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푸른책장 시리즈 20〉 채근담

홍응명|한용운

돋을새김|2014.11.27

0.0(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7,200원
구매 7,200원3% 적립
출간정보 2014.11.27|EPUB|0.94MB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9.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알림]

시리즈 후속권 출간 시 알리미/앱푸시로 빠르게 확인하세요!

책소개

읽을수록 그 맛이 깊어지는 마음의 양식

"나물 뿌리 속에 인생의 참맛이 깃들어있다!"
짧은 말 한마디 속에 녹아든 옛 성현들의 지혜와 통찰


'동양의 탈무드' '동양의 팡세'라 불리며 수백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널리 읽히고 있는 《채근담》. 유교를 사상적 기반으로 하여 불교와 도교 사상까지 폭넓게 아우르고 있는 이 책은 동양의 사상과 정신이 가장 조화롭게 녹아들어 있는 '고전 중의 고전'으로 평가받고 있다.
'채근담(菜根譚)'이라는 제목은 송나라의 학자 왕신민이 "사람이 항상 나물 뿌리(菜根)를 캐 먹을 수 있다면 모든 일을 가히 이룰 수 있다"라고 한 말에서 유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나물 뿌리처럼 변변치 않고 거친 음식도 달게 여기며 사는 사람이라면 세상의 어떤 일이라도 이루지 못할 것이 없다'는 뜻을 지닌 이 말은 이 책이 전하고자 하는 바를 함축하고 있다. 모진 풍파와 시련으로 가득한 삶이지만 그 속에서도 만족을 찾고 잘 견뎌낸다면 인생의 즐거움을 맛볼 수 있다는 것을 다시금 일깨워주고 있는 것이다.
거칠지만 씹을수록 향기로운 맛이 나는 나물 뿌리처럼 《채근담》은 읽을수록 더 깊고 진한 맛이 우러나온다. 그리고 손 닿는 곳에 두고 틈나는 대로 읽다보면 자기도 모르는 사이, 위기를 현명하게 극복해내는 참다운 지혜와 올바른 마음가짐이 몸에 배게 된다.


만해 한용운의 사상과 철학이 느껴지는 최고의 한글 번역본

《채근담》은 옛 성현들의 지혜와 통찰이 담긴 격언들을 한데 모아 엮은 어록집으로, 이 책을 처음 한글로 번역해 출판한 사람은 《님의 침묵》으로 잘 알려진 만해 한용운 선생이다. 한용운 선생은 일제치하라는 어려운 시기에 놓인 민중들에게 깨달음을 주고자 역경을 딛고 삶의 지혜를 체득한 성현들의 가르침을 담은 이 책을 편찬하게 되었다.
우리는 책 속에서 한용운 선생의 사상과 철학, 세계관뿐 아니라 승려이자 독립운동가로서 옛 성현들의 가르침대로 꿋꿋하게 삶을 이어온 그의 강인한 면모를 엿볼 수 있다. 그리고 바로 이것이 국내에 간행된 여러 《채근담》 중에서도 이 책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점이다.


원문의 참뜻을 충실히 살린 현대어 풀이와 다양한 부록

단문으로 된 217개의 경구가 담겨 있는 이 책은 수성, 응수, 평의, 한적, 개론의 다섯 개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 문장들은 비유와 은유, 상반된 어구로 절묘한 대구를 이루고 있어 그 표현과 기교면에서 매우 뛰어나다. 특히 푸른책장 시리즈의 《채근담》은 한자로 된 원문을 그대로 실어 각 구의 운을 맞춘 문장들을 온전히 감상할 수 있도록 했을 뿐 아니라 한문 공부에도 도움이 되도록 하였다. 그리고 만해 한용운의 해설 역시 최대한 원문에 가깝게 하여 본뜻을 손상시키지 않도록 하였다.
부록에서는 《채근담》에 얽힌 이야기들과 사상적 배경이 된 유교와 불교, 도교에 대해 살펴보고, 역해자인 만해 한용운의 생애와 작품 등을 간략히 다룸으로써 이 책의 가치와 의미를 되새기게 하였다.
어렵고 힘든 일이 닥칠 때마다 이 책에 쓰인 경구들을 되새기며 마음을 수양한다면, 인생의 이치를 깨닫고 인품을 높일 수 있을 것이다.
책속으로


"잘못된 길에 들어섰을 때는 바로 마음을 돌이켜야 한다"

생각이 시작되는 지점에서
욕망의 길을 좇고 있는 것을 깨닫거든
곧바로 돌이켜 바른길을 좇아오도록 한다.
한번 생각이 들 때 곧바로 깨달음을 얻고
한번 깨달으며 곧장 실천할 것이다.
이것이 화가 변하여 복이 되게 하고
죽은 자를 일으켜서 살아나도록 하는 열쇠이니
절대로 경솔하게 함부로 지나치지 말 것이다.

