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욕망과 환상 - 한국 교회와 사회에 관한 문화사회학적 탐구

이철

시대의창|2014.10.22

(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9,900원
구매 9,900원3% 적립
출간정보 2014.10.22|EPUB|2.77MB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9.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알림]

시리즈 후속권 출간 시 알리미/앱푸시로 빠르게 확인하세요!

책소개

한국 교회와 사회, 문화사회학을 만나다

최근 한 교회는 2,000억 원이 넘는 돈을 들여 지하 8층, 지상 14층 규모의 예배당을 지었다. 그 과정에서 공사비를 부풀리고 정부와 유착했다는 의혹을 받았고, 교회의 신자들은 분열되었다. 사랑을 나누어주는 장소여야 할 교회가 왜 이렇게 되었을까?
2008년 국민들은 100만 명이 결집한 촛불집회를 통해 대중의 힘을 자각했으나 지금 한국에서는 그 힘을 찾아볼 수 없다. 왜 어떤 사건은 폭발적인 힘을 불러일으키는 촉매제가 되는데, 어떤 사건은 그렇지 못한가?
이 질문에 대한 해답을 찾는 하나의 방편으로, 이 책은 한국 교회와 한국 사회에서 일어난 다양한 사건들을 문화사회학의 관점에서 접근하여 분석했다. 문화사회학은 문화를 경제나 정치 구조의 종속물로 간주하지 않고 문화가 정치나 경제보다 큰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고 보는 학문으로, 이 책은 문화사회학이라는 새로운 분석 방법론을 선택함으로써 기존에 찾아내지 못했던 개인의 내적 동기와 무의식의 작용을 드러내 보여준다.


교회에 스며든 물신주의,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오늘날 기독교인들에게 우상은 타 종교의 신이 아니라 물질, 경제, 풍요이다. 많은 교인들이 교회에서 남편의 승진, 아들의 대학 합격, 아파트 값 상승을 빌며, 다른 교인이 큰돈을 벌면 ‘신앙이 깊기 때문에 축복받은 것’이라며 부러워하고 그 행운이 자신에게 오지 않았음에 실망한다. 최근 손봉호 서울대 명예교수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교회가 돈을 우상으로 섬기고 있다. 성경의 가르침과 너무나 어긋난다. 개신교 역사상 지금의 한국 교회만큼 타락한 교회는 없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1장 〈문화사회학과 기독교〉에서 저자는 라캉의 정신분석학에 헤겔 철학과 마르크스주의를 접목한 슬라보예 지젝의 이론을 통해 이러한 교회의 문제점들을 들여다본다. 욕망을 버리고 환상을 가로질러야 한다는 지젝의 주장은 결단과 수행을 통해 욕심을 버리라고 촉구하는 기독교의 가르침과 묘하게 비슷하다. 라캉과 지젝의 정신분석학을 누구나 이해할 수 있도록 쉽게 풀어 설명했으며, 이를 통해 교회의 대형화, 세습, 물신주의, 기복신앙 문제의 근본에 ‘욕망’의 문제가 있음을 지적하고 해결 방법을 제시한다.


문화사회학, 숭례문 전소 사건·2008 촛불집회·용산 참사를 재조명하다


숭례문 전소 사건 때 사람들이 ‘▶◀ 숭례문 지못미’라는 기호를 사용하며 집단적으로 애도한 것은 정확히 말하면 숭례문이 아니었다. 숭례문이라는 ‘기호’에 채워진 민족, 역사, 문화, 얼, 대한민국, 애국심 등이었다. 숭례문 전소 사건은 단지 국보 1호에 대한 방화 사건이 아니라 이 건물이 상징하는 모든 것들에 대한 ‘방화’ 사건이었던 것이다. 또한, 많은 사람들이 조두순 사건을 보고 분노하고 눈물 흘렸지만 다섯 명이 화재로 참혹하게 사망한 용산 참사에 공감하지 않았던 것은 상징의 생산수단이 철거민이 아닌 정부, 대중매체 등의 문화 권력에 있었고, 이들이 철거민에게 ‘불법’, ‘폭력’, ‘이기주의’ 등의 부정적인 의미를 부여했기 때문이다. 2장 〈사건의 문화사회학〉에서는 이 사건들 이외에도 2008년 미국산 소고기 수입 반대 촛불집회와 1953년 한국 장로교회 분열 사건을 문화사회학적으로 접근하여 분석한다. 이를 통해 독자는 사회적으로 구성된 문화 담론을 수동적으로 받아들이는 대신 다양한 문화사회학적 방법론을 이용하여 주체적으로 사건을 분석, 수용할 수 있게 된다.

이처럼 한국 교회와 사회에는 새로운 분석과 해결책을 필요로 하는 사건과 문제들이 존재한다. 한국 교회의 행보에 문제의식을 느끼고 있다면, 기존의 분석 방법론으로 사회문제를 명확하게 파악하지 못해 답답했다면 이 책의 일독을 권한다.

목차

[욕망과 환상 - 한국 교회와 사회에 관한 문화사회학적 탐구]

여는 글
서론

문화사회학과 기독교
1) 욕망과 환상에 사로잡힌 한국 교회: 라캉과 지젝의 관점
2) ‘우리 모두 성공합시다’ : 서사와 코드로 본 한국 교회 설교와 신앙 교육
3) ‘신'들의 전쟁: 지젝의 물신주의 비판
4) 더 좋은 세상 만들기: 종교사회학의 사회 변혁적 관심
5) 감정은 이성의 시녀가 아니다: 감정의 문화사회학

사건의 문화사회학
6) 개인은 왜 사회에 종속되는가: 숭례문 전소 사건과 토템 숭배
7) 성스러운 중심 지키기: 미국산 소고기 수입 반대 촛불집회 그리고 시민종교
8) 낮은 데로 임하소서: 용산 참사와 사회적 외상
9) 인간의 존엄성을 숭배하다 : 촛불집회와 인간성의 종교
10) 교단 갈등 시대의 서막: 서사와 코드로 본 1953년 한국 장로교회 분열

찾아보기

저자소개

이철

저자 이 철은 숭실대학교를 졸업한 후 한신대학교 신학대학원과 미국 프린스턴 신학대학원에서 신학 석사 학위를, 보스턴 대학교에서 철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귀국 후 호서대학교를 거쳐 현재 숭실대학교 기독교학과에서 기독교사회학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종교사회학, 기독교사회학, 문화사회학 등에 관심을 갖고 있으며, 주요 저서로는 《사회 안에 교회 교회 안에 사회》, 《칼뱅주의 논쟁: 인문사회과학에서》(공저) 등이 있다.

작가의 출간작

선호작가 추가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PC, eBook 전용 단말기 등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