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옛시 읽는 CEO, 순간에서 영원을 보다

옛시 한 수에서 배우는 창조적 영감

고두현

21세기북스 출판|2016.07.29

0.0(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12,800원
구매 12,800원+3% 적립
출간정보 2016.07.29|EPUB|35.16MB
소득공제 여부 가능 (대여는 제외)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10.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알림]

시리즈 후속권 출간 시 알리미/앱푸시로 빠르게 확인하세요!

책소개

스티브잡스의 인문학적 사고는 18세기 낭만주의 시인 윌리엄 블레이크의 시에서 시작됐다. 마크 저커버그가 페이스북을 구축하게 만든 아이디어 역시 로마 시인 베르길리우스의 장편 서사시 『아이네이스』에서 나왔다. 이처럼 세상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최고의 CEO들은 시를 탐독하고, 거기서 영감을 얻는다.
이 책 『옛시 읽는 CEO, 순간에서 영원을 보다』는 시인이자 한국경제신문 기자인 고두현 작가의 적품으로, 이백, 송익필, 매창, 백거이, 두보, 정철, 이황, 을지문덕, 정약용 등이 쓴 36편의 옛시에 깃든 생각의 깊이와 여백의 아름다움을 담은 인문 에세이다. 시에 자기계발 요소를 결합, 비즈 문학(BIZ POEM)의 문을 연 베스트셀러 『옛시 읽는 CEO』의 특별증보판이자 『시 읽는 CEO, 처음 시작하는 이에게』와 짝을 이루는 커플북이다. 상징과 은유, 비유와 응축의 묘미가 탁월한 옛시들에 창조적 영감과 새로움의 미학을 담았다.


옛시에서 배우는 천 년의 지혜, 새로움의 미학
“상상력은 초승달로 나무도 베게 한다”


동서양을 막론하고 옛 시에서 삶의 지혜와 아이디어를 얻는 사람이 많다. 마크 저커버그도 그랬다. 고대 로마 시인 베르길리우스의 장편 서사시 『아이네이스』에 심취한 그는 젊은이들과 함께 이 시를 읽고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토론 과정에서 20대의 반응을 심리학적 관점에서 분석했고, 이들이 친구들의 관심에 따라 행동한다는 패턴을 발견했다. 이런 사회적 교감 위에서 페이스북이라는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구축할 수 있었다.
비자카드를 창업한 디 호크는 12세기 페르시아 시집 『루바이야트』를 늘 곁에 두고 읽었다. 아무도 생각지 못한 플라스틱 카드의 신개념 비즈니스를 창조한 ‘역발상의 지혜’도 이 시집에서 얻었다고 한다. 이처럼 천 년을 무르익은 시 한 편이 생각의 물꼬를 터주고, 인생의 방향을 바꾸기도 한다.


최선의 결정을 내리는 동안
뇌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을까?


이 책 『옛시 읽는 CEO, 순간에서 영원을 보다』는 이백, 송익필, 매창, 백거이, 두보, 정철, 이황, 을지문덕, 정약용 등이 쓴 36편의 옛시에 깃든 생각의 깊이와 여백의 아름다움을 담은 인문 에세이다. 시에 자기계발 요소를 결합, 비즈니스 문학(BIZ POEM)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며 경영자들과 직장인들에게 큰 인기를 얻은 『옛시 읽는 CEO』의 특별증보판이다. 『시 읽는 CEO, 처음 시작하는 이에게』와 짝을 이루는 커플북으로 함께 읽으면 현대시와 옛시의 매력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저자는 중앙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한 시인이자 『한국경제신문』 문화부 기자, 문화부장을 거쳐 지금은 논설위원으로 있는 고두현 작가다. 제목의 깊이에서도 느껴지듯 상징과 은유, 비유와 응축의 묘미가 탁월한 옛시들에 창조적 영감과 새로움의 미학을 담았다. 이를 통해 사람과 세상을 보는 안목, 미약함에서 출발하는 위대함과 미완의 가치, 긍정의 힘, 숙성의 언어가 갖는 힘을 표현했다. 시를 보는 기존의 관점에서 벗어나 시가 줄 수 있는 현대적 기능, 즉 사고의 유연함과 창의력에 초점을 둔 것이다.


하늘처럼 큰 눈으로 세상을 보라

36편의 시를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사계로 나눈 것은 구성의 묘미다. 여기에 여백을 살린 수묵화를 삽입하여 글이 전하고자 하는 여백의 사고를 시각화했고, 한자 하나하나를 음미할 수 있도록 원문과 독음도 수록했다. 수묵화를 음미하며 시를 읽다 보면 시가 가진 배경을 이해하는 동시에 자연스럽게 시에 등장하는 인물과 시인의 삶을 이해할 수 있다.


시를 읽으면 그 향기가 눈에서 입으로, 혀에서 입술로, 목젖에서 성대로 이어지는 기쁨을 맛볼 수 있다. 부드럽고 둥근 음향이 서로를 보듬어 안는 그 순간, 우리는 모두 연인이 된 듯 달달하고 말랑말랑해진다. 순간에서 영원을 발견하는 감성의 촉이 거기에서 벼려진다.
- 작가의 말 중에서

하늘처럼 큰 눈으로 세상을 보게 해주는 힘, 이것이 바로 시의 효용성이다. 옛시의 매력은 이보다 더 힘을 발휘한다. 탁월한 상징과 은유, 비유와 응축의 묘미 속에 옛것에서 배우는 새로움의 미학, 천 년의 지혜가 숨어 있다. 이 책 『옛시 읽는 CEO, 순간에서 영원을 보다』를 통해 그 무한한 상상의 공간에 빠져보라.

