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

조유미

아우름 출판|2016.06.15|2미완결

0.0(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권 전자책 정가 11,100원
전권구매 11,100원+3% 적립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10.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책바구니 선물하기전권구매

도서 선물하기

- 소득공제 가능(대여는 제외)

총 0권 0원

선택결제
close

[알림]

시리즈 후속권 출간 시 알리미/앱푸시로 빠르게 확인하세요!

책소개

페이스북 75만, 피키캐스트 25만
사랑과 사람이 힘겨운 100만 독자들이
매일 읽는 뜨거운 공감의 아포리즘

페이스북 구독자 75만 명, 피키캐스트 구독자 25만 명.
100만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사람과 사랑이 힘겨운 우리 모두의 이야기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가 책으로 출간되었다.


어느 날 한 여자가 사람과 사랑 때문에 아프고 괴로운 자기 자신과 주변 사람들의 사연에 대해 고민하다, 그들의 마음속에 건네고 싶은 이야기를 짧은 아포리즘으로 기록해나가기 시작한다. 얼굴도 나이도 전혀 알려지지 않은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 그러나 마치 내 마음속 깊은 곳을 들여다보는 듯, 이별과 연애, 사람과 관계에 관해 들려주는 그녀의 시와 같은 아포리즘은, 페이스북 페이지 오픈 후 불과 2년 만에 100만 명의 구독자를 불러모았다.
“마음을 다쳐가며 사랑하지 말라” “이별도 연애의 과정이다” “너는 내 전부였고, 나는 너의 일부였다” 등의 문장은 설레는 첫 만남의 감정에서부터 이별 후 다시 오지 않을 그 사람을 기다리며 아파하는 여성들의 공감을 자아내며,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잠들기 전 꼭 챙겨 읽는 글이 되었다.
이 책에는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의 감성적인 문장에 더하여, 개인전 〈이별에 말걸기〉 등을 통해 누군가를 만나고 사랑하고 헤어지는 동안 우리의 마음속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이야기가 있는 그림’으로 그려온 일러스트레이터 빨간고래의 그림 100여 점이 함께 실려 있어, 글과 그림이 아름다운 조화를 이룬다.

‘사랑은 왜 이렇게 어려운 걸까?’
‘내가 진심을 다하는데도 관계는 왜 자꾸 틀어지고 엇나가는 걸까?’

답을 찾고 싶을 때마다 저는 노트와 펜을 들었습니다.
사람을 만나고 사랑할 때면, 미련스러울 만큼 고민을 많이 했고
그 고민이 모여 문장이 되었고 그 문장이 모여 한 권의 책이 되었습니다.

이 책의 제목을 보고 어떤 사람이 떠올랐다면,
이 책을 읽고 그 사람이 그리워졌다면,
아마 당신도 한때 누군가를 지독하게 사랑했던 적이 있었던 것이겠죠.
사랑과 사람 때문에 열심히 아파하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이 책을 바칩니다.
_작가의 말에서


2년 만에 100만 구독자를 모은 SNS 콘텐츠의 신화,
얼굴을 가린‘사연을 읽어주는 여자’는 누구인가?
왜 젊은 독자들은 그녀의 문장에 열광할까?


