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cube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켜기

    HOME > >

    eBook운명을 다듬다

    저자 : 일봉 김경우(日峰 金庚佑)|출판사 : 매일경제신문사|2016.12.28

    별점0 0명
    전자책정가  :10,500 원
    단권판매가  :9,450 원 (10% 할인)| 3% 적립

    파일크기 : 39.76MB (Epub)

    지원단말기 : 아이폰 / 아이패드 / 안드로이드&태블릿 / PC 이용 기기 안내 보기

    듣기기능(TTS)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선택구매 책바구니 00
    선택구매 책바구니 00
    공간을 바꾸면 운명도 바꿀 수 있다.
    행복한 삶을 끌어당기는 ‘터’는 어디인가?

    풍수는
    주어진 운명을 바꾸는 공간 선택의 학문이다

    풍수지리는 공간적으로 어떤 조건과 환경이 이뤄져야 풍요롭고 평온한 삶을 살 수 있는지를 연구하는 학문이다. 같은 건물 안에서도 배치에 따라 각기 그 공간에 응축된 기운이 달라질 수밖에 없다. 즉, 공간이 달라지면 기운이 바뀌기 마련이다. 기운이 달라지면 그 속에서 생활하는 사람의 관점이 달라지고, 생각의 방향이 달라지고, 옳고 그름과 좋고 나쁨의 기준도 달라진다. 사유의 가닥이 갈리면서 운명도 바뀌는 것이다.
    공간 선택은 곧 ‘운명을 가다듬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풍수에서 열망하고 원하는 것이 바로 타고난 운명도 바꾸겠다는 것이다. 세상천지 간의 혼돈 속 운명도 내 의지대로 바꾸고 다듬어보겠다는 것이 바로 인간의 욕망이다. 풍수지리는 곧 공간 선택에 관한 문제다. 풍수는 복잡하고 어려운 학문이라거나 미신에 가까운 타령에 불과한 것이 아니다. 간단하게 공간을 구분하거나 선택하는 것을 고민한다는 학문이다.

    ‘터’를 찾는 것이 진정한 자기계발이다

    그렇다면 내가 있어야 할 공간은 어디일까? 삶이 제대로 풀리지 않는다면 어떤 공간을 선택해서 바꿔야 하는가? 지금 나는 제대로 된 올바른 공간에 서 있는 것일까?
    저자는 살아 있는 사람의 자리가 죽은 자의 자리보다 중요하다고 했다. 죽은 사람을 좋은 터에 잘 모시는 것도 중요하지만 살아 있는 사람이 좋은 집터를 잡아 사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것이다. 결국은 내가 지금 일하는 사무실 공장, 가정을 꾸리며 살아가는 집도 나의 운명을 결정한다는 얘기다. 즉, 공간을 바꾸는 것는 내 운명을 의지대로 다듬는 행동이다.
    저자는 풍수를 직업으로 삼기까지 우연히 스승을 만나 10년의 세월을 바쳐서 법을 얻고, 다시 10년간 주변을 가다듬고 스스로 법을 세웠으며, 또 10년을 현장에 적용해보는 과정을 거쳐서 지금에 이르렀다고 했다. 그 과정에서의 실전 사례를 모은 것이 바로 이 책이다.
    단순히 용어설명 및 원리를 가르치는 기존 풍수 책과 달리 풍수법의 원리를 깨우치는 과정을 저자의 직접 체험을 바탕으로 한 솔직하고도 재미있게 들려준다. 그리고 몸으로 직접 겪은 이론과 경험을 바탕으로 잡아준 수많은 집터와 묘터에 관한 이야기를 하면서 우리가 있어야 할 곳, 살아가야 하는 좋은 터는 과연 어떤 곳인지에 대한 설명도 잊지 않는다.
    들어가는 말

    1부 산을 더듬다
    동화사 약수암의 힘/법당 위에 올라앉은 부도탑/장군의 칼/100년 된 금장실의 기와불사/일제가 헐어 낸 대견사/늘그막에 밭갈이/화염에 그슬린 시신/눈 안에 손가락뼈/서쪽 기운이 세면 막내딸이 잘 풀린다/엉터리에서 조선 최고로 달라진 평가/호랑이 발치에 새끼 꿩/오시 하관에 햇무리/땅은 사용하는 사람이 주인/소쿠리 같은 집터/흰 사슴의 촉촉한 콧잔등/당산나무가 지켜 온 터/복숭아처럼 봉곳하게 생긴 묘터/꿈속에 큰 소나무/처남이 데리고 온 풍수/지극히 바라던 바로 그 터/편안한 평지룡/용이 날아오르는 땅, 비룡상천