목차

[옛시 읽는 CEO, 순간에서 영원을 보다]

■ 여는 시 - 늦봄에 ㆍ 왕기

■ 작가의 말 - 사람들은 달보다 산이 크다 말하네

1. 봄 - 시 한 줄이 세상을 움직인다

급할수록 더 빛나는 은유의 미학
〈아침 일찍 백제성을 떠나며〉ㆍ 이백

그해 겨울 늦게 온 소포처럼
〈따뜻한 편지〉ㆍ 이안눌

빨래터에서 생긴 일
〈제위보〉ㆍ 이제현

어여쁜 그 얼굴은 어디로 가고
〈도성 남쪽 장원에서〉ㆍ 최호

인간적인 매력이 없다면 어찌 사람이랴
〈이화우 흩뿌릴 제〉ㆍ 매창

산에서 배우는 인생의 보폭
〈산행〉ㆍ 송익필

초승달이 낫 같아 산마루 나무를 베는데
〈초승달〉ㆍ 곽말약

날것의 언어와 숙성의 언어
〈칠보시〉ㆍ 조식

나침반을 돌리는 것은 나 자신이다
〈동호의 봄물결〉ㆍ 정초부


2. 여름 - 번개를 보면서도 삶이 한순간인 걸 모르다니!

내 속에 당신 있고, 당신 속에 내가 있네
〈아농사〉ㆍ 관도승

아버지 생각날 때마다 형을 봤는데……
〈연암에서 형님을 생각하며〉ㆍ 박지원

애끓는 심정으로 사람을 품어라
〈이소〉ㆍ 굴원

하늘 아래 이루지 못할 일은 없다
〈태산을 바라보며〉ㆍ 두보

혜안을 가지면 수박씨에서 단맛을 본다
〈산에서 보는 달〉ㆍ 왕양명

사람을 보는 안목이 더 중요하다
〈낡은 벼루〉ㆍ 구양수

위대함의 시작은 미약함이다
〈관왕묘에서〉ㆍ 이단전

사자의 힘과 여우의 지략을 함께 써라
〈칠월칠석〉ㆍ 이옥봉

긍정의 힘이 통찰을 낳는다
〈술잔을 들며〉ㆍ 백거이


3. 가을 - 잊지 말라 홍시여, 너도 젊은 날엔 떫었다는 걸

진정한 부자, 세상이 모두 내 집일세
〈십 년을 경영하여〉ㆍ 송순

서리 맞은 나뭇잎이 2월 꽃보다 붉구나
〈산행〉ㆍ 두목

창조도 풍류에서 나온다
〈한 잔 먹세그려〉ㆍ 정철

품격이 말한다
〈대나무를 그리면서〉ㆍ 정섭

조금씩 흙을 쌓아 산을 이루다
〈자탄〉ㆍ 이황

최고의 진리는 ‘스스로 그러한 것’
〈사립문〉ㆍ 주돈이

가끔은 이백과 벗이 될 일이다
〈달빛 아래 홀로 술을 마시며〉ㆍ 이백

지음(知音)과 동행하면 그곳이 낙원
〈장수부에게 올림〉ㆍ 주경여

하룻밤 비바람에 피고 지는 인생
〈곡강이수〉ㆍ 두보


4. 겨울 - 눈밭 앉았던 기러기 흔적을 어찌 알리

녹는 눈 위에 남긴 발자국 같네
〈자유에게 화답하다〉ㆍ 소동파

‘로맨틱 시화’와 ‘커뮤니케이션 시화’
〈북쪽 하늘 맑다기에〉ㆍ 임제

발 세우고 때 기다려 천하를 얻는다
〈해오라기〉ㆍ 노동

뛰어난 장수는 칼로 싸우지 않는다
〈우중문에게〉ㆍ 을지문덕

미완의 가치와 여백
〈난을 가꾸는 뜻〉ㆍ 정섭

내 귀가 나를 가르친다
〈이런저런 생각〉ㆍ 두순학

독사에 물린 팔은 잘라내야 하는 법
〈이별〉ㆍ 육구몽

집착의 끝은 공(空)이다
〈우물 속의 달〉ㆍ 이규보

만월에 취하지 마라, 내일이면 기울 것을
〈제자에게〉ㆍ 범중엄

■ 닫는 시 - 미인의 뒷모습 ㆍ 진초남

■ 부록 - 옛시 원문 및 독음

저자소개

고두현

한국경제신문 논설위원. 한려해상국립공원을 품은 경남 남해에서 태어났다. 유배 온 서포 김만중이 『사씨남정기』 『서포만필』을 쓴 노도(櫓島) 자락에서 시인의 감성을 키웠다. 199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유배시첩-남해 가는 길」이 당선되어 등단했다. 잘 익은 운율과 동양적 정조, 달관된 화법을 통해 서정시 특유의 가락과 정서를 보여 줌으로써 전통 시의 품격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국경제신문』 문화부 기자, 문화부장을 거쳐 현재 논설위원으로 일하고 있다.
시집 『늦게 온 소포』 『물미해안에서 보내는 편지』 『달의 뒷면을 보다』를 비롯해 시 산문집 『시 읽는 CEO, 처음 시작하는 이에게』 『마흔에 읽는 시』 『마음필사』 『사랑, 시를 쓰다』와 동서양 시인들의 아포리즘을 엮은 책 『시인, 시를 말하다』, 작곡가 겸 가수 김현성이 곡을 붙인 시노래 음반집 『어머니와 시와 남해』 등이 있다. 시와시학 젊은시인상 등을 수상했다.

작가의 출간작

선호작가 추가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