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더클래식 동양고전 컬렉션 01〉 논어

공자 (孔子)

더클래식 출판|2012.08.08

0.0(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2,900원
구매 2,900원+3% 적립
출간정보 2012.08.08|EPUB|1.76MB
소득공제 여부 가능 (대여는 제외)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11.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알림]

시리즈 후속권 출간 시 알리미/앱푸시로 빠르게 확인하세요!

책소개

동양 고전을 넘어 세계가 함께 읽는,
인류 보편의 진리 논어

고전 속에 미래가 있다!


고전은 언어와 같다. 언어를 모르고는 어떤 대상과도 대화할 수 없다. 고전을 모르고는 지나간 과거와 대화할 수 없고 같은 시대를 사는 사람들과 대화할 수 없다. 고전은 인류가 오랫동안 쌓아 온 소중한 지적 유산이다. 지적 유산은 현재를 세우는 기초가 되며 희망찬 미래를 여는 자산이 된다. 우리가 살고 있는 현재를 알기 위해서, 그리고 미래를 알기 위해서 고전을 이해하는 것은 반드시 필요하다.
특히 어제와 오늘이 다르고, 오늘과 내일이 다르게 급변하는 현대사회에서 미래를 내다보는 밝은 눈을 갖기 위해서라도 고전을 가까이 두고 읽어야 할 것이다. 더클래식 동양고전 컬렉션은 수많은 고전 중에서 가장 먼저 읽어야 할 고전을 엄선하였으며, 부담 없이 매일 들여다볼 수 있도록 쉽게 옮기고, 원문과 영역문을 함께 대조하며 공부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그 첫 번째 책으로 고른 《논어》는 유가의 시조인 공자의 가르침을 담은, 동양 철학의 근간이 된 유교 사상의 진수라고 할 수 있겠다. 《논어(論語)》란 ‘논하고(論) 말하다(語)’라는 뜻이다. 공자와 제자들이 함께 토론하고 대화하여 얻은 가르침이라는 뜻이다. 공자와 제자들이 나눈 짧은 문답 속에 담긴 넓디넓은 진리를 매일 아침 한 구절씩 만나 보자.

송나라 유학자 정이는 《논어》에 대하여 이렇게 말했다.
“《논어》를 읽을 때 다 읽고도 전혀 아무 일이 없는 자도 있고, 다 읽은 뒤에 그 가운데 한두 구절을 얻어서 기뻐하는 자도 있고, 다 읽은 뒤에 《논어》를 알고 좋아하는 자도 있고, 다 읽은 뒤에 그저 자신도 모르게 손발이 덩실덩실 춤추게 되는 자도 있다.”
《논어》와 같은 고전은 일생에 걸쳐 평생 동안 읽는 책이다. 《논어》속에서 인간을 보고, 자신을 보며, 또한 인류 보편의 가르침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 옮긴이의 말 중에서


쉽게 읽히는 《논어》

번지가 무우 언덕 아래에서 공자를 따라다니다가 여쭈었다.
“덕을 높이는 것, 결점을 없애는 것, 미혹을 분별하는 방법을 감히 여쭙습니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훌륭한 질문이다! 일을 먼저 하고 얻기를 나중에 하는 것이 덕을 높이는 것이 아니겠는가? 자신의 잘못은 다스리되 남의 잘못은 책망하지 않는 것이 결점을 없애는 것이 아니겠는가? 하루아침의 노여움으로 자신을 망치고 또 그 화가 어버이에게 미치게 하는 것이 미혹됨이 아니겠는가?”
-12편 안연(顔淵), 21장


원문과 영역으로 만나는 《논어》

樊遲從遊於舞雩之下, 曰 “敢問崇德脩慝辨惑.”
子曰 “善哉問! 先事後得 非崇德與? 攻其惡 無攻人之惡 非脩慝與? 一朝之忿 忘其身 以及其親 非惑與?”

