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HOME > 인문 > 인문일반

마광수의 인문학 비틀기

마광수

책읽는귀족 출판|2016.03.11

0.0(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9,100원
구매 9,100원+3% 적립
출간정보 2016.03.11|EPUB|1.16MB
소득공제 여부 가능 (대여는 제외)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11.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알림]

시리즈 후속권 출간 시 알리미/앱푸시로 빠르게 확인하세요!

책소개

인문학도 잘만 요리하면 말랑말랑 부드럽고 맛있다!

인문학은 딱딱하고 어렵다는 고정관념을 버려라. 인문학도 알고 보면 아주 재미있고 맛있다
. 우리 시대의 성(性)적 금기에 망치를 들었던 성(性) 문학의 아이콘 마광수 교수가 인문학에도 망치를 들었다. 틀 안에만 있기를 거부하는 이 시대의 반항아 마광수 교수는 성 영역을 넘어 다가가기 힘들다는 인문학에 대한 고정관념의 높은 벽도 깨뜨리려 한다.
『마광수의 인문학 비틀기』를 통해 우리는 보다 쉽고 재미있게 인문학에 다가갈 수 있다. 교과서에서만 만났을 때에는 너무나 멀어 보이고 성인군자 같은 사상가들도 결국 허점이 있고 우리와 다를 바가 없는 인간이라는 사실에 보다 친근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또 씹기 힘든 질긴 고기 같은 인문학이 사실은 아주 말랑말랑하고 부드럽고 달콤할 수도 있다는 걸 알게 된다. 『마광수의 인문학 비틀기』를 읽으면서 인문학의 권위적인 표정을 벗기고 만만하고 친근한 얼굴을 대면해 보자.


인문학을 비틀어 보면, 생각의 새로운 지평이 열린다!

우리 사회는 농업 중심의 문화 속에서 집단주의 사고방식에 너무 익숙해져 왔다. 하지만 이젠 시대도 바뀌고 창조적인 사고가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 되었다. 그러나 아직도 단답형만 요구하는 답답함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온 국민이 똑같이 하나의 대답만을 강요당하는 기형적인 사회 분위기다. 다원화된 현대 사회에서 해답은 예스, 아니면 노가 아니라 다양한 관점에서 바라보는 사고가 필요하다.
『마광수의 인문학 비틀기』는 인문학에도 정해진 틀에 따른 해석과 정답을 요구하는 높은 고정관념의 벽을 뛰어넘고자 마광수 교수가 재치 있고 재미있는 접근 방식으로 동·서양의 사상가와 문학가들의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자칫 인문학에 대한 편견으로 접근하기 힘들었던 독자들도 아주 즐겁고 가벼운 마음으로 그들의 정신세계를 엿볼 수 있다.
동네 친구를 만나러 가는 기분으로 『마광수의 인문학 비틀기』를 읽다 보면 ‘아하, 이렇게도 생각할 수 있구나!’, ‘알고 보니 이런 이야기도 있었네!’라는 독서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가 권위적인 틀에만 가둬놓았던 그들도 감히 만만하게 한번 대해볼 수 있다는 자신감이 들면서 그동안 쌓아 놓았던 ‘생각의 벽’을 깨뜨릴 수 있다.
이 세상은 거꾸로 볼 수도, 다양한 각도로 바라볼 수 있다. 인문학도 예외는 아니다. 한 가지 시선만 강요하는 사회에 길들여지지 말고, ‘생각의 진화’를 꾀하기 위해서라도 『마광수의 인문학 비틀기』는 유용하다. 일단 한번 책장을 펼치면 유쾌하고 재미있는 ‘생각의 망치질’에 즐거이 동참할 수 있을 것이다. 자, 지금부터 이 책 속에 나오는 20명의 동·서양 사상가들과 달콤 쌉싸름한 연애를 시작해 보자.

목차

[마광수의 인문학 비틀기]

서시 : 원반던지기의 인상

Part 1 거꾸로 보면 어때?
: 동양 사상가들, 뒤집어 다시 보기

1. 철저한 정치 만능주의자였던 공자
2. 원시에 대한 낭만적 향수를 지녔던 장자
3. 허망스런 공리공론으로 일관한 주자
4. 솔직한 육체적 쾌락주의자 양주
5. 통쾌한 무신론을 펼친 순자

Part 2 너도 빠져 봐!
: 달콤한 착각에 빠진 서양 사상가들

1. 육체적 쾌락을 경시한 에피쿠로스
2. 이성을 신(神)의 선물로 착각한 데카르트
3. 소설로 기독교적 설교를 펼친 이중인격자 톨스토이
4. ‘무의식의 발견’ 하나만 업적으로 건진 프로이트
5. 정력 콤플렉스에 빠진 공처가였던 D. H. 로렌스

Part 3 나만 잘났어!
: 너무 먼 곳만 바라보던 동·서양 사상가들

1. 헛된 ‘이데아’에 매달린 플라톤
2. 초인(超人)이 되기를 꿈꾼 과대망상가 니체
3. 현실의 실상을 보지 못했던 낭만주의자 루소
4. 자신이 신의 아들이라고 착각한 예수
5. 깨달음의 정체가 아리송한 석가

Part 4 망치를 들자!
틀을 깨뜨리기 혹은 틀에 갇히기

1. 종교적 위선을 신랄하게 야유한 보카치오
2. 중국판 『아라비안나이트』를 탄생시킨 포송령
3. 인간의 가학 본능을 예리하게 간파한 사드
4. 비현실적인 장발장이라는 캐릭터를 창조한 빅토르 위고
5. ‘알기는 쉽고 행동하기는 어렵다’를 거꾸로 본 손문

저자소개

마광수

초베스트셀러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의 저자 마광수.
20여 년 전 ‘야(野)하다’는 한마디 말에도 집단적으로 경기를 일으키던 꽉 막힌 한국 사회가 이제는 ‘섹시하다’는 말이 칭찬이 되어버리고 말았다. 페티시즘을 부르짖던 마광수 교수의 시대적 예견은 정확하게 들어맞아 요즘 젊은 남녀들이 누구나 추구하는 미학적 개념이 되었다.
항상 ‘삐딱하게 보기’, ‘고정관념 깨뜨리기’ 등으로 상징되는 낯선 관점으로 성적 이중의식의 집단 노이로제에 갇혀 있던 한국 사회를 뒤집어엎었지만, 본인 인생은 문학적 표현의 자유를 감금하는 대한민국의 야만적인 법 앞에서 롤러코스터를 타야만 했다. 시대유감, 2014년 여전히 집단주의 사고의 틀 안에 갇힌 우리 사회에서 반드시 재평가되어야 하고 창의적 사고의 아이콘으로 떠올라야만 하는 마광수는 현재 연세대학교 국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우리 시대의 가장 큰 문화적 이슈이기도 했던 1992년에 일어난 『즐거운 사라』 필화사건은 21세기에도 여전히 ‘판금 상태’로 현재 진행형이다. 이 시대의 가장 날카로운 통찰력을 가진 지식인 중 한 명인 마광수 교수는 성적 아이콘으로 갇히는 대신 시대가 요구하는 새로운 코드, 인문학의 반항아로 재조명을 받고 있다.

작가의 출간작

선호작가 추가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