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추사난화

이성현

들녘|2018.03.16

(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24,500원
구매 24,500원3% 적립
출간정보 2018.03.16|PDF|45.17MB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9.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

책소개

추사 선생과 추사 난화에 대한
미술사가들의 외눈박이 해설을 거부한다.

추사 선생의 작품에 대한 미술사가들의 치사致辭가 화려함의 도를 더해갈수록 추사 선생은 오히려 초라해져만 간다. 선생의 본뜻을 간취하지 못한 채 모호한 미사여구로 꿰어 맞추고 심지어 글귀까지 바꿔가며 제멋대로 해석하더니, 급기야 예술가의 개성이란 괴팍한 것이니 너그럽게 봐주잔다. 어이없는 일이다.……
그러나 이런 엉뚱한 해석이 나오게 된 것이야말로 추사 선생이 의도한 바였다. 조선 말기의 세도정치 하에서 정적의 서슬 퍼런 감시를 따돌리고 눈 밝은 개혁동지를 가름하고 규합하여 시대의 모순을 혁파하고자 한 추사 선생은 난화蘭畵 속에 난화蘭話를 심어두어 뜻을 전달하려 하였다. 교묘한 유도로誘導路를 설계하여 세도가와 고루한 주자성리학 쟁이들의 시선을 딴 데로 돌리고, 선생의 의중을 알아챈 선비들로 하여금 나라 바로 세우는 일에 나서도록 심혈을 기울여 난을 쳐냈다.
추사 선생의 난향蘭香을 온전히 음미하기 위해서는 난蘭의 향香이란 본래 어떠한 것이었는지부터 알아야 한다. 화지畵紙에 쓰인 글귀만을 쫓다가 막혀 억지 향기를 쥐어짜내지 말고, 추사 선생이 추구했던 정치사상의 핵심이 어디서부터 발원하는지 더듬어내야 한다.
이 책은 추사 선쟁의 「불이선란佛二禪蘭」을 중심에 놓고 그 밖의 난화와 선비문예 작품들을 하나하나 들춰가며 조선의 개혁정치가가 전하고자 했던 메시지를 읽어낸다. 이를 통해 추사 선생과 그의 작품에 대한 현대 주류(?) 미술사가들의 해설이, 마치 조선후기 추사의 정적들이 그러했던 것처럼, 엉뚱한 방향으로 왜곡・축소되어 있음을 밝혀낸다. 그간의 외눈박이 해설들을 내려놓고, 호기심과 의문을 붙들며 추사 선생의 붓끝을 세밀히 따라가다 보면 『시경詩經』의 은유가 보이고, 『대학大學』의 도道가 드러나며, 곳곳에서 번득이는 『초사楚辭・이소離騷』의 정신을 만나게 될 것이다.


‘세한삼우歲寒三友’(매, 난, 송)에서 ‘사군자四君子’(매, 난, 국, 죽)로…… 난향蘭香은 본래 어떤 향기였을까?

군자의 풍모를 의인화한 사군자가 착근하기 이전 시대의 군자의 표상은 세한삼우로 통칭되던 송松, 죽竹, 매梅였다. 인한忍寒을 최고의 덕성이라 여기며 살아내야 했던 사람들의 가치관이 세한삼우로 뭉쳐진 결과다. 그런데 어느 순간 소나무를 뽑아내고 난蘭과 국菊을 옮겨 심는 일이 벌어졌다.
세한삼우가 사군자로 대체된 일은 단순한 취향 변화와는 차원이 다른 사건이다. 인간이 추구하는 가치관이 반영된 상징물이 교체되었다는 것은 세상을 보는 관점이 달라졌다는 반증이기 때문이다. 소나무의 퇴장은 소나무의 상징성보다 더 중요한 새로운 상징성을 난과 국에서 취하게 되었다는 것이며, 인한보다 중요한 새로운 가치관이 요구되는 시대에 접어들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대체 어떤 일이 벌어졌던 것일까?
중국 역사에서 요・순시대 이래 천자의 지위는 명목상으로라도 선위禪位 형식을 취해 계승되었다. 그러나 이러한 전통은 중국 대륙에 이민족의 제국 원이 등장하며 맥이 끊겨버린다. 천자의 몰락은 봉건제후의 몰락으로 이어지고, 결국 천자 중심 봉건제는 뿌리째 뽑혔으며, 이는 한족의 전통적 우주관에서부터 가치관까지 모든 영역에 걸쳐 연쇄적 변화를 촉발시키는 주된 원인이 되었다. 소나무는 『시경』에서부터 공公, 후侯의 상징으로 불려왔다. 그런 공·후가 원의 건국과 함께 모두 몰락하였으니, 공・후의 상징이던 송의 덕성 또한 사라지게 된 것이다. 나라 잃은 한족을 하나로 모아줄 새로운 구심점이 필요하였던 시대적 상황은 필연적으로 새로운 지도자의 출현으로 이어졌으며, 이때 새롭게 등장한 지도자의 상징이 난과 국이었던 셈이다.
저자는 『시경』 『초사・이소』 그리고 역대 난화蘭畵의 화제畵題 글 분석을 통해, 난이 선비의 고아한 풍격風格을 상징한다는 세간의 상식과 정반대로 변방의 험난한 생존 현장에서 삶을 영위하던 백성을 상징한다는 것, 그리고 난향이란 바로 이러한 백성의 요구를 전하는 소식임을 밝혀낸다.(2부와 4부 참조)