혹시 페이스북에서 당신의 페친이 공유한 글 가운데 이런 화면을 본 적이 있는가?
눈을 사로잡는 화려한 이미지도 없고, 유명인의 어록도 아니다.
누군가 포스트잇에 메시지를 쓱 적어두고 간 듯한 심플한 템플릿, 그리고 군더더기 없이 간명한 문장. 그러나 어쩐지 한 장을 읽고 나면, 이어지는 구절이 너무도 궁금해져서 이내 손가락을 뻗어 다음 카드를 넘기게 된다.
책보다 핸드폰을 보는 시간이 몇 배는 더 길 20, 30대 SNS 유저들은 그렇게 스마트폰의 차가운 액정에 손가락을 뻗어 그녀가 단어 하나하나에 세심하게 심어둔 온기를 느꼈다. 우리 시대의 연애와 사랑, 그리고 사람과 관계에 대해 솔직하고도 감성적인 이야기로 젊은층의 마음을 사로잡은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의 힘이다.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는 2014년 11월 15일, 한 여성의 소박한 바람에서 시작되었다.
하루 일과를 모두 마치고 돌아와 누웠을 때 우리의 마음을 따끔따끔하게 하는 것들, 그러나 가까운 사람에게 전화를 걸어 수다 떨며 가뿐하게 내려놓기엔 아직 많이 무겁고 부끄럽고 아픈 어떤 것들에 대해 누군가와 함께 얘기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것이었다. 그녀가 혼잣말처럼 낙서처럼 짧은 글로 정리하여 페이스북에 송신한 문장들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무섭게 퍼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녀가 쓴 글 아래에는 댓글로 또다른 이야기의 장(場)이 만들어졌다. 오늘도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는 글을 쓰고, 그녀의 글이 페이지에 올라오면 구독자들은 마치 자신의 마음을 들여다보는 듯한, 그러나 그 누구에게도 차마 입 밖에 꺼내어 말할 수 없었던 사연들에 울고 웃으며, 그 글을 보여주고 싶은 지인을 태그하고 자기 버전의 ‘사연’을 토로하며 젊은 날의 삶과 사랑에 대해 한바탕 이야기를 나눈다.

“이건, 내 마음. 고마워요. 이렇게 말해줘서, 그리고 보여줘서.” _로나준
“모든 걸 놓아버리고 싶을 때 나를 잡아주는 한 줄.” _손승희
“나도 내 마음을 잘 모르겠는데, 이 글이 내 마음을 알고 있다.” _슬이

이 책은 그녀가 지금까지 써온 글들 중에서 가장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고, 독자들로 하여금 ‘저건 내 얘긴가?’ 하고 가슴 쓸어내리게 했던 글만을 골라 펴내는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 의 베스트 문장들이다. 온라인상에서 못다 했던 이야기들도 보태어 다듬었다.
이 책에서 특히 빛나는 부분은 일러스트레이터 빨간고래의 그림 속 캐릭터가 글의 흐름에 따라, 한숨 쉬고 울고 잠들었다가 누군가를 기다리고 다시 설렘과 아픔을 번갈아 느끼는, 사랑과 이별의 긴 여정이 글과 함께 이어진다는 점이다. 마치 한 권의 장편 그림책을 보는 것처럼, 글과 그림이 정교하게 맞물려 돌아가 책장 넘기는 재미를 배가하는 이 책은 ‘지금 사랑하고 이별하고 있는 모든 사람들을 위한 그림책’이기도 하다.

이 세상의 수많은 책들은 나 자신을 먼저 알고 사랑해야 남을 사랑할 수 있다는 식의 이야기를 자주 한다. 그러나 그것은 결코 쉽지 않다.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는 나 자신을 사랑하는 것보다 차라리 남을 사랑하는 것이 더 쉽고 마음 편했던 보통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한 번쯤 자기 자신을 버려두고 누군가의 마음을 얻길 갈망하고 대책 없이 기다리며 관계의 ‘을’이 되었던 순간들, 끝내 성공하지 못했던 연애들, 내가 간절하게 닮고 싶고 관계 맺고 싶었던 ‘그 사람’을 문득 떠올리게 하는 책이다.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가 공감의 진폭을 넓힐 수 있었던 것은, 그렇게 ‘흑역사’라는 이름을 붙여 우리가 버려두었던 그 상처와 아픔의 기억들을 불러내 어루만져줌으로써, 우리로 하여금 더 나은 사랑을 하고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게 하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이 책의 마지막 페이지에는 초승달이 뜬 밤하늘 아래, 흐드러지게 핀 벚꽃을 배경으로 한 연인이 서로를 안고 있는 그림이 있다. 이렇게 한몸인 것처럼 부둥켜안은 연인의 모습이 설렘과 열애의 포옹인지, 헤어지기 싫어 떨어지지 못하는 작별의 풍경인지 알 수 없다. 하지만 우리 모두 저마다의 삶 속에 이런 애절하고 절박한 순간이 있었을 것이고 앞으로의 삶에서 그런 순간을 또 맞이할 것이다.
그녀의 글과 우리의 사랑은 참으로 닮았다. 우리는 이 책을 통해 울고 웃으며 그녀와 또 한 번 사랑을 나누고 있는지도 모른다. 사랑에 아파했다면 그녀의 문장은 위로가 될 것이고, 지금 사랑에 빠져 있다면 그녀의 금언은 사랑을 지켜나갈 힘이 되는 버팀목이 되어줄 것이다. 우리는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를 통해, 조금 더 잘 사랑할 수 있다.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의 작가 조유미는 지금까지 그녀의 문장에 공감하고 호흡해준 독자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이 책의 저자 인세 중 절반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기부한다고 밝혔다. 공감과 소통의 힘으로 100만 독자를 사로잡은 아포리즘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 그녀만의 감성이 스마트폰 액정화면을 넘어 종이책에 실려왔다.

