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세트] 홍사중의 클래식 리라이팅 (전7권)

홍사중

이다미디어 출판|2017.09.08

0.0(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40,000원
구매 40,000원+3% 적립
출간정보 2017.09.08|EPUB|98.29MB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10.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

[알림]

시리즈 후속권 출간 시 알리미/앱푸시로 빠르게 확인하세요!

책소개

세상의 모든 시간을 견디고 살아남은 것이 클래식 음악이다!

《내가 사랑한 클래식》은 어린 시절부터 축음기로 클래식 음악의 소품을 듣다가, 내공이 쌓이면서 클래식 음악 매니아가 된 지은이가 일반인을 위해 쉽게 쓴 음악 안내서이다. 평생 동안 클래식 음악을 접하면서 공부하고 느꼈던 지식과 감동을 책의 형태를 통해 전달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클래식 음악은 어려워서 아무리 들어도 잘 모르겠다는 사람들이 많다. 그렇다고 해서 음악 공부를 하지 않은 사람은 결코 들을 수 없다는 뜻은 아니다. 쉬운 것부터 접근하면 누구나 클래식 음악을 즐길 수 있다. 관련 지식을 챙기고 자주 들으면 조금씩 클래식 음악의 오묘한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지은이는 국내는 물론이고 세계의 수많은 음악 페스티벌을 다니면서 여러 연주자의 다양한 연주를 경험했다. 유럽의 연주회에서는 청중들이 악보를 들고 보면서 클래식 음악을 즐기는 모습을 보고는 부럽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고 한다. 클래식 음악도 아는 만큼 보이고, 아는 만큼 들리기 때문이다.
세상의 모든 시간을 견디고 살아남은 것이 예술이다. 클래식 음악도 수백 년의 세월을 뛰어넘어 때로는 행복과 불행, 때로는 기쁨과 슬픔의 소리로 우리를 위로해준다. 인간의 근원이 바뀌지 않는 것처럼 음악의 본질도 변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 책은 작곡가 중심으로 클래식 음악을 설명하는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작곡가가 만든 곡 하나하나가 고유한 스토리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지은이가 작곡가의 이야기를 맨 앞에 배치한 것도 모든 예술은 인간으로부터 출발한다는 생각 때문이다. 작곡가가 만든 모든 곡에는 그의 인생, 감정, 사상 등이 녹아 있게 마련이다. 그래서 작곡가의 삶과 그가 살아온 세상을 이해한다는 것은 바로 그의 음악을 이해하는 첫걸음이기도 하다.
지은이는 평생 동안 자신과 함께한 여러 클래식 음악 가운데 누구나 인정하고 공감할 만한, 특히 자신이 많이 아끼는 작곡가와 곡을 우선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입문자들이 꼭 알아두면 좋을 만한 클래식 음악의 뿌리와 줄기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것이다.
지은이가 이끄는 대로 가다보면 어느덧 깊고 오묘한 클래식 음악의 세계로 빠져 들어가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클래식 음악의 위대한 작곡가들은 대부분 빼어난 연주자였다!

클래식 음악의 위대한 작곡가들은 대부분 빼어난 연주자이기도 했다. 스스로 작곡하고 연주하면서 당대의 음악계를 주도한 예술가들이었다. 그래서 그들의 일생이 비극적인 것이건 찬란한 것이건 모두 클래식 음악의 역사를 이루고 있다.
어떤 작품은 작곡가의 인생에 중요한 분수령을 이루었고, 어떤 작품은 세상을 바꾸어놓기도 했다. 그렇게 작곡가의 삶은 음악이 되고, 그 음악은 다시 세상과 우리들의 삶 속으로 들어온다. 이것이 바로 음악이다.
지은이는 꼭 깊은 지식이나 설명이 없어도 부담 없이 만나고 즐길 수 있는 음악이 클래식 음악이라고 말한다. 클래식 음악은 아무 데서나 누구하고도 다 통할 수 있게 하고, 바로 이것이 음악을 듣는 근본적인 목적이라는 것이다.
이 책은 클래식 음악의 본산이라고 할 수 있는 그레고리오 성가부터 시작해, '음악의 아버지' 바흐와 ‘음악의 어머니’ 헨델은 물론 공산주의자였던 쇼스타코비치까지 모두 28명의 음악가의 생애와 대표적인 작품을 다루고 있다. 그리고 지은이의 추천곡과 감상평을 차례로 담았다.
이 책에서는 결코 패트론에게 머리를 숙이지 않고 자신만의 길을 고독하게 걸었던 베토벤, 당시의 슈퍼스타로 음악계를 휩쓸었던 리스트와 쇼팽의 드라마틱한 생애와 작품세계가 요즘 일처럼 환히 보인다. 또한 스승의 딸 클라라와 결혼 후, 1년 동안 그녀를 위해 140곡의 가곡을 작곡했던 슈만의 파란많은 삶, 10세 연상의 여배우에게 인생과 목숨을 걸고 저 유명한 ‘환상 교향곡’을 탄생시킨 베를리오즈 등의 이야기도 담겨있다.
혁명에 가담했던 자신의 젊은 날과 조국 산천을 ‘나의 조국’이라는 작품으로 탄생시킨 체코슬로바키아의 작곡가 스메타나의 이야기도 뭉클하다. ‘나의 조국’은 체코슬로바키아가 민주화 된 후 당선된 초대 대통령 하벨이 ‘프라하의 봄’에서 듣고 눈물을 흘려 전세계를 감동시킨 곡 아닌가. 지은이는 우리도 조국에 대한 사랑이 절절한, 그런 위대한 작품이 있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이야기한다.
이 책은 이렇게 위대한 예술가, 위대한 사랑, 위대한 작품이 맛있게 차려진 음식처럼 서로 잘 어울려 우리에게 감동을 준다.

저자소개

홍사중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문리대 사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미국 시카고대 대학원 사회사상학과와 위스콘신대 대학원 서양학과를 졸업했다. 서울대학교, 한양대학교, 경희대학교 교수를 역임했다.
중앙일보 논설위원을 지내다가 1980년 신군부에 의해 강제 퇴직당한 후 1987년부터 조선일보 논설위원과 논설고문을 지냈다.
지은 책으로는 《나의 장자》, 《나의 논어》, 《근대 시민사회 사상사》, 《한국인의 미의식》 등 다수가 있다.

작가의 출간작

선호작가 추가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