「불이선란佛二禪蘭」을 둘러싼 미술사가들의 어이없는 해설 소동

이러했던 난이 본래의 특성을 잃고 충절의 상징으로 보이게 된 것은 남송말南宋末・원대초元代初의 인물 사초思肖 정소남鄭所南의 노근란露根蘭에서 비롯된 것이다. 특히나 주자성리학이 절대적 이데올로기로 군림하던 조선에서는 이미 망국이 되어버린 명明을 떠받들고 청淸을 도외시하는 분위기 하에서 충절을 의미하는 난화가 선비문예의 중심으로 자리하게 되었다. 말하자면 그러한 난화가 정난화正蘭畵(국가 공인 난화)였던 셈인데, 이로 인해 오늘날 추사 선생의 「불이선란」을 둘러싼 엉터리 해설 소동이 벌어지게 된다. 그 대표적 예를 두 가지 들어보자.
먼저 많은 미술사가들이 ‘부작난화이십년不作蘭畵二十年’이라 읽으며 ‘난 그림을 안 그린 지 20년 만에’라 해석한 「불이선란」의 첫 화제 부분이다. 저자는 실제 그림의 제시를 통해 그것이 ‘부정난화이십년不正蘭畵二十年’이며 그 뜻은 ‘(법도에 맞지 않는) 엉터리 난 그림[부정난화]과 함께한 지 20년 만에’로 읽어야 한다고 말한다. 이 첫 부분부터 어긋나게 바라보니 「불이선란」을 놓고 근거 없는 설들이 난무하게 된 것이다.
두 번째로 미술사가들이 ‘시위달준방필始爲達俊放筆’이라 읽은 후 ‘처음에 달준이를 위해 그렸으니’라고 해석한 부분이다. 이로 인해 존재하지도 않는 ‘달준이’란 인물을 찾아냈노라는 웃지 못할 코미디도 벌어진다. 저자는 이것이 ‘비위달준방필妃爲達夋放筆’이며 그 뜻은 ‘왕비가 거만한 결단을 내리도록 하기 위하여 붓을 놀리니’라고 지적한다.(3부 참조)
이 책 제3부의 글을 통해 독자들은 마치 양파 껍질이 하나하나 벗겨지듯 「불이선란」에 대한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되며, 기존 미술사가들의 해설과 달리 추사의 난화가 갖는 엄중한 의미를 체험하게 될 것이다.


『난맹첩蘭盟帖』이 선비들이 고상한 풍류를 즐기며 교유하기 위한 방편으로 엮은 것이라고?

7부에서 거론하고 있는 『난맹첩』에 대한 해설도 기막히기는 마찬가지다. 『난맹첩』에 대해 최완수 선생은 “마음을 터놓고 사귐을 금란지교金蘭之交라 하고, 뜻을 같이하는 모임을 난맹蘭盟이라 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난을 사랑하고 난 그림을 그리며 이를 즐길 만한 사람이라면 정녕 난맹의 자리에 끼일 만한 자격이 있을 것이다. 추사는 이런 여러 가지 아름다운 의미를 생각하고 『난맹첩』이라 명명한 모양인데 첫 권 첫 머리부터 여류로 난을 잘 치던 이들을 소개하고 있는 것으로 보면 아무래도 여자와 함께 묵란첩을 꾸며보고 싶었던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383-384쪽)고 하였는데…… 추사 선생을 바람기 많은 노인네로 추락시키고 있는 장면이다. ‘맹서할 맹盟’자의 의미가 그리 가벼울 리도 없거니와, 그 첫 권 첫 머리에 대한 저자의 해석을 보면 위의 최완수 선생과 같은 해석이 얼마나 보잘것없는 것인지 혀를 차게 된다.(7부 407-412쪽)


