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다이(多狸)

이미연

웰콘텐츠|2010.08.04

(0명)

서평(1)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3,000원
구매 3,000원3% 적립
출간정보 2010.08.04|EPUB|2.02MB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9.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책소개

- 2004년 종이책으로 출간된 작품입니다.

달빛 환한 밤, 커다란 상처를 입은 은빛의 존재가 나를 부릅니다.
거짓을 모르는 맑고 투명한 자수정빛 눈으로 나를 바라봅니다.
진심이 통하는 상대……반려.

나는 그를 다이 라 부릅니다.
아름다울 다(多), 이리 이(狸)……. 다이.



-본문 중에서

그들이 아옹다옹하며 진현의 팔을 치료하고 있을 때, 풀썩 소리가 났다. 지혜는 놀라 몸을 돌렸다.
짐승이 그들을 피하려고 했던지 저만치 나가 떨어져 있다. 상처가 생각보다 깊든가 피를 많이 흘렸든가 둘 다든가의 이유로 쓰러지고 말았지만. 그녀는 자기 손수건으로 진현의 상처를 꽁꽁 싸맨 뒤 짐승에게 다가갔다.
“지혜야, 어디 가!”
“얘, 난 물지 마라. 그럼 너 진짜 죽여 버릴 거야.”
그의 목소린 들리지도 않았다. 짐승이 헉헉거리며 가느다랗게 실눈을 떴다. 건방지게 아무 상관 말고 가라는 눈빛 같다. 지혜는 코웃음을 쳤다.
“사실 너 따위 별로 무섭지도 않아. 너 정도 큰 개도 키워봤는걸? 아무도 그 녀석을 길들이진 못했지만 난 해냈어. 좀 물리긴 했어도 나중엔 친구로 지냈다고.”
기가 차다는 눈빛이다. 지혜도 솔직히 어이가 없었다. 그녀가 기르던 강아지는 진돗개 잡종으로 아무리 커도 그녀의 무릎에 겨우 닿을 정도였다. 그 녀석한테 물렸을 땐, 녀석이 고작 3, 4개월 무렵이었고. 사람도 잡아먹을 것 같은 이 커다란 짐승과 비교 자체가 되지 않았다.
그녀는 입고 있던 셔츠를 벗었다. 춥다고 소매가 긴 옷을 입고 있어서 다행이었다.
“그냥 묶는 걸론 안 되는 거 같은데.”
진현이 다가왔다. 아직까지 상처 부위에서 피가 흘러나오고 있다. 근처에 물이라도 있다면 소독해 줄 텐데. 문제는 이 짐승에게 소독약에 찌든 수돗물이 해가 되지 않을 까였다. 왠지 인간의 손이 닿아서도 안 될 동물 같은데, 오염된 물에까지 닿으면.
“너, 정말 나 물면 안 돼. 상처만 보려는 거뿐이니까.”
짐승은 그럴 기운도 없는지 눈을 감아 그들을 외면했다. 적당히 귀찮게 굴도록 내버려두면 알아서 떠나겠거니 하는 태도였다. 어쩐지 재미있었다. 한 마디도 나눈 적 없으나 그녀는 짐승의 의도를 다 꿰고 있었다. 몸은 다 컸지만 아직 새끼에 속하진 않을까? 하는 짓이 영락없는 애였다.
지혜는 더욱 용기를 가지고 짐승을 만지려 했다.
“잠깐, 내가 볼게.”
진현이 그녀를 막았다. 그녀가 물릴까봐 걱정하는 모양이다. 그녀는 고개를 저었다.
“내가 할게. 오빤 좀 쉬어. 얘는 이제 더 이상 물지 않을 거야.”
“뭐? 어떻게 알아?”
그가 경계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지혜는 그런 진현을 설득하고 싶었지만 자신도 알 수 없는 이유라 입을 다물었다.
털은, 세상에, 너무나 부드러웠다. 최고급 모피는 본 적도 없고 건드린 적은 더더욱 없지만 짐승의 은색 털은 그보다 부드러우면 부드러웠지 덜할 리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매끄럽고, 너무 부드러웠다. 정말 인간의 손이 닿아선 안 되는 생물 같았다. 인간의 추잡함에 오염되어선 안 될 신성한 동물 같았다.
