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3류들의 납치

츠지 카즈마

플럼북스|2011.11.01

(0명)

서평(1)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1,000원
구매 1,000원3% 적립
출간정보 2011.11.01|EPUB|160.08MB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9.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책소개

배꼽 빠지는 카즈마의 요절복통 여행기!

『3류들의 납치』는 〈1만 시간 동안의 남미〉에서 여행 작가 박민우와 함께 여행했던 '츠지카즈마'가 10여 년 동안 여행하면서 겪었던 황당한 경험담을 엮은 것이다. 읽는 이들의 배꼽을 쥐고 흔드는 이 책은, '진짜일까?' 의구심이 들 정도로 스펙터클하고 기괴한 사건들이 펼쳐진다. 포커판에 끌어들이기 위해 오토바이를 멈춰 세우고 협박하는 경찰, 유령이 나오는 방에서 자라고 꼬드기는 호스텔 사장, 한밤중에 숙소에 숨어들어 도둑질하는 불법 이민자 등 모두 저자가 만난 사건의 주인공들이다. 어처구니없음, 믿기지 않음, 울컥하게 하는 감동, 잔잔한 여운이 12개의 에피소드 안에 담겨져 있다.

목차

<3류들의 납치>

제1장 잔혹 코미디, 무대는 사막
미국. 리노에서 솔트레이크 시티로 가는 장거리 버스. 차 안에서 만난 악연 때문에 도중에 사막 한가운데 하차하게 된다. 눈이 쌓여 있는 한겨울의 네바다 주. 극한의 추위 속에서 얼어붙은 사막을 계속 헤매는 나. 이 밤은 어떻게 끝이 날 것인가?

제2장 삼류들의 납치
베트남. 목적지인 동하로 가기 위해 바이체이에서 우연히 버스를 얻어 타게 된다. 하지만 내가 탄 버스의 주인은 강도들. 과연, 나는 무사히 버스로부터 탈출할 수 있을까? 멍청한 강도들의 멍청한 범죄가 연출하는 애매한 위기!

제3장 내 친구, 차
라오스의 어느 작은 마을에 묵고 있던 나는 차라고 하는 소년과 만난다. 영어를 배우겠다며 나를 따라다니는 소년. 아이를 싫어하는 나는 그를 필사적으로 멀리하려고 하지만, 거기서 뜻밖의 우정이 싹트기 시작한다.

제4장 생체실험, 굶어 죽기 vs. 얼어 죽기
한겨울의 터키. 대중교통이 마비된 상황에서 나는 트로이에 고립된다. 게스트하우스는 닫혔고 길거리를 배회하던 중 친절한 한 남자의 도움을 받게 된다. 하지만 그 때문에 예기치도 못한 비참한 나날이 시작되는데….

제5장 타코, 총알 그리고 식욕의 함수관계
장소는 멕시코. 마약 밀매 조직의 항쟁이 격화하고 있는 악명 높은 마을, 시우다 후아레스. 한밤중에 내가 머무는 싸구려 숙소에서 총격전이 벌어진다. 지옥처럼 변한 숙소에서 난무하는 총성, 공포에 떠는 나는 과연 살아남을 수 있을까…?

제6장 죽음을 각오한 사투
인류는 먼 옛날부터 그들과 싸워 왔다. 과테말라 안티구아에서 묵고 있던 내게 그들이 기습공격을 감행해왔다. 그들의 목적은? 인류의 존망을 건 장렬한 싸움의 서막이 시작된다.

제7장 해적과 격랑, 둘 중 하나
라오스. 모험을 좋아하는 나는 루앙프라방에서 보트를 빌려 메콩강 상류로 향한다. 산적이 출몰한다는 소문이 떠도는 위험지대를 여행하는 나를 기다리고 있는 것은·? 과연 내가 원하던 진정한 모험이 그곳에서 기다리고 있을까?

제8장 팔레스타인 아빠의 꿈
팔레스타인 자치구. 매주 한 마을에서 행해지는 반이스라엘 시위를 견학하는 나. 광분한 팔레스타인 사람들과 함께 이스라엘군의 총격을 피하며 싸움이 끊이지 않는 두 민족에 대해 생각하기 시작한다. 이 심각한 영토 문제에 과연 끝은 있는 것일까?

제9장 새벽 2시의 노크
베트남. 하노이 시내의 게스트하우스에 도착한 나는 주인의 권유로 종업원 방에 묵게 된다. 한밤중에 일어난 어떤 일을 계기로 나는 벽 저편에 있는 사람의 존재를 알아차리게 되는데…. 

제10장 어둠의 습지
브라질. ‘관광 투어는 즐겁게’라는 평소 나의 지론과 달리 우기의 판타날 초원은 차라리 극기훈련에 가깝다. 끝없이 펼쳐진 물의 대지가 점차 나의 체력을 고갈시킨다. 도대체 어디까지 걸어가면, 이 지옥이 끝날까? 그곳에서는 어떤 결말이 나를 기다리고 있을까?

제11장 국경선의 쟁탈전
친구 민우를 쫓아 콜롬비아에서 베네수엘라로 국경을 넘은 나. 그곳에서 수상한 이들이 타고 있는 미니버스를 타게 된다. 그러나 베네수엘라 군인이 검문을 시작하자 무슨 이유에서인지 승객들이 불안에 떨기 시작한다. 과연 이들의 정체는?

제12장 루돌프 택시와 여섯 명의 산타클로스
오스트레일리아. 크리스마스 시즌, 장거리 버스로 제랄톤으로 향하는 나. 가벼운 여행이라고 생각했지만, 그곳에서는 불가해한 사건이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저자소개

츠지 카즈마(Tsuji Kazuma)

1982년생. 어릴 때부터 빨리 어른이 되어 돈을 벌고 싶어 했다. 그래서 고등학교를 졸업하자마자 취직을 했지만, 현실은 이상과 달랐다. 친구들은 대학생활을 하며 인생을 즐길 때, 그는 새벽에 일어나 출근하고 달을 보며 퇴근했다. 돈을 벌었지만, 마땅히 쓸 곳도 없었다. 그렇게 딱 1년 반을 살았다. 이건 아니다 싶어, 회사를 그만두고 짐을 쌌다. 역마살이 뼛속까지 들어차서일까? 지금까지 떠돌며 길에서의 삶을 즐기고 있다. 10여 년간 여행을 본업으로 삼고 있지만, 아직도 그의 발길이 닿지 않은 곳은 많다. 이 책은 그의 10년 동안의 여행 중 겪은, 12가지 여행담을 모은 것이다. 일본에서 남미 여행서 〈직업방랑인(放浪職人)〉을 출간했다.

작가의 출간작

서평(1)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PC, eBook 전용 단말기 등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