평양기생의 시詩 하나의 뜻도 그리 가볍지 않은데

저자는 ‘글을 마치며’에서 추사가 연시戀詩를 보냈고 그것을 『완당전집』에까지 수록했다고 하는 평양기생 죽향에 대한 내용을 실었다. 기존 미술사가의 해석대로라면 죽향의 시는 매우 낭만적인 여인의 한탄일 뿐이지만, 저자의 해석대로라면 하품 인생을 살아가야 하는 여성의 가시 돋힌 항변이다. 선비가 아닌 기생의 시 하나에도 오늘날 사가들의 해석보다 훨씬 깊은 뜻과 마음이 담겨 있음을 전하면서, 저자는 다음과 같은 말로 책을 마무리한다.
“천한 기생도 육예六藝를 익혀 선비문예에 감춰진 사의성寫意性을 읽어낼 수 있어야 명기名妓 소리 듣던 사회가 조선이었건만, 기생의 문예작품에 담긴 의미도 알아듣지 못하면서 추사 선생을 뵙겠다며 아무런 준비도 없이 나서야 되겠는가? 깊이 있는 대화는 상대가 어떤 사람인지 아는 것에서 시작되고, 준비 없이 상대를 만나는 것이 무례임도 알아야 무시당하지 않는 법이다.”

목차

[추사난화]

글을 시작하며

1부 난화蘭畵와 난화蘭話
인천안목人天眼目
군자독전君子獨全

2부 소나무가 뽑힌 자리에 깃든 난향
세한삼우歲寒三友
국菊
난蘭

3부 불이선란不二禪蘭
인연因緣
부작난화不作蘭畵
부정명난화不正名蘭畵
부정난화이십년不正蘭畵二十年
이초예기자지법以艸隷奇字之法
시위달준始爲達俊
시위달준방필始爲達夋放筆
비위달준방필妃爲達夋放筆
오소산견호탈吳小山見豪奪

4부 난향蘭香의 시원始源을 찾아서
『시경詩經』에서 찾은 난향蘭香
『주역周易・계사전繫辭傳』이 전하는 난향蘭香
굴원屈原의 난밭 『초사楚史・이소離騷』

5부 화의畵意를 감춘 문인화가文人畵家
사의성寫意性이라는 코드
정판교鄭板橋가 난화蘭畵에 감춰둔 사의寫意

6부 추사秋史의 난화蘭畵와 난화蘭話
불기심란不欺心蘭
번상촌란樊上村蘭
별법위란지撇法爲蘭之
별법위란撇法爲蘭
인정향투란人靜香透蘭

7부 추사秋史 『난맹첩蘭盟帖』
추사秋史 『난맹첩蘭盟帖』 제10 난화蘭畵
유명훈劉命勳 객중客中
추사秋史 『난맹첩蘭盟帖』의 제화시題畵詩와 정섭鄭燮의 제화시題畵詩
필근유의상必根有蟻傷

글을 마치며

저자소개

이성현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에서 미술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저자는 21회의 국내외 개인전과 동아미술상 수상작가전을 비롯한 150여 회의 단체전 그리고 대한민국미술대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현역 화가이다.
30여 년간 작가이자 교육자로 활동하면서, 지나치게 문헌 연구 중심으로 경도된 미술 이론들을 접하며 많은 문제점과 병폐를 절감하였다. 이에 화석화된 미술사 연구에 생기를 불어넣을 수 있는 작품 중심의 연구 풍토를 환기시키고자, 정설로 자리매김된 기존 한국미술사에 화두를 던지고자 한다.
바른 미술사는 어떻게 정립되는가?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 화가의 눈으로 확인한 추사의 모습을 기록하는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저서로 『추사코드』(2017년 세종우수교양도서)가 있다.

작가의 출간작

선호작가 추가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PC, eBook 전용 단말기 등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