    2부 오감이 열리다
    범쟁이집 둘째 아들/땅속을 들여다보다/닭 장수에서 광고장이로/무진년에 맺어진 인연/가르쳐 주면 눈을 멀게 한다/산을 더듬어라/터에도 마음이 있다/꽃이 붉으면 물도 붉어진다/뒷발차기하는 용/방위의 기준점은 나 자신/초라한 2층 셋집/사선으로 낸 현관문/문장대의 관음성좌/광덕산 촛대봉/마음과 마음으로, 눈과 눈으로/달리는 차 안에서 본 터/사촌은 데리고 다니지 말라 /고을군수가 염원/한 번의 개화로 모든 문제 해결/쌓인 재물이 문제/깃땅 안쪽의 절터/계란껍질 같은 터

    3부 풍수는 곧 마음
    명각(明覺)하면 남의 말이 들린다/주변 100리가 먹고사는 땅/밀장된 자골(磁骨)이 부른 백골죄/혈처는 공허한 것/가야산의 풍수 형국은 사군자/문지방 이야기/대학에서 가르치는 풍수/반풍수가 집안을 잡아 나가는 방법/괘등혈에서 나온 호롱바위/자전거 타기와 같은 수맥 찾기/눈이 열린 후 다시 10년/답산 모임 풍수마루/조그만 흙더미/인연 깊은 영지사/마당 깊은 공장 터/풍수 해석의 유연성/마음에 담아 보는 터/땅을 보는 깊이/산과 봉우리/8대 명당의 옆자리 터/두 번 보상받은 해탈사/평등 무자비/납작재의 힘/명당의 기운을 타고난 사람, 의존하는 사람

    4부 풍수 답산기
    풍수 키워드로 분양 광고/비슬산이 품은 제왕의 기운: 대구 테크노폴리스/겨울 찬바람과 맞서는 깐깐한 선비의 기개: 구지 대구 국가산업단지/똬리를 틀고 앉은 편안한 용 한 마리: 대구 대곡 2지구/열심히 책 읽는 선비: 대구 연경 택지지구/거팔래팔(去八來八)의 풀무 형국: 포항 블루밸리 산업단지/500년 후에 자기 땅에 다시 묻히다: 왜관 벽진 이 씨 입향시조묘/좋은 집터에 부모 모시기/김해 김 씨 삼현파 선산 이야기

    책을 마무리하면서
    일봉 김경우

    저자 일봉 김경우(日峰 金庚佑)는 풍수마루 주인. 1955년 경북 청도 출생. 나이 서른셋에 풍수 스승인 스님을 만날 때까지 20여 년간 사회생활을 하면서 온갖 직업과 사람들을 경험했다. 스님과 함께 답산을 통한 풍수 공부로 세월을 보내던 중, 7년째 되던 해에 경기도 가평군 광덕산 촛대봉에서 오감이 열려 터가 보이기 시작했다. 이후 10년간 스스로 자신을 돌보면서 내 집터를 잡고 부모님의 산소를 모셨다. 다시 10년간 주변 사람들의 풍수 일을 거들었다. 2010년에는 팔공산 동화사의 불사자문위원으로 약수암과 대견사의 중창을 도왔다. 한국성씨총연합회 전문위원으로 계간지〈한국성씨문화〉에 글을 싣고 있다. 풍수의 길로 들어선 지 28년 만에 비로소 스스로 일군 사례를 책으로 엮어 출간하기에 이르렀다.
    나의 서평 서평쓰기 이전에 작성한 서평 삭제 시 지급된 적립금도 차감됩니다.
    서평쓰기

    별점주기

    • 별점1

    • 별점2

    • 별점3

    • 별점4

    • 별점5

    등록  취소

    이 분야의 베스트 전자책

    ebook 이용안내

    •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PC, eBook 전용 단말기 등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전자책 다운로드에서 다운로드를 할 수 있습니다.
    •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 PC에서 이용하실 경우 전자책 전용 프로그램, 북플레이어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 PC에서의 다운로드는 서로 다른 3대의 PC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