목차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

작가의 말 _5

1부 사랑하고 잊어가는 과정에 대하여

아직 너를 잊지 못했기에 제자리에 머물러 있다 _14
이별도 연애의 과정임을 _16
자존감 낮은 연애를 한 뒤 남은 건 자책뿐이었다 _18
솔직히 나 너무 아프다 _21
나의 우주가, 나의 세상이 부서진 날에도 나는 괜찮은 척 일했다 _23
아직도 잊지 못해서 아파요 _24
허공에 수많은 질문을 던진다 _26
그리움이 왈칵 쏟아지는 날 _28
연락해서 미안해 _30
이런 게 이별이라면 하고 싶지 않다 _34
힘들 때 울어도 돼 속상할 때 울어도 돼 _36
괜한 기대는 나만 아프게 할 뿐이다 _38
그 사람의 상태메시지에 온갖 의미를 부여하지 말자 _41
이젠 안부조차 묻지 못하는 당신에게 _43
아주 잠깐 내 사람이었던 사람에게 _45
코끝을 맴도는 향기 _47
사소했던 것들이 와닿아서 _49
힘들어도 잊고 싶지는 않다 _51
아픈 손가락 _52
우리 사이는 점점 차가워진다 _58
아프지 않은 기억이 되기를 _60
나는 네가 행복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_62
당신은 나의 전부였고 나는 당신의 일부였다 _64
시간이 흘러야만 해결되는 것 _67
아무리 바쁘게 살아가도 _69

