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HOME > 유아 > 그림책

거북아 뭐하니

도서 이미지 - 거북아 뭐하니

최덕규

푸른숲주니어|2016.07.12

(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8,250원
구매 8,250원3% 적립
출간정보 2016.07.12|EPUB|29.97MB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9.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책소개

저런, 큰일 났어요.
거북이가 뒤집혀서 버둥거리고 있어요.
친구들이 다가와 물었어요.
“거북아, 뭐 하니?”
거북이는 대답을 못 하고 망설였어요.

우물쭈물 하지 말고 솔직하게 말해 봐요.
“친구들아, 도와줘!”

“솔직한 마음을 또박또박 표현해요!”
우리 아이의 의사소통 능력을 쑥쑥 키워 주는 그림책!


어려운 일에 처하거나 혼자서 해결할 수 없는 일이 생길 때, 사람들은 타인에게 도움을 요청하곤 합니다. 하지만 가끔은 도와달라는 말을 입 밖으로 꺼내기 힘들어 머뭇거리게 되지요.
아이들도 마찬가지입니다. 특히 혼자서 단추를 꿰거나 화장실을 가는 등 일상적인 일들에 매번 도전하고 이를 해결해 가며 사회성과 문제 해결 능력을 키워 가는 유아들은, 자존심이 상하거나 서투름을 인정하기 싫어 “도와주세요!” 하고 선뜻 말하지 못하는 경험을 하기도 합니다. 이 책은 뒤집어진 거북이가 친구들에게 도와달라고 말하는 모습을 통해, 의사 표현이 서툰 유아들이 자신의 상황을 솔직하게 이야기하고 도움을 요청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그림책입니다.
친구를 만나러 나온 거북이는 비탈을 구르다 그만 뒤집어지고 맙니다. 토끼, 참새, 돼지 등 친구들이 지나가다 뒤집힌 거북이를 보고 묻습니다.
“거북아, 뭐 하니? 내가 도와줄까?”
하지만 그럴 때마다 거북이는 “수영 연습해!” “하늘 보고 있어!” 하며 딴전만 부립니다. 친구들이 놀릴까 봐 도와달라고 솔직하게 말하지 못한 것입니다. 하지만 모두 떠나고 혼자 남은 거북이는 겁에 질려, 결국 도와달라고 있는 힘껏 외칩니다.
솔직한 한마디 말은 때로는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을 주고, 서로 올바른 의사소통을 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변명으로 일관하던 거북이가 결국 솔직하게 도와달라고 외치는 결말을 통해, 아이들은 도와달라고 요청하는 것이 부끄럽거나 모자란 행동이 아니라 용기 있고 현명한 행동이라는 것을 깨달을 수 있습니다. 또 자신의 상황과 생각을 솔직하게 말하면 문제 상황도 그만큼 빨리 해결된다는 사실을 배울 수 있습니다.


읽을수록 그림책의 재미에 빠져들어요!
간결한 구성과 기획력이 돋보이는 새로운 그림책!


작가는 주인공 거북이를 비롯한 다양한 동물 캐릭터들의 개성을 부각시키는 동시에 독자들이 책에 담긴 메시지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이야기와 그림의 구성을 최대한 간결하고 짜임새 있게 다듬었습니다. 자극적인 이야기나 소재를 취하지 않고도, 역동적인 장면 변화나 주인공의 움직임 없이도 그림책의 재미를 충분히 담아낸 새로운 형식의 그림책인 셈입니다.
책을 펼치면 한적한 숲 속에서 거북이 혼자 뒤집힌 채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주변을 두리번거리고 있습니다. 다시 몸을 뒤집을 수도, 움직일 수도 없어, 그저 한자리에서 팔만 버둥거릴 뿐이지요. 마치 연극무대에 주인공만 혼자 덩그러니 누워 있는 듯한 모습입니다. 그런데 페이지를 넘기면 이 연극무대에 거북이의 친구들이 하나씩 등장합니다. 참새는 하늘에서 날아오고, 원숭이는 화면 가운데 자리잡은 나무에서 내려와 거북이에게 말을 겁니다. 또 마지막 장면에 이르면 화면 아래 땅속에서 두더지가 튀어 나와 거북이를 도와주지요. 자칫 지루할 수도 있는 단순한 흐름이지만, 화면 배경과 책의 사면(四面)을 적극 활용한 화면 구성으로 페이지를 넘길수록 이야기는 흥미진진해집니다.
친구들은 거북이를 보고 한결같이 이렇게 묻습니다. “거북아, 뭐 하니?” 하지만 거북이는 그때그때 다른 핑계를 대며 어떻게 하면 위기를 모면할지 궁리하지요. 이렇게 반복되는 대화는 페이지를 넘길수록 아이들의 흥미와 호기심을 자극합니다. 매번 다른 거북이의 대답에, 다음 페이지에서는 또 뭐라고 핑계를 댈까 궁금해지기도 합니다.
때로는 능청스럽기도 하고 때로는 심술궂은 거북이의 표정도 재미있는 글과 어우러져 독자에게 웃음을 선사합니다. 자꾸만 엉뚱한 대답을 하는 거북이를 대하는 친구들도 하나같이 개성과 성격이 살아 있어, 독자들은 거북이와 친구들의 대화에 푹 빠져들게 될 것입니다.


내용 소개

거북이는 친구를 만나러 가는 길이에요. 그런데 비탈에서 떼굴떼굴 구르다 그만 뒤집히고 말았어요. 지나가던 참새가 그런 거북이를 보고 물었어요. “거북아, 뭐 하니?” 하지만 거북이는 뒤집혔다고 솔직하게 말하기가 싫었어요. 왠지 부끄러웠거든요. 그래서 이렇게 대답했답니다. “보면 모르니? 수영 연습 하고 있잖아!”
토끼, 돼지, 악어 등 친구들도 거북이를 보고 “뭐 하니?” 하고 묻지만 그럴 때마다 거북이는 딴전을 부렸어요. 친구들이 놀릴까 봐 도와달라고 솔직하게 말하지 못했답니다. 하지만 모두 떠나고 혼자 남은 거북이는, 겁에 질려 힘껏 외쳤어요. “도와주세요!”

저자소개

최덕규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 저자 최덕규는 1974년에 경기도 양평에서 태어났어요. 서울대학교에서 서양화를 공부했어요. 그림책 전시 ‘뻔뻔한 가족전’을 두 번 열었고, 볼로냐 국제 아동 도서전에 ‘젊은그림책작가연대’ 부스로 참여하고 있어요. 쓰고 그린 책으로, 만화책 《여름이네 육아 일기》 《아버지 돌아오다》와 그림책 《헤엄치는 집》 《나는 괴물이다》 《우리 집에 배추흰나비가 살아요》 등이 있어요.

작가의 출간작

선호작가 추가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PC, eBook 전용 단말기 등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