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HOME > 인문 > 인문일반

나의 관상학

홍사중

이다미디어 출판|2016.11.30

0.0(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8,000원
구매 8,000원+3% 적립
출간정보 2016.11.30|EPUB|19.42MB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10.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알림]

시리즈 후속권 출간 시 알리미/앱푸시로 빠르게 확인하세요!

책소개

사람의 얼굴을 보고 운명을 읽어내는 것이 관상이다!

“하늘이 내린 운명을 필연적인 것이라고 생각해도 좋을까? 아니다. 그렇지는 않을 것이다. 정의로운 사람이 반드시 행복해지지는 않으며, 부정을 저지른 사람이 반드시 불행해지지 않는 게 현실이다.”
당나라 시인 소동파가 인간의 운명에 대해 설파한 글이다.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흔히 사용하는 ‘운명’이라는 단어는 사용하는 사람에 따라 의미가 천차만별이다. 굳이 두 가지 의미로 대별을 하자면, 하나는 우리의 삶이 타고난 천명대로 변하지 않는다는 것이고, 또 하나는 타고난 천명이 있지만 우리의 삶이 개인의 의지에 따라 얼마든지 바뀔 수 있다는 것이다. 당연히 어느 한쪽의 주장만이 절대적으로 옳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어떻게 생각하고 살아가야할 지는 자신의 삶의 태도에 달려 있을 뿐이다.
사람의 얼굴을 보고 운명을 읽어내는 것을 관상이나 관상학으로 표현한다. 그런데 중국이나 일본에서는 주로 인상, 혹은 인상학이라는 말을 쓴다. 그것은 관상을 보다 잘 보려면 음성을 살피는 음상(音相)과 앉은 모습, 걷는 모습, 식사의 모습까지 보는 자상(姿相)에다 머리의 골상(骨相)까지 보기 때문이다.


관상을 본다는 것은 일기예보에 귀를 기울이는 것이다!

중국에서 관상법이 발달한 것은 인물감별법에서 비롯됐다고 보는 게 정설이다. 원래가 농경민족이었던 중국인은 다른 유목민족과는 달리 일정한 땅에 정착하는 민족이었다. 따라서 다른 지방에서 이주해온 사람을 받아들일 지 말 지에 대한 판단을 내려야 했다. 그래서 중요해진 것이 바람직한 인물을 감별하는 일이었다.
“인상학으로 알아낼 수 있는 것은 성격 정도일 뿐, 사람의 운명까지는 예측하지 못한다. 사람의 얼굴은 지나가는 세월과 함께 변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운명(運命)은 상(相)을 만들고, 상은 운명을 만들기도 한다.”
지은이는 관상을 비롯한 점술이 결과를 예측하는 것이 아니라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한 것이라고 말한다. 우리가 타고난 운명이라 해도 고정불변의 것이 아니라, 살아가는 동안 얼마든지 변하고 바뀐다는 뜻이다. 즉 누구나 자기 운명의 설계자일 수는 없지만 자기 운명의 주인공이 될 수는 있다는 것이다.
우리가 관상을 본다는 것은 일기예보에 귀를 기울이는 것과 같다. 우리는 비가 언제 올 지를 예측할 뿐, 하늘에서 내리는 비를 막지는 못한다. 따라서 자신에게 주어진 천명을 알고, 스스로 자기 길을 걸어가는 게 중요하다. 작은 희망이라도 있다면 살아가는 용기를 얻을 수 있지 않겠는가?


■ 책의 내용

천명을 아는 자는 하늘을 원망하지 않는다!
“나를 아는 자는 남을 원망하지 않고, 명을 아는 자는 하늘을 원망하지 않는다(知己者不怨人, 知命者不怨天).”
《순자》의 영욕편에 나오는 말이다.
우리가 관상을 보는 목적은 자기 운명의 장점을 키우고 단점을 개선하는 데 있다. 타고난 장점을 살리고 약점을 극복하는 것은 자기 자신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자신의 천성과 천명을 알아야 한다. 그래서 자기의 천명을 알면 스스로 운명을 바꿀 수 있다고 말한다. 자신이 누군지를 알아야 자신의 삶을 제대로 꾸려 갈 것이 아닌가?

1장 관상으로 운명을 읽는다
지은이는 운명이란 인지(人知)와 인력(人力)을 초월한 인간사 길흉화복의 배합이라고 말한다. 일반인에게 우연 혹은 불의에 나타나는 것을 역술가는 필연으로 여길 뿐이라는 것이다. 관상과 운명의 관계를 구체적인 사례를 들어가며 설명한다. 중국의 고전 속 위인들이 조언하는 인물감별법을 소개한다.