어떤 생각의 시초에서 충분히 반성하고 살펴 사사로운 욕심을 좇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을 때, 바로 마음을 돌이켜 바른길로 돌아오도록 한다. 사리사욕의 마음이 한번 일어나기 시작하면 즉시 깨닫고, 한번 깨달음이 오면 반드시 실천해야 한다.
이렇게 하면 욕심으로 생기는 화를 바꾸어 복을 불러오게 된다. 즉 죽을 뻔한 사람도 일으켜 살아나게 하는 열쇠가 될 것이다. 그러니 처음의 생각을 절대로 가볍게 지나쳐 보내지 말아야 한다.
- 〈5〉 개론 50


"재물을 축적하는 마음으로 학문을 쌓아라"

재물을 쌓아두는 마음으로 학문을 쌓고
공명을 구하려는 생각으로 도와 덕을 추구하고
처자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부모를 사랑하고
벼슬을 보존하는 방법으로 나라를 보존할 것이다.
여기에 나오고 저기에 들어가는 것은 다만 머리카락 한 올의 차이지만
범인을 넘어서서 성인의 경지에 들어가는 인품이란 천양지차다.
그러니 사람이 어찌 이것을 열심히 깨닫지 않을 것인가.

재물을 축적하는 것과 공명을 구하는 것, 처자를 사랑하는 것과 벼슬을 보존하는 것은 모두 세정의 사욕이다. 또 학문을 쌓는 것과 도덕을 구하는 것, 부모를 사랑하는 것과 국가를 보존하는 것은 사람으로서 마땅히 지켜야 할 도(道)이다.
그러나 세상 사람들 가운데는 욕심이 가득 차서 상도를 기피하는 자가 많다. 그러니 마땅히 한 번 생각을 돌이켜서 재물을 축적하는 마음으로 학문을 쌓고, 공명을 구하는 생각으로 도덕을 추구하며, 처자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부모를 사랑하고, 벼슬자리를 보존하는 마음으로 국가를 보존할 것이다.
사사로운 욕심과 상도를 이행하려는 그 마음의 차이는, 사실은 머리카락 한 올에 지나지 않는다. 그러나 범인을 초월해서 성인의 경지에 들어가는 인품은 하늘과 땅만큼 차이가 있다. 따라서 사람들이 어찌 깨달아서 터럭만 한 마음을 돌이켜 성인의 경지에 들지 않는 것인가?
- 〈1〉 수성 14


"하늘은 복을 내릴 때 반드시 먼저 화를 주어 경계하게 한다"

하늘이 사람에게 화를 내릴 때
반드시 먼저 조그만 복을 주어 마음을 교만하게 한다.
그러므로 복이 찾아왔을 때 반드시 기뻐하지 말고
그 복을 헤아려 순종하도록 한다.
또 하늘이 사람에게 복을 내릴 때
반드시 먼저 조그만 화를 주어 경계하게 한다.
그러므로 화가 온다고 반드시 슬퍼할 것이 아니라
그 화를 살펴 자신을 구제할 마음을 가져야 한다.

하늘이란 만물 위에서 특별히 만물을 안배하는 기능을 하는 주재자를 가리키는 말이다. 그 주재자가 사람에게 큰 화를 내리려 할 때, 반드시 먼저 조그만 복을 내려 교만함에 이르게 한다. 그리고 그 교만한 마음으로 나쁜 짓을 거리낌 없이 행하면 반드시 상상할 수 없는 큰 화를 입게 한다. 그러므로 현재 복이 온다고 해서 기뻐하지 말고 그 복을 잘 헤아려 따른다.
또 하늘이 큰 복을 내릴 때는, 반드시 먼저 경미한 화를 주어서 그 마음을 깨우쳐준다. 그 마음을 깨우쳐서 근신하고 조심하면 반드시 원만하고 참된 복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현재 불행에 빠져있다고 해서 슬퍼하지 말고 그 불행을 잘 헤아려 조심스럽게 자신을 구제해야 한다.
- 〈3〉 평의 5

목차

[〈푸른책장 시리즈 20〉 채근담]

〈1〉 수성(修省)
〈2〉 응수(應酬)
〈3〉 평의(評議)
〈4〉 한적(閑適)
〈5〉 개론(槪論)

부록
· 《채근담》에 대하여
· 《채근담》의 사상적 배경
· 역자에 대하여

저자소개

홍응명

저자 홍응명洪應明은 자는 자성自誠, 호는 환초도인還初道人으로, 명나라 말기 신종(1573~1619) 때 문인으로 추정된다. 《채근담》 외에 《선불기종仙佛寄踪》이라는 저서가 더 있다는 것 말고는 알려진 바가 없다. 그가 어떤 인물이며 어떤 삶을 살았는지 등 그에 대한 어떠한 자료도 기록으로 남아 있지 않다.


한용운 (역해)


역자 한용운韓龍雲(1879~1944년)은 승려, 시인, 독립운동가. 용운(龍雲)은 법명이며, 만해(萬海)는 법호이다. 충청남도 홍성에서 태어났다. 서당에서 한학을 익혔으며 16세경에 고향을 떠나 설악산 오세암에 입산하여 불교 서적을 읽었다. 그 뒤 1905년 백담사에서 연곡(連谷)을 스승으로 하여 득도의 경지에 이르렀으며 계를 받아 승려가 되었다. 《불교대전》과 《조선불교유신론》을 편찬하여 한국 근대 불교의 혁신운동을 펼쳤으며, 1919년 3 ㆍ 1운동 때 민족대표 33인의 한 사람으로 참가하여 일제강점기 동안 독립운동가로 활동했다. 또한 1926년에 한국 근대시의 기념비적인 작품 〈님의 침묵〉을 발표하였다.

작가의 출간작

선호작가 추가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