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맑은 슬픔

공광규

교유서가|2016.10.07

0.0(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9,400원
구매 9,400원3% 적립
출간정보 2016.10.07|EPUB|24.30MB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9.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알림]

시리즈 후속권 출간 시 알리미/앱푸시로 빠르게 확인하세요!

책소개

글이란 자기의 경험이라는 한 우물에서 길어먹는 것,
우물의 물맛이 변하지 않듯 글맛도 잘 변하지 않는다

30년 만에 처음 꺼내는
공광규 시인의 삶과 시작詩作 노트

등단 30년 공광규 시인의 첫 산문집


이 책은 1986년 월간 『동서문학』으로 등단하여 『대학일기』 『마른 잎 다시 살아나』 『말똥 한 덩이』 『소주병』 『담장을 허물다』 등의 시집으로 당대 사회현실을 날카롭게 비판하고 소외된 이웃과 더불어 고향과 가족에 대한 서정적 시편들로 사랑받아온 공광규 시인의 등단 30년을 정리하는 첫 산문집이다. 고향에서 가족과 함께 보낸 유년 시절의 추억과 도회지에서의 삶을 자신의 대표적인 시와 함께 마흔한 편의 산문으로 담백하고 잔잔하게 그려내고 있다.


시와 문학에 관한 자전적 고백

이 책은 시인의 시와 문학에 관한 자전적 고백을 담은 산문집이다. 제1부 ‘모텔에서 울다’에서는 시인의 어린 시절과 부모님과의 추억을 담고 있다. 고향에서의 아름다웠던 추억과 풍경, 한 가계를 안간힘으로 받치다가 폐목으로 쓰러진 아버지, 어머니께서 차려준 건더기 없는 멀건 국에 뜬 별과 오로지 자식 무탈하기만을 기원했던 어머니. 이처럼 시인 스스로 아버지가 되고서야 더 깊이 알게 된 부모님의 각별한 정, 그리고 이제는 고향에 가도 마음 편히 묵을 곳 없는 쓸쓸한 심정을 서정시와 함께 풀어냈다.
제2부 ‘양생의 시학’에는 시인이 어떻게 시와 처음 만나고 쓰게 되었는지, 어떻게 쓰며, 어떻게 읽어야 하는지 등의 시론이 담겨 있다. 중학교 3학년 때 도서관 바닥에 떨어져 있던 시집 한 권을 주우면서 시인이 된 사연을 이야기하고, 공업고등학교를 나와 제철소에서 일하다가 뒤늦게 대학에 들어가 시를 썼던 소회를 꺼내며 자신만의 창작방법을 풀어놓는다.
제3부 ‘운명’에는 사람과 사물에 대한 애착, 그리고 동시와 이를 영문으로 번역한 글을 실었다. 은행나무와 절밥, 정이 오가는 먹을거리들, 경쟁과 속도에 매몰된 사회 속에서 큰길이 아닌 자신만의 오솔길로 가는 것이 마음도 편하고 진정한 경쟁력일 거라는 시인의 따뜻한 목소리를 담았다.
제4부 ‘얼굴반찬이 되자’는 현대인의 각박한 삶에 대한 시선과 자본이 아닌 사람이 중심인 사회를 위한 실천의 길을 담았다. 시인은 독거노인의 ‘고독사’나 혼자 먹는 밥을 뜻하는 ‘혼밥’이라는 신조어가 유행하는 사회는 나쁜 사회라고 말하며, 일주일에 한 번이라도 온 식구가 밥상에 둘러앉아 서로의 얼굴반찬이 되어주자고 호소한다. 또한 현실과 맞닿은 문학으로 더 나은 사회를 만들자는 ‘행동주의 문학’을 주장한다.

목차

[맑은 슬픔]

들어가며

제1부 모텔에서 울다
대나무와 느티나무와 시골집
맑은 슬픔
나의 놀이터
든든하고 아름다운 녹색 배경
모텔에서 울다
아버지의 일생이 담긴 소주병
아름다운 기둥
썩은 말뚝
나를 모신 어머니
뼛가루를 뿌리며

제2부 양생의 시학
가슴에 심은 첫 시집
식물출석부
나의 시와 종교
나라를 근심하면서 쓴 시
임화의 시에 울컥
나는 어떻게 쓰는가
양생의 시학
유현의 미학
고전과 당대의 글을 읽고 써라

제3부 운명
당신이라는 별을 닦다가
기억 속의 절밥
강화도
운명
봄날에 떠오르는 생각
풀과 나무와 꽃과
오솔길 걸어가다 암자에 들러
산청과 왕희지와 곡수잔치
도자기 다섯 점
구름과 흰 눈과 청양장
담장을 허문 시에 대한 후일담

제4부 얼굴반찬이 되자
얼굴반찬이 되자
노장 감독의 103번째 영화
‘정○용’을 아십니까?
맨발 산행
대통령 추모시집
곱돌 고드랫돌과 곱돌 벼루
긍정적으로 읽고 쉽게 쓴다
행동주의 문학
시를 암송하는 프랑스 노인
책 읽기 운동에 대한 생각
시의 도시, 시의 직장을 선언하자

저자소개

공광규

저자 공광규는 시인. 1960년 서울 돈암동에서 출생하여 충남 홍성, 보령을 거쳐 청양에서 성장했다.
동국대 국문과와 단국대 대학원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했고(문학박사), 대학 재학중이던 1986년 월간 『동서문학』으로 등단했다(신인문학상). 2013년 120명의 시인과 평론가가 추천한 ‘올해의 가장 좋은 시’에 「담장을 허물다」가 선정되었다.
시집 『대학일기』 『마른 잎 다시 살아나』 『지독한 불륜』 『소주병』 『말똥 한 덩이』 『담장을 허물다』를 냈다.
아동전기 『성철스님은 내 친구』 『마음동자』 『윤동주』와 동시그림책 『구름』 『청양장』 『흰눈』 『담장을 허물다』가 있다.
논문집 『신경림 시의 창작방법 연구』, 시론집 『시 쓰기와 읽기의 방법』 『이야기가 있는 시 창작 수업』 『여성시 읽기의 행복』을 출간했다.
제1회 신라문학대상, 제4회 윤동주상 문학대상, 제23회 동국문학상 및 제1회 김만중문학상 금상, 제14회 현대불교문학상, 제1회 고양행주문학상, 제1회 디카시작품상을 수상했다.

작가의 출간작

선호작가 추가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