2부 마음을 다쳐가며 사랑하지 마라

원래부터 괜찮은 사람 _72
고마움을 모르는 사람에게 너무 많은 것을 준 것 같다 _73
나도 울고 싶지 않다 _74
상대방의 가면을 벗기는 가장 쉬운 방법 _78
짝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을 확실하게 알 수 있는 방법 _79
사귀다보면 아니다 싶은 순간이 있다 _80
함부로 대해도 되는 사람은 없다 _81
발뒤꿈치에서 피가 나는데도 계속 걷고 있는 당신에게 _82
항상 먼저 사과하는 사람 _83
연애를 하다보면 씁쓸할 때가 있다 _84
사랑해서 성숙해 보이고 싶었다 _85
친구야, 제발 그가 나를 사랑하고 있다고 말해줘 _86
헤어지는 데는 이유가 없다 _88
사랑하지만 어쩔 수 없이 헤어진다는 새빨간 거짓말 _89
괜찮다고 얘기했지만 사실 하나도 안 괜찮았어 _90
“나 원래 이래”라는 말은 정말 무책임한 것이다 _91
너의 침묵, 그후의 나는 _92
네가 늘 바빠서 나는 항상 외로웠어 _93
당신을 아끼는 사람은 당신을 그토록 기다리게 하지 않는다 _94
너에게 맞추고 싶어서 나는 내 마음을 깎곤 했어 _95
살다보면 깨닫는 슬픈 진실 _96
정말 잔인했던 건 너일까 나일까 _97
누군가에게 크게 데면 사람을 믿기가 힘들어진다 _99
좋아하는 사람이 당신에게 핑계 대는 이유 _100
외롭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누군가를 사귀려 하지 마라 _101
자기 말이 무조건 옳다고 주장하는 사람의 특징 _102
비참한 모습으로 후회할 것이다 _103
사랑은 서로를 위하는 것임을 네가 알아줬으면 좋겠어 _104
헤어지자는 말을 무기로 사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_105
이별하고 다시 사귀는 커플 _106
요즘의 연애가 실망스러운 당신이 반드시 봐야 할 글 _108
서운함에 익숙해지는 건 상처가 될 수밖에 없었다 _109
나의 가치를 알아봐주는 사람 곁에 있어야 한다 _111
바닥에 버려진 사랑을 주우려고 하지 마라 _113
마음이 닳고 있다 _114
아무나 만나지 말고 좋은 사람 곁으로 가라 _115
마음의 문을 닫지 마 _116
‘나를 정말 사랑하긴 해?’애인에게 확신이 안 들 때 _118
썸만 타다 끝난 당신에게 꼭 해주고 싶은 한마디 _120
무슨 말만 꺼내면 한숨부터 쉬는 당신에게 _121
마음을 다쳐가며 사랑하지 마라 _122
여자친구가 당신에게 지쳤다고 말하는 이유 _124

3부 왜 나는 너여야만 할까

외로움을 모를 정도로 나는 외로웠다 _126
오늘같이 울고 싶은 날에는 _128
하루를 모두 망쳐버린 날 내게 정말 필요했던 것 _132
아이가 되는구나 _ 134
사랑을 시작하기 전에 걱정부터 하는 당신에게 _ 136
너는 나의 미래가 될 거야 _138
사람은 변해도 사랑은 변하지 않는 방법 _ 139
그 사람에게 가는 길 _141
참았던 눈물이 쏟아질 것 같은 날 _ 142
오늘이 즐거웠어 _143
당신에게 닿고 싶어서 바람이 부네요 _ 145
당신이 내 곁에 있어야 내가 존재할 수 있다 _ 146
밤하늘에 떠 있는 별처럼 _ 150
권태기를 맞이한 커플이 반드시 기억해야 할 것 _ 151
인스턴트식 연애만 한다면 사랑의 깊이를 알 수 없다 _ 152
거짓 이별 선언 _ 153
짝사랑하는 사람에게 질문을 해보았습니다 _ 154
그 사람이 나 같은 걸 좋아할 리 없어 _156
주기만 하는 사랑에 익숙해지는 내가 싫다 _ 157
짝사랑의 가장 큰 문제점은 무엇일까 _158
헛된 희망이 괴롭혀도 _159
좋아해서 미안했어요 _160
의미 없는 노력 _164
꽤 긴 시간이 지났음에도 카톡을 읽지 않는다는 것 _ 165
어장관리를 당해본 당신이 한 번쯤 느껴봤을 씁쓸함 _ 166
자존감 낮은 짝사랑 _ 167
사람의 마음에 들어가기 위해 기억해야 할 것들 _ 168
연애를 하는 것이 아니라 관심을 구걸하고 있었다 _ 170
의무적으로 하는 연락은 나를 비참하게 만들었다 _171
계절이 돌아오는 것처럼 당신도 다시 내게 온다면 _ 173
한 걸음, 다가와줄래요? _ 174
왜 나를 어장 속 물고기로 취급하는 걸까 _180
의도치 않은 어장관리에 상처를 받았다 _181
나 때문에 상처받지 마 ―그 남자의 속마음 _182
혼자 사랑하다가 끝낼게―그 여자의 속마음 _ 187
손해 봐도 괜찮다 _192
당신을 향한 나의 사랑이 하루빨리 끝났으면 좋겠다 _ 193
함께 있어줄 사람은 없다 _194
여전히 나는 외롭다 _196
헤어지고 나면 겪는 증상, 사랑에 회의감이 든다 _197
인간관계에 회의감을 느낄 때 _198
존경의 대상이 되기 위해 반드시 갖춰야 할 조건 _ 199
혼자 있는 시간의 즐거움 _ 200
질기다 _ 202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지 못하다 _203
수많은 일을 겪고 나니 나는 겁쟁이가 되어 있었다 _ 204
마음이 약한 사람일수록 감정에 솔직하지 못하다 _205
보여주기 싫은 내 모습을 감추기 위해 가면을 쓴다 _ 207
피곤하다고 말하면서도 자꾸만 늦게 잠드는 이유 _208
가식적이라도 괜찮다 _209
쉼 없이 달리다가 문득 _ 210
질투는 순간이다 _211
곁에 두어야 할 사람과 곁에 두지 말아야 할 사람 _ 212
노력과 성실이란 말을 실패의 핑계로 삼지 말 것 _ 213
원석의 가치 _214
너의 고민 속에 네 삶의 지문이 있다 _ 215
당신이라는 긴 여행기 _216
불안한 미래가 걱정스러운 당신에게 _ 218

