州館
어린 새싹들을 지키며 선 동헌東軒
오랜 전통이 살아 숨쉬는 화악루華岳樓ㆍ향교鄕校ㆍ석빙고石氷庫

대구(大邱) 산천이 의구하니 객수마저 잊었네라
잡초를 얹은 지붕이 옛 기억을 안고 선 시중당侍衆堂
타향에서 두 가지 기쁨을 접한 경상감영慶尙監營 선화당宣化堂
환영회 속에 지켜진 재색지계財色之戒, 징청각澄淸閣
원혼원魂이 되어 다시 고향땅을 밟은 최천종崔天宗
풍악의 아쉬움을 경치 완상으로 달랜 영남제일관嶺南第一關
곤드레 향기 속에 깊어가는 송림사松林寺

상주(尙州) 귀로에서 종친들을 만나 기쁨을 나누고
사행의 흔적 대신 은행잎만 속절없이 쌓인 낙남루洛南樓와 선산 객사善山客舍
망궐례望闕禮 올리며 임금을 그리워하던 상주 객사
종친들과 무사귀환의 기쁨을 함께 나눈 양진당養眞堂과 도남서원道南書院
연꽃이 파도처럼 출렁이는 공검지恭儉池

다시 서울(漢陽) 임금님께 아뢰옵나이다
지명과 달리 슬픈 소식에 가슴이 무너진 문경
갈 때와 다른 대접에 섭섭함이 밀려오고
입궁入宮하기 전 대오를 재정비한 동관왕묘東關王廟
마지막 공식 의례, 복명
사명을 무사히 마쳐 사내의 큰 뜻 이루고

답사를 마치면서

저자소개

저자 : 한태문

한태문은 1962년 경남 밀양에서 태어나 부산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1995년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조선후기 통신사 사행문학 연구」로 문학박사학위와 제5회 나손학술상을 받았다. 「통신사 노정에 반영된 한일문화교류의 양상」, 「통신사 왕래를 통한 한일문화교류」, 「신유한의 해유록 연구」 등의 논문이 있으며, 공저로 『조선통신사 옛길을 따라서』, 『통신사, 한일 교류의 길을 가다』 등이 있다. 현재 부산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로 일하고 있다.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PC, eBook 전용 단말기 등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