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빅토리아 시대의 행복한 결혼 이야기

토머스 하디 외|부자번역

왓북 출판|2014.11.03

0.0(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3,000원
구매 3,000원+3% 적립
출간정보 2014.11.03|EPUB|0.42MB
소득공제 여부 가능 (대여는 제외)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11.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알림]

시리즈 후속권 출간 시 알리미/앱푸시로 빠르게 확인하세요!

책소개

빅토리아 시대의 결혼관을 엿볼 수 있는 〈빅토리아 시대의 결혼 이야기〉 시리즈 제2편
토머스 하디와 엘리자베스 개스켈 등 명작가들의 단편 소설 네 작품 수록

그 시대의 결혼관을 엿볼 수 있는 〈빅토리아 시대의 결혼 이야기〉 시리즈 제2편


‘결혼’이라는 주제는 시대를 뛰어넘어 독자들의 흥미를 자아낸다. 결혼 생활이 마냥 순탄할 수만은 없는 법. 부부에게 갈등이 닥쳤을 때 그것을 극복하고 관계를 회복하는가 하면, 그 갈등 때문에 파국을 맞기도 한다. 100여 년 전, 빅토리아 시대에 탄생한 소설 속 결혼 이야기는 어떤 모습일까? 〈빅토리아 시대의 행복한 결혼 이야기〉에서는 토머스 하디와 엘리자베스 개스켈 등의 작가들이 소개하는 네 가지 행복한 결혼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수록 작품

〈맨체스터에서 온 부부〉 맨체스터에서 런던으로 온 오픈셔 부부. 하지만 오픈셔 부인에게는 아픈 과거가 있다. 항해사인 첫 번째 남편이 바다에서 실종된 후 그녀는 장애가 있는 사생아 딸을 홀로 키우며 산다. 한편 일밖에 모르던 하숙인 오픈셔 씨는 그녀와 딸을 보며 여태껏 느껴 보지 못한 감정에 사로잡혀 청혼한다. 몇 년 후, 새로 태어난 아들까지 네 식구는 누구보다 행복하게 지낸다. 그러던 어느 날, 한 남자가 찾아오면서 모든 것이 달라진다.

〈스치는 바람〉 밥티스타 트루덴은 적성에 맞지 않은 교사 생활과 부모님이 원하는 스무 살 연상의 남편감 사이에서 갈등한다. 결국 결혼을 하기로 결심한 밥티스타는 고향으로 돌아가던 길에 학교 동창 찰스를 만나고 그의 구애에 마음이 흔들린다. 즉흥적으로 결혼식을 올린 두 사람. 그러나 찰스가 불의의 사고를 당하며 밥티스타는 다시 한 번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된다.

〈신뢰하는 마음〉 셰퍼드 소령은 마흔이 넘도록 셰퍼드 가문의 저택 애플턴 파크에서 부모님, 여동생 둘과 함께 살지만 그가 이웃 동네에 낮은 신분의 부인과 딸을 두고 있다는 것은 공공연한 비밀이다. 소령은 이 사실이 가족들의 귀에 들어갈까 봐 부인에게 이사를 종용하고 건강이 좋지 않은 셰퍼드 부인은 마지막으로 한 번은 꼭 애플턴 파크를 구경하고 싶다고 부탁한다.

〈순금 광산 주식회사〉 레지널드는 은행가의 딸 로지를 사랑하지만 돈이 없다는 이유로 그녀의 마음을 얻지 못한다. 부자가 되어 돌아오기로 마음먹은 레지는 자신의 땅에 금맥이 있다는 정보를 갖고 로지의 아버지를 만난다. 로지가 아직 결혼을 하지 않았다는 소식을 전하며 로지의 아버지는 자신에게 전부 맡기라 하는데…….

목차

[빅토리아 시대의 행복한 결혼 이야기]

맨체스터에서 온 부부 / 엘리자베스 개스켈
스치는 바람 / 토머스 하디
신뢰하는 마음 / 조지 무어
순금 광산 주식회사 / 월터 베전트

저자소개

엘리자베스 개스켈(Elizabeth Gaskell, 1810~1865)
빅토리아 시대에 활동한 영국의 소설가로 극빈층을 비롯해 사회의 다양한 계층의 삶을 엿볼 수 있는 작품들을 발표했다. 아들의 죽음을 계기로 쓴 첫 번째 장편 《메리 바튼Mary Barton》(1848)은 단숨에 성공작이 되었고 찰스 디킨스와 토머스 칼라일의 찬사를 받았다. 대표작은 《북과 남North and South》(1855)과 친구 샬롯 브론테가 사망한 후 그녀의 아버지의 부탁으로 쓴 전기 《샬롯 브론테의 일생Life of Charlotte Bronte》(1857) 등이 있다.

토머스 하디(Thomas Hardy, 1840~1928)
영국의 대표적인 시인 겸 소설가. 하디의 작품은 대부분 그의 고향인 도체스터를 모델로 한 영국 남부의 웨섹스 지역을 배경으로 농촌 풍경과 농촌의 미신이나 풍습을 다루고 있다. 그의 작품 《테스Tess of the d’Urbervilles》(1891)와 《무명의 주드Jude the Obscure》(1895) 등은 발표 후 타락한 여성, 계급, 종교와 결혼 등 민감한 소재로 당대 사람들의 혹평을 받았다. 결국 그는 더 이상 소설을 쓰지 않고 희곡과 시 창작에 전념했다.

조지 무어(George Moore, )
아일랜드 출신 소설가, 시인이자 극작가이고 19세기 후반 영국과 아일랜드의 자연주의에 큰 영향을 준 인물이다. 그의 작품들은 대개 빅토리아 시대의 규범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지만 때로는 성(性), 간통, 매춘, 동성애에 대해 써서 논쟁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대표작은 《광대의 아내A Mummers Wife》(1885), 《에스더 워터스Esther Waters》(1894) 등이다.

월터 베전트(Walter Besant, 1836~1901)
영국 소설가이자 역사가. 영국 햄프셔주 포츠머스에서 태어났다. 모리셔스 왕립대학에서 6년간 수학교수로 재직했으나 건강 악화로 1867년 런던으로 돌아와 정착했다. 소설 뿐 아니라 런던의 역사와 지형에 관한 글을 많이 남겼다.
대표작으로는 제임스 라이스James Rice와의 공저인 《황금나비Golden Butterfly》(1876), 도시 빈민의 고난에 관한 대중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쓴 《기브온의 아이들Children of Gibeon》(1886), 《인간의 조건All Sorts and Conditions of Men》(1882) 등이 있다.


[역자 소개]
부자번역
나이도 성별도 사는 곳도 모두 다른 사람들이 번역이라는 공통점으로 만나 인연을 맺었다. 부자번역은 번역을 생업으로 삼겠다는 꿈과 유려한 번역을 하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