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HOME > 문학 > 국내소설

이토 히로부미, 안중근을 쏘다

이태진, 조동성, 김성민

IWELL 출판|2009.12.21

0.0(0명)

서평(1)

시리즈 가격정보
구매 0원+0% 적립
출간정보 2009.12.21|EPUB|0.50MB
소득공제 여부 가능 (대여는 제외)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11.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알림]

시리즈 후속권 출간 시 알리미/앱푸시로 빠르게 확인하세요!

책소개

1909년 10월 26일
안중근,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다.
1939년 10월 16일
안중근의 아들 안준생, 박문사에서
이토 히로부미의 아들 이토 히로쿠니에게 사죄한다.


나라를 팔고 아비를 판 더러운 자식… 친일파… 변절자…
사람들은 그에게 호부견자(虎父犬子: 호랑이 아비에 개 같은 자식)라 손가락질했다. 백범 김구는 중국경찰에 요청해 안준생을 죽이려 했다.
영웅의 아들이었던 그가 가슴 아픈 선택을 하고 말았던 이유, 조국으로부터 아무런 보호도 받지 못한 채 변절자가 된 그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단죄하고 묻어버리기 보다 그를 그렇게 만든 우리 모두의 책임을 반성해봐야 했기에…….


이토 히로부미 안중근을 쏘다
역사학계와 경영학계의 두 거장이 발굴해낸 가슴 아픈 역사


2009년 10월 26일은 안중근이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지 100주년이 되는 날이다. 모든 언론과 국민들의 관심이 자랑스러운 영웅 안중근에게 모아지고 있으며, 그를 기념한 무수히 많은 책과 공연들이 쏟아지고 있다.

그러나 혹시 알고 있는가? 영웅 안중근의 위대한 승리 뒤에 너무도 비극적이어서 누가 감히 꺼낼 수 없었던 처절한 역사가 숨어있다는 것을……. 하얼빈 거사 30년 후인 1939년 10월 16일, 안중근의 아들 안준생은 박문사(일본이 이토 히로부미를 기념하기 위해 남산 장충단에 지은 절)에서 이토 히로부미의 아들 이토 히로쿠니에게 사죄한다. 아버지를 버린 안준생은 미나미 지로 조선총독의 양아들이 되고, 일본 신문들은 “테러리스트 안중근의 아들이 아비 대신 용서를 구했다!”라고 전했다.
모든 한국인들이 가슴을 치며 안타까워했고, 백범 김구는 더러운 변절자를 처형하겠다며 안준생의 암살을 시도하기도 했다. 한국 근현대사에서 가장 빛나는 영웅의 아들이었던 안준생은 대체 왜 이런 가슴 아픈 선택을 하고 말았을까?

한국을 대표하는 역사학자 이태진 서울대 국사학과 명예교수와 조마리아(안중근의 母)의 후손 조동성 서울대 경영대 교수가 원작을 쓰고 이들의 제자인 김성민 작가가 살을 붙인 〈이토 히로부미 안중근을 쏘다〉는 역사적 사실에 바탕을 둔 소설형식으로 이 슬픈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다. 전체 120페이지, 1시간이면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책이지만 가슴에 남는 울림이 무겁다. 영웅 아버지를 둔 덕에 그 어떤 평화와 행복도 누리지 못하고 평생을 일본의 탄압과 감시 속에 힘겹게 살아야 했던 평범했던 아들, 결국에는 아버지를 부정하고 겨레를 더럽히는 선택을 강요받는 극단적인 비극에 던져져야 했던 심약한 영혼의 절규가 들리는 듯하다.
“왜 나는 안준생으로 살 수 없었죠? 왜 나는 내 삶을 선택할 기회도 없이 이런 운명에 던져져야 했죠?”

책에서는 안준생의 슬픈 이야기뿐만 아니라, 독립군장군이자 위대한 사상가였던 안중근의 새로운 면모도 발견할 수 있다. 독립전쟁 중 따뜻한 인간애를 발휘하여 포로를 풀어준 일, 그 일로 적의 습격을 받아 부대가 전멸을 당한 일, 한국의 평화뿐만 아니라 동양 전체의 평화를 구상하고 EU보다 100여년 앞선 동북아 경제공동체론을 주장한 일 등 미처 몰랐던 그의 이야기들이 담겨 있다.

장군 안중근의 하얼빈 거사 100주년을 맞아 가슴 아프지만 꼭 기억하고 되새겨야 하는 것들을 전하는 책이다. 조광한 전 한국가스공사 감사가 저자들에게 제안했다는 제목 〈이토 히로부미 안중근을 쏘다〉가 더없이 서글프다.

목차

[이토 히로부미, 안중근을 쏘다]

프롤로그
중근
준생
에필로그
깊이 읽기
참고문헌
후기

저자소개

이태진

서울대 국사학과 명예교수
한국을 대표하는 역사학자. 안중근하얼빈학회 공동회장.
조선시대와 일제강점기의 사회사/정치사 그리고 고종황제의 자력근대화 노력과 성과 등을 주로 연구하던 중, 의사(義士)가 아닌 사상가(思想家) 안중근을 발견하고 그의 진면목을 알리기 위해 원작을 썼다.


조동성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
한국을 대표하는 경영학자. 안중근하얼빈학회 공동회장.
조마리아(안중근의 母)의 후손. 일가이기에 들을 수 있었던 안준생의 비극적 역사로부터 무엇을 배우고 무엇을 기억할 것인가 고민하며 원작을 썼다.


김성민

아이웰콘텐츠 대표
경영학적 이성과 인문학적 감성을 겸비한 젊은 작가. 안중근하얼빈학회 감사.
알려지지 않았던 충격적 역사에 비감(悲感)을 느끼며 두 스승의 원작에 살을 붙였다.

서평(1)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