하지만 그녀는 충동적으로 짐승의 머리를 쓰다듬었다. 짐승이 다시 실눈을 떴다. 지혜는 미소를 지었다.
“털이 너무 예쁘다, 얘.”
머리를 몇 번 더 다독인 뒤 그녀는 짐승의 상처에 손을 댔다. 아픈지 움찔거린다. 그녀가 미처 발견하지 못한 상처에 손을 대자 짐승이 고개를 번쩍 치켜들었다.
“으릉!”
“아, 알았어. 살살 할게.”
진현이 지혜를 끌어당기려 했다.
“가자. 그냥 둬도 네 말처럼 알아서 나을 거야. 야생동물이 원래…….”
“내가 걱정되는 건 알지만 오빠, 얘 내버려두고 갈 수 있어? 오빠 성격에. 나중에 구급상자 들고 와서 치료할 사람이면서.”
맞는 말이지만 자신이 물리는 것과 지혜가 위험에 노출되는 것은 틀리다. 심장박동부터 말이다. 그는 지혜를 말리려 했지만 지혜는 이미 그에게 등을 돌렸다.
“좀 더럽지만 이 방법밖에 없으니 참아.”
그녀는 짐승의 상처에 침을 뱉었다. 진현이 그녀에게 놀라 숨을 들이키는 소리가 들렸다.
“소독약도 없고, 있어봐야 얘한텐 너무 독할 것 같아서 그래. 짐승들도 자기들 상처를 핥잖아. 얘는 왜 안 그러는지 모르겠지만 가만히 두는 것보단 낫겠지. 혹시 너도 기분 나쁘니?”
짐승에게 물어봐야 대답을 들을 수 없겠지만, 짐승의 눈 또한 어이없다는 빛을 띠는 것을 보고 깔깔거리며 웃었다.
“너 진짜 재밌다, 얘. 그나저나 이 상처는 누구한테 얻은 거야? 정말 아팠겠다. 깊진 않지만 살갗이 많이 상했네. 뭐에 배인 거야? 아니, 찢긴 건가?”
짐승이 갑자기 벌떡 일어섰다.
“얘, 어디가!”
짐승은 뒤도 돌아보지 않고 사라졌다. 아픈 것을 참으며 억지로 멀어지는 것이 선했다. 계속 앞발을 절뚝거렸으니. 그래도 셔츠로 출혈은 막았으니 격하게 움직이지만 않는다면 금세 나을 것이다. 까닭 모를 믿음이 샘솟았다.
“괜찮니?”
“오빠.”
지혜는 짐승이 사라진 풀숲을 멍하니 응시했다.
“응?”
“우리 꿈꿨다고 생각하자. 무지무지 실감나지만 더 이상 이어지지 않는 꿈.”
진현은 그녀의 뜻을 이해했다.
야영장으로 돌아가니 난리였다. 조용히 한다고 했는데 정주가 진현의 상처를 보고 난리를 피운 것이다. 넘어져서 뾰족한 돌에 찔린 것이라 얼버무렸지만 사람들은 미심쩍어 했다. 관리인 아저씨가 파상풍 주사와 광견병 예방 주사를 맞아야겠다고 까지 했으니 그들의 말을 믿는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지 의심스러웠다.
진현의 상처를 보고 사람들은 들개가 돌아다니는 지도 모른다며 철수하길 희망했고, 그들은 결국 아침 일찍 짐을 꾸렸다.
지혜는 짐승을 만났던 장소를 찾았다. 설마 그럴 리 없지만 짐승이 와있진 않을까 싶어서.
“바보다, 윤지혜.”
그녀는 자기를 재촉하는 동료들의 목소리를 향해 몸을 돌렸다.
교리교사 일행은 집으로 돌아왔고, 지혜는 진현의 상처를 보며 짐승의 존재를 잊을 수 없음을 깨달았다. 다른 한편으론 보름달이 보여준 환상은 아닐까 싶었고.
그렇게, 한 달이 흘렀다.

저자소개

- 이미연

종이책 - 이럴 수가. 다이. 너이기에. 맑음이 흐른다.
전자책 - (유료) 정유, 비틀린 마음, 이럴 수가. (무료) 안 된 사랑, 내 인생의 남주, 맑음이 흐른다.

무념무상(http://myggol.com)과 피우리넷(http://piuri.net)에서 "발끈" 연재 중.

작가의 출간작

선호작가 추가

서평(1)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PC, eBook 전용 단말기 등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