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HOME > 문학 > 국내소설

나비여행

안근찬

안북 출판|2012.04.30

0.0(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1,000원
구매 1,000원+3% 적립
출간정보 2012.04.30|EPUB|0.35MB
소득공제 여부 가능 (대여는 제외)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11.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알림]

시리즈 후속권 출간 시 알리미/앱푸시로 빠르게 확인하세요!

책소개

나비여행
수정 없이 단 한 번에 쓴 소설


왼뺨을 훑는 늙은 햇살이 따스했다.
겨울 끝자락을 품고 앉은 등성을 따라 들쭉날쭉 성근 개나리 빛이 스쳐갔다. 겨울이 가긴 가나. 창밖을 훑는 느린 시선이 따가웠다. 초봄 앞자락을 빚고 누운 햇볕을 따라 성큼성큼 잿빛 산마루 결이 지나갔다. 봄이 오긴 오나.
곧 목적지인 홍천에 도착하겠습니다. 희끗 성근 머리카락이 마이크로 말했다. 지친 기색 없는 그 목소리에 잠깬 시선을 불쑥 차안으로 돌렸다. 노란 빛의 잔상이 건너편 옆자리 기운 머리통에 잠시 머물렀다. 마치 나비가 앉은 듯 갓난아이의 머리통 위에 머물렀다 지워지는 개나리 빛. 젊은 엄마의 눈꺼풀이 돋아나 앞쪽으로 기웃하다가 곧바로 아이에게 옮아갔다.
소지하진 짐을 확인하시고…, 버스가 완전히 정차한 다음에…. 스피커는 홍천터미널 앞 다리를 지나는 동안에도 그치지 않았다. 마른 홍천강이 잿빛 그늘을 품고 거기서 조용했다. 기어이 도착했구나. 작은 가방이 옆자리에 덩그러니 앉아 기운 햇살조각을 붙잡고 있었다. 다섯 시 오 분. 부산이라면 아직 볕이 창창할 시간이었다.
한 시간이나 기다려야 하나. 시내버스 시간표가 걸린 곳엔 아직 겨울바람이 바빴다. 오랜 시간 좌석에 길든 허리 끝이 높은 굽을 타고 찌르르 울었다. 시간표 곁, 빵집 백열등이 시든 개나리 빛으로 비닐포장들을 굽어보고 있었다. 들어가 사윈 빛에 눈시울이라도 녹이고 싶었지만 저만치 앞질러 걷는 마음 자락이 이내 고개를 돌리게 했다. 장전평리요. 사거리까지 늘어진 택시들이 차츰 붉어지는 서쪽을 향해 볕바라기를 하고 있었다. 아, 네. 장전평리요. 설익은 노을을 등지고 담뱃불을 비벼 끈 젊은 기사가 백열등처럼 이를 드러내며 운전석에 앉으며 시동을 걸었다.
어디서 오셨어요? 말투가 경상도 같네요. 건너온 다리를 되돌아가면서 택시가 물었다. 그새 홍천강은 잿빛 그늘을 한 모금 더 삼켰고 가방은 더 이상 햇살조각을 만나지 못했다. 간단히 네, 라고 대답을 할까 하다 그만두었다. 젊고 낯선 택시였고 낯설고 설익은 곳이었다. 시선을 밖으로 버린 채 치맛자락을 내려 무릎을 가렸다. 홍천엔 처음이신가요? 다시 설익은 택시가 백미러로 눈을 치켜떴다. 불쑥 눈시울에 밀물이 들어선 탓인지 입술이 달싹거렸다. 아, 아뇨. 두 번째 왔어요. 엉겁결 고백 탓에 눈물이 울컥하는 느낌이었다. 아, 그렇군요. 장전평 어디쯤이세요? 좁고 낡은 옛길을 굽이칠 때마다 한마루에 걸린 햇살조각이 번뜩번뜩 가쁜 숨을 뱉어냈다. 그때마다 젊은 손등에 노란 빛의 얼룩이 들어섰다 지워졌다. 마을 입구에 무슨 절이 있다고 하던데. 알고 있는 것은 그뿐이었다. 아니, 아는 것은 산더미였지만 정작 알아야 할 것은 얼룩보다 보잘것없었다. 문득, 마지막 남은 햇살조각이 모퉁이를 도는 백미러에 튕겨 들이닥쳤다. 눈꺼풀을 닫자 작은 나비가 노랗게 새겨졌다. 봄이 오긴 올까. 그래, 늘 오던 길이니 길을 잃진 않겠지.

저자소개

안근찬

강원도 홍천 출생
건국대학교 불어불문학과 졸업
건국대학원 불어불문학과 수료
장편소설 '멸의 노래', '인류멸종프로젝트'
시집 '사랑이 유죄인 이유', '사람이 유죄인 이유', '홀로 살아가다 슬퍼지면', '홀로 사랑하다 슬퍼지면' 외 다수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