4부 기대를 지우고 실망을 감추며 난 다시 너를

연애를 하고 있는데도 나는 외로웠다 _ 222
연인 사이 갑과 을 _ 224
인간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절대 잊으면 안 되는 것 _ 226
받을 줄만 아는 사람은 절대로 모르는 마음 _227
‘ 이따가 연락할게’라는 말을 싫어하는 이유 _228
사랑이 변한 것일까 사람이 변한 것일까 _229
연락 때문에 울고 웃는 연인들 _230
너의 연락이 나에게는 관심이고 사랑이었다 _ 231
너의 눈치를 본다는 것은 그만큼 널 좋아한다는 것이다 _ 232
언제부터인가 내가 참는 것이 너에게는 당연한 권리가 되었다 _ 233
오래 연애하기 위해서 다짐해야 할 네 가지 약속 _ 234
한 사람과 연애를 할 때 힘들다고 느껴지는 이유 _ 235
사랑도 계속 보살펴줘야 유지할 수 있는 것이다 _237
연애를 하다보면 엄청 싸우는 시기가 온다 _238
추워도 축구는 하더라 _239
나의 애인은 잠이 너무 많다 _ 240
말없이 연락이 두절되는 당신에게 하고 싶은 말 _ 241
연애한 지 1년 정도 지나면 공감하는 글 _242
나와는 달리 너무 태연한 너를 보며 _243
한여름의 사랑 _244
사랑받으려고 발버둥치는 내 모습이 안쓰럽다 _245
너무 사소했던 이별 _246
헤어지자고 말한 건 나인데 _247
밥은 먹고 일하느냐고 그 사람이 물었다 _ 248
헤어지고 나서 씁쓸함을 느낄 때 드는 여자의 생각 _249
오랫동안 연락이 없는 건 내 생각을 안 한다는 것 _250
그럼 그런 사람 만나 _251
대화만 하면 죄인이 된다 _ 252
애정 표현을 안 하는 애인 나를 사랑하지 않는 걸까 _ 253
당신의 애인은 천사가 아니라 평범한 사람일 뿐이다 _ 254
어른의 연애 _ 255
권태기를 탓하는 건 아닐까 _ 256
사소한 것으로 당신에게 서운하다고 표현하는 사람 _ 257
서로의 간격이 좁혀지지 않을 때 _258
사소한 빈틈에 스며든 이별의 예감 _ 260
행복하게 연애하고 있는데 헤어짐을 상상하는 이유 _ 261
간절함을 느끼는 쪽은 왜 항상 나일까 _ 262
일방적으로 시작된 연애 _263
이젠 제발 그만 싸우고 싶다 _ 264
전 남친에게 연락해도 될까 아직도 미련이 남아 있다면 _ 265
좋아하는 사람에게 집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_266
혼자가 더 낫다고 느낄 때 우리는 이별을 결심한다 _ 267
약속 삼십 분 전 취소 _ 268

