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브서점

마이페이지

로그아웃
  • 북캐시

    0원

  • 적립금

    0원

  • 쿠폰/상품권

    0장

  • 무료이용권

    0장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끄기

네이버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북큐브 회원인 경우북큐브 ID로 로그인하시면, SNS계정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SNS 계정으로 신규 가입하기SNS계정으로 로그인 시 해당 SNS 계정으로 북큐브에 자동 가입되며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비밀번호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찾기

북큐브 고객센터 : 1588-1925

아이디 조회 결과

비밀번호 조회 결과

으로
비밀번호를 발송했습니다.

〈지만지고전천줄 233〉 〈청소년을 위한 수필비평〉 릴케의 편지

라이너 마리아 릴케|안문영

지식을만드는지식|2009.10.21

0.0(0명)

서평(0)

시리즈 가격정보
전자책 정가 6,000원
구매 6,000원3% 적립
출간정보 2009.10.21|EPUB|0.54MB

10년소장 안내

10년소장은 장기대여 상품으로 구매 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프로모션 및 폭넓은 할인 혜택 제공이 가능합니다.

프로모션이 없는 경우 구매 상품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프로모션이 진행되게 되면 큰 폭의 할인 및 적립이 제공됩니다.

close

지원 단말기 : IOS 9.0 이상, Android 4.1 이상, PC Window 7 OS 이상 지원듣기(TTS) 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알림]

시리즈 후속권 출간 시 알리미/앱푸시로 빠르게 확인하세요!

책소개

진로를 고민하는 시인 지망생과 삶이 고된 젊은 여인에게 릴케가 보낸 편지를 책으로 엮었다. 모든 인습적 통념을 떠나 각자의 내면적 필연성을 삶의 지표로 삼으라는 시인의 조언은 오늘날의 우리에게도 강한 호소력을 지닌다.

목차

[〈지만지고전천줄 233〉 〈청소년을 위한 수필비평〉 릴케의 편지]

해설
지은이에 대해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
젊은 여성에게 보내는 편지

옮긴이에 대해

저자소개

라이너 마리아 릴케(1875∼1926)