2장 영웅의 관상을 읽는다
공자, 조조, 유방 등 중국의 위인과 영웅의 관상과 관련된 이야기를 통해 삶의 지혜를 가르친다. 고전 속에 등장하는 영웅호걸들의 에피소드를 통해 당시의 위정자들이 관상술을 통치와 처세에 널리 활용했음을 보여준다. 당대 최고의 관상가 허자장은 조조의 관상을 보고 “태평성대에는 능신이요, 난세에는 간웅이라”라고 예언한다.

3장 이마는 관상의 중심이다
얼굴은 사회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플래카드와 같다. 얼굴은 마음을 표현하는 거울이고, 사람과 대화하고 소통하는 도구이며, 자신의 아이텐티티를 상징하는 존재이다. 얼굴을 상, 중, 하의 셋으로 나눈 삼정의 조화를 좋은 인상의 근본으로 꼽는다. 삼정 가운데 상정인 이마는 세속의 관운을 관장하고, 지식과 지혜의 창고로 사람의 품격을 상징한다.

4장 얼굴의 오관을 읽는다
관상의 오관(五官)은 귀, 눈, 입, 코, 눈썹을 일컫는다. 귀를 오관 중 맨 앞자리에 놓는다. 귀는 오관의 근본으로서 생명의 뿌리로 여긴다. 눈은 흐르는 강의 물길처럼 길고 깊어야 길상이다. 코는 자아의 상징으로 주로 중년운을 암시한다. 입은 인간의 운명을 결정하는 통로의 구실을 한다. 턱은 가정운과 애정운을 나타낸다.

5장 자상으로 운명을 읽는다
관상학에서는 인상과 함께 자상을 중요하게 여긴다. 사람의 몸가짐과 몸짓 등 ‘자태의 상’ 속에 본심과 운명이 숨겨져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사람의 상을 볼 때는 일상생활의 말과 행동을 관찰한 다음 골격, 혈색을 살피고 운명을 판단하는 것이 올바른 관상법이다. 앉은 자세를 살피는 좌상과 손의 모양으로 운명을 판단하는 수형학을 소개한다.

목차

[나의 관상학]

들어가는 글
운명은 상을 만들고, 상은 운명을 만든다

1장·관상으로 운명을 읽는다
명은 정해진 것이고, 운은 움직이는 것이다
아무리 좋은 관상도 심상을 이기지 못한다
열 길 물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모른다
관상은 의와 심의 차이를 아는 것이다
재상은 군주의 스승이 될 인물이어야 한다
홍곡의 깊은 뜻을 연작이 어찌 알겠는가?
질투심이 강한 사람에게 큰일을 맡기지 말라
천명을 알면 운명을 바꿀 수 있다

2장·영웅의 관상을 읽는다
공자 - 서면 봉과 같고, 앉으면 용과 같다
조조 - 태평성대에는 능신이요, 난세에는 간웅이라
유방 - 청년 시절 몸에서 용의 운기가 감돌았다
한신 - 유방을 도와 천하를 함께 도모한 참모
열자 - 스승 호자가 관상가 계함을 조롱하다
현종 - 간신 이임보가 ‘입 안의 혀’처럼 굴다

3장·이마는 관상의 중심이다
삼정의 조화가 좋은 인상의 기본이다
관운을 관장하는 이마는 지식과 지혜의 창고다
얼굴을 빛나게 하는 눈썹은 ‘무용의 용’이다
조상의 기운을 받는 미간은 ‘운명의 거울’이다

4장·얼굴의 오관을 읽는다
귀는 오관의 근본이자 생명의 뿌리다
눈은 안광과 화기의 조화가 중요하다
얼굴의 코를 보고 마음의 근본을 안다
큰 입은 부귀를 겸비할 길상이다
턱 끝이 길고 둥글면 노년운이 좋다
코가 자기 자신이라면 광대뼈는 세상이다

5장·자상으로 운명을 읽는다
사람의 몸은 음양오행의 순환을 따른다
자상은 나를 표현하는 ‘무언의 언어’다
앉은 자세인 좌상으로 사람의 성격을 읽는다
손의 수상으로 사람의 운명을 읽는다

저자소개

홍사중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문리대 사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미국 시카고대 대학원 사회사상학과와 위스콘신대 대학원 서양학과를 졸업했다. 서울대학교, 한양대학교, 경희대학교 교수를 역임했다. 중앙일보 논설위원을 지내다가 1980년 신군부에 의해 강제 퇴직당한 후 1987년부터 조선일보 논설위원과 논설고문을 지냈다.
지은 책으로는《나의 반야심경》, 《나의 장자》, 《나의 논어》, 《나의 이솝우화》, 《나의 선어 99》 등 클래식 리라이팅 시리즈와 《근대 시민사회 사상사》, 《한국인의 미의식》, 《비를 격한다》, 《과거 보러 가는 길》 등 다수가 있다.

작가의 출간작

선호작가 추가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