5부 이제 나 자신을 위해 있는 힘껏 살아보려고

기다리고 애타는 입장이 얼마나 고통스러운지 _272
을의 사랑은 끝난 뒤에도‘을’일 수밖에 없었다 _276
고맙고 또 고마웠어 _277
연락할 용기가 없어서 못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_279
삶이 힘들고 지칠 때 문득 드는 생각들 _280
당신과 헤어지고 나서 후회하는 것 세 가지 _281
헤어짐을 말할 수밖에 없었어 _282
너의 온기가 그립다 _283
삭제하시겠습니까 _284
다시 내 품에 안겨도 돼 _285
나 자신을 지우는 게 더 힘들었다 _286
이별은 가까이에 _287
연애는 둘이 하는 건데 왜 나는 혼자 하고 있는 걸까 _289
결국 우는 건 나더라 _290
지울 수도 치울 수도 없는 _292
헤어졌는데도 너의 하루가 궁금하다 _295
모든 걸 내어줄 수 있는 사람 _296
사랑을 받아본 적이 없어서 어떻게 줘야 하는지 몰랐다 _300
열리지 않는 문 앞에서 _301
헤어지고 시간이 흐른 뒤 문득 드는 생각들 _302
쉬운 이별은 없다 _303
첫사랑은 왜 이루어지지 못하는 걸까 _304
내가 싫어서 떠난 사람 _308
보고 싶은데 보고 싶지 않다 _309
헤어질 때 가장 비겁한 태도는 무엇일까 _310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내 마음만큼만 _311
붙잡지 않는 이유 _312
이별 통보 문자를 받다 _313
널 그리워하는 건 맞지만 다시 사귀고 싶은 건 아냐 _314
아직 잊지 못한 사랑 _315
나를 좋아해주는 사람이 생겼어 _316
소중한 무언가가 남았으니 _318
어루만져주다 _320
보란듯이 잘해낼게 _321
절대로 잊지 못하는 사랑 나를 변하게 만든 사람 _322

총 0권 0원

책바구니 선택구매

저자소개

조유미

저자 조유미는 2014년 11월 15일, 페이스북 페이지를 개설하여 2년 만에 혼자 힘으로 100만 명 구독자를 모은 작가. 사랑하면서 느낄 수 있는 감정, 헤어지기 직전에 느낄 수 있는 감정, 이별한 뒤에 느낄 수 있는 감정, 사회생활을 하면서 상처받고 외로워질 때의 감정을 글로 섬세하게 표현하여 많은 독자들을 울리고 있다.
얼굴도, 나이도, 여타 개인적인 이력은 비밀로 남긴 채 오직 글과 목소리로만 소통하고 있지만, 구독자가 남기는 수백수천 개의 댓글을 매일 챙겨볼 정도로 자신을 찾아와주는 사람들과의 소통을 중요하게 여기는 사람이며, 최근에는 라이브 방송도 진행하고 있다.
오늘도 그녀는 따끔한 충고와 따뜻한 조언을 적절히 섞어가며, 자신과 마음이 닮은 사람들을 향해 대화하고 소통하고 있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yumradio


빨간고래

그린이 빨간고래는 등이 빨간 색인 ‘빨간고래’를 캐릭터로 하여 이야기가 있는 그림을 그리는 작가. 더페이스샵·엔제리너스와 콜라보세이션, 북일러스트, 인테리어, 광고 등 여러 분야에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약하고 있으며, 포털 ‘다음 스토리볼’에 〈빨간고래의 꿈 여행〉으로 글·그림을 연재했고 개인전 〈이별에 말 걸기〉 등을 열었다.
지은 책으로는 『컬러링 앤 더 푸드』 『컬러링 앤 더 시티』 『컬러링 앤 더 키친』 『맛있는 디자인 일러스트레이터 CC』 등이 있다.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