지난 세기 전환기의 격동 속에서 실존의 고뇌를 온몸으로 겪으며, 그 치열한 삶을 문학적 형상으로 승화시켜 ‘현대의 고전’ 반열에 올려놓은 시인이다. 당시 오스트리아·헝가리 황실의 직할지였던 보헤미아의 수도 프라하에서 도이치어를 사용하는 소수민족 가정에서 태어난 그가 불우한 환경을 딛고 오늘날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읽히는 도이치어권 시인의 한 사람이 된 것은 놀라운 일이다. 모친은 그에게 여섯 살까지 여자 아이의 옷을 입혔고, 부친은 그를 상트 펠텐 육군유년실과학교에 입학시켰다. 이렇게 그의 어린 시절은 각각 첫딸을 잃은 모친과 장교가 되지 못한 부친의 대리보상을 위한 제물이 되었고, ‘잃어버린 어린 시절’은 훗날 그의 작품에 중요한 모티프로 나타나게 된다.
릴케는 육군고등실과학교를 중퇴하고, 백부의 후원으로 인문고등학교 졸업시험에 합격한 후 1895년 겨울학기부터 프라하대학교에서 문학, 역사, 미술, 법학 등을 공부했다. 그는 사관생도 시절부터 부지런히 시를 써서 발표했으며, 대학입시 준비 중에 첫 시집 ≪인생과 노래(Leben und Lieder)≫(1894)를 출판했다. 그러나 그의 본격적인 문학 수업은 뮌헨대학교로 옮긴 후, 루 안드레아스 살로메(1861∼1937)를 만나면서 시작되었다. 릴케보다 14년 연상이었던 루는 릴케에게 러시아어를 가르쳐주고, 두 차례나 러시아 여행을 동행해 톨스토이와의 만남을 주선하는 등, 평생 동안 릴케에게 조언을 해주었다. 3부작 시집 ≪시도집(時禱集, Stunden Buch)≫(1905)의 제1부 〈승려 생활의 시집(Buch vom mo?nchschen Leben)〉에 실린 대부분의 시편들과, 산문집 ≪사랑하는 하느님 이야기(Geschichten vom lieben Gott)≫(1900)는 이 러시아 여행에서 얻은 체험의 소산이다. 또한 이 시기에 쓴 장시 ≪코르넷 크리스토프 릴케의 사랑과 죽음의 노래(Die Weise von Liebe und Tod des Cornets Christoph Rilke)≫(1906)는 첫 출간 이후 인젤 문고 제1호로 발간되어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그 후 릴케는 북독일의 예술가 마을 보릅스베데의 풍경 화가들과 교류하며, 그 결과를 ≪형상시집(Buch der Bilder)≫(1902)으로 펴냈다. 그는 학업을 중단하고 여기서 만난 조각가 클라라를 아내로 맞이했으나(1901), 딸 루트가 출생한 직후 백부의 유산에서 받아왔던 지원이 갑자기 끊기자 신혼부부는 생존의 위기에 빠지게 되었다. 릴케는 프랑스의 조각가 로댕(1840∼1917)에 대한 평전 집필을 청탁받고 파리로 갔는데, 이때 시작된 아내와의 별거는 평생 지속되었다. 릴케의 파리 체험은 두 가지 중요한 결과를 가져왔다. 우선 그는 로댕으로부터 ‘끝없는 작업과 인내’라는 예술가의 자세를 배웠고, 그것을 ‘사물시(Ding Gedicht)’로 구현하려고 했다. ≪신시집(Neue Gedichte)≫(1907)과 ≪신시집 별권(Der Neuen Gedichte anderer Teil)≫(1908)은 ‘언어로 만든 사물’이 다양하게 들어 있는 시집이다. 그러나 릴케는 파리에서 ‘죽음의 대도시’를 보았고, 그것을 소설 ≪말테의 수기(Die Aufzeichnungen des Malte Laurids Brigge)≫(1910)에서 숨 막히도록 절박한 문체로 묘사했다.
이후 릴케는 덧없음과 고립으로 요약되는 삶의 부정적 의미에 시달리며 ‘정처 없는 떠돌이’처럼 유럽의 전 지역을 돌아다니는 한편, ‘눈으로 본 시’가 아닌 ‘마음으로 느낀 시’를 쓸 방법을 찾아 헤맸다. 마침내 릴케는 1922년 초 불과 두 달 사이에 두 개의 장편 연작시 ≪두이노의 비가(Duineser Elegien)≫와 ≪오르페우스에게 바치는 소네트(Sonette an Orpheus)≫를 완성했다. 필생의 과업을 마친 그는 4년 후 오랫동안 앓아온 출혈성 백혈병으로 스위스의 발몽 요양원에서 51세에 눈을 감았다.


안문영

서강대학교와 고려대학교 대학원에서 독문학을 전공하고 독일 본대학교에서 라이너 마리아 릴케의 후기 시에 대한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1984년 이후 충남대학교 독어독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주요 관심 분야는 현대 독일 시와 번역 이론, 그리고 릴케와 괴테의 작품에 나타난 동양적 요소 등이다. 괴테, 릴케, 첼란, 구체시, 문학 용어 번역 등에 관한 논문이 다수 있으며, 역서로 ≪릴케: 두이노의 비가/오르페우스에게 바치는 소네트≫(문학과지성사, 1991/1994), ≪제니 에르펜베크: 늙은 아이 이야기≫(솔출판사, 2001), ≪로버트 슈나이더: 오르가니스트(원제: 잠의 형제)≫(북스토리, 2006) 등이 있다.

작가의 출간작

서평(0)

별점으로 평가해주세요.

서평쓰기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0

(0명)

ebook 이용안내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구매목록” 또는 “북큐브 내서재 프로그램 > 구매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PC에서는 PC용 내서재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ID 계정 당 총 5대의 기기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