Fan Ch’ih rambling with the Master under the trees about the rain altars, said, “I venture to ask how to exalt virtue, to correct cherished evil, and to discover delusions.”
The Master said, “Truly a good question! If doing what is to be done be made the first business, and success a secondary consideration; is not this the way to exalt virtue? To assail one’s own wickedness and not assail that of others; is not this the way to correct cherished evil? For a morning’s anger to disregard one’s own life, and involve that of his parents; is not this a case of delusion?”

저자소개

공자 (孔子)

저자 공자(孔子, Confucius)는 춘추전국시대 제자백가 중 유가의 시조이다. 누구에게 어떤 학문을 배웠는지는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다. 다만 태어난 노나라가 주나라를 이어받았기 때문에 주나라의 문화를 정통으로 삼아 이를 더욱 발전시키고자 하였다. 또한 예를 중시하여 6예에 능통하고 고전, 역사와 시에 밝아 삼십 대에 이미 훌륭한 스승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모여든 제자들과 함께 전국을 주유하며 제후들에게 혼란스러운 세상을 다스릴 수 있는 자신의 사상을 알렸다. 생전에 자신의 사상이 국가의 경영 이념이 되는 것을 보지는 못하였으나, 공자의 사상은 중국 사상의 기초를 이루었고, 동양사상의 근간인 유교의 뼈대가 되었다. 《사기》에 따르면 그의 제자 중 72명이 ‘6예’에 통달했고, 공자의 제자로 자처하는 사람의 수가 3,000명을 넘었다고 한다. 이 제자들은 전국에 흩어져 각자의 위치에서 벼슬을 하거나, 학문의 일가를 이루었다. 공자는 토론과 대화를 통해 제자들을 교육했다. 공자는 짧게 묻고 간결하게 답했다. 그러나 그 안에 담긴 생각은 시공을 넘어 덮을 수 있을 만큼 깊고 넓다. 공자가 남긴 이 말들은 중국을 넘어 한국,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의 사상이 되었고, 유학이 전파된 이래 한반도에 세워진 나라들을 지탱한 경영 이념이 되었다. 논어는 일찍이 16세기에 번역되어 서양에도 소개되었으며, 프랑스 철학자 볼테르는 마테오 리치가 번역해서 보내준 논어를 읽고 계몽주의에 대한 확신을 가졌다고 한다. 한때 공자를 능멸한 적도 있었던 중국도 세계 주요 2개국으로 부상하며 《논어》 열풍으로 공자를 재조명하고 있다고 한다. 이천오백여 년 전에 살았던 공자의 사상이 오늘날 세상을 다시 덮고 있는 것이다. 공자가 아끼던 제자 안회(顔回)는 자신의 스승을 이렇게 묘사했다. “우러러보면 우러러볼수록 더욱 높고, 뚫으면 뚫을수록 굳세며, 눈앞에 있는가 하면 어느새 뒤에 계신다.”
.저자가 속한 분야인문/교육작가 > 역사인물
인문/교육작가 > 동양학자/동양철학자

공자님의 최근작 전체작품보기
동양고전 슬기바다 세트(전14권)
논어(젊은 지성을 위한)(59클래식 C15...
논어(한눈에 익히는)(2판)
논어(양장본 HardCover)
공부가 되는 논어 이야기
논어(보급판)
공자는 거짓말쟁이(느낌표 철학동화 배려)
사서오경
논어 논어(청소년을 위한) (청소년을 위한 사서... 논어(대학권장도서 베스트 10) 논어. 1(펭귄클래식 41)
전체선택

.역자 : 고전연구회 역자 고전연구회는 오늘날 세계를 지지하고 있는 고전을 연구하고 새롭게 번역하는 사람들의 모임이다. 현대인의 메마른 삶에 샘물이 되는 독창적인 연구회가 되자는 한뜻으로 모였다. 많은 독자가 어렵고 지루하다고 여기던 동·서양의 고전을 ‘친근한 고전’으로 느끼게 하고, 나아가 생활하면서 항상 기억하고 활용할 수 있는 콘텐츠로 만들자는 목표로 활동한다. 고전연구회의 첫 번째 저서인 이 책을 첫 단추 삼아 앞으로 더 많은 동·서양 고전을 새로운 방식으로 해독해 선보일 예정이다.
.

작가의 출간작

선호작가 추가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