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cube

    자동완성 기능이 꺼져 있습니다.

    자동완성 켜기

    HOME > >

    eBook[추천] 조국, 대한민국에 고한다

    저자 : 조국|출판사 : 21세기북스|2011.01.14

    별점0 0명
    전자책정가  :15,200 원
    단권판매가  :15,200 원| 3% 적립

    파일크기 : 0.83MB (Epub)

    지원단말기 : 아이폰 / 아이패드 / 안드로이드&태블릿 / PC / 전용단말기 이용 기기 안내 보기

    듣기기능(TTS)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선택구매 책바구니 00
    선택구매 책바구니 00
    보수와 진보, 모두에게 보내는 서울법대 조국 교수의 메시지

    지난 2010년부터 국민들의 관심은 정의 그리고 신자유주의의 반성 이라는 거대 담론에 초점이 모여있다. 여전히 해소되지 않는 빈부 간의 격차, 높은 실업률, 무상급식 등 민생문제는 뒷전인 여야 각 정당간의 싸움, 정치/경제/사회적으로 어수선한 현실 그리고 모든 이의 우려를 낳고 있는 안보문제까지. 대한민국 국민으로써 우리는 많은 것을 걱정하며 불안한 일상을 살고 있다. 이런 시점에서 ‘매력적인 진보’로 통하는 서울법대 조국 교수가 2년 만에 내놓은 사회비평집 《조국, 대한민국에 고한다》은 살기 좋은 대한민국이 되기 위해 사회 각 분야의 주체는 어떤 가치에 우선을 두고 지금의 모습을 성찰해야 하는지 고민을 던져 주는 책이다.

    조국 교수는 이번 《조국, 대한민국에 고한다》 책을 통해서 이전 책보다 훨씬 구체적이고 분명한 대상을 두고서 본인의 생각과 의지를 담아냈다. 다소 무거운 주제임에도 불구하고 무게와 날카로움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따뜻함과 균형감을 잃지 않은 채, 한국 사회를 관통하는 각종 정치/경제/사회 이슈에 대해 부지런하면서도 꼼꼼한 대안과 통찰을 풀었다.

    예를 들어 권력층의 위장, 투기, 스폰서 문제로 ‘정의’를 말하고, 낙하산 현상을 꼬집은 똥돼지 사건에서 ‘공정’을, 4대강 사업에서 ‘합리’를, 추노 드라마를 통해서는 개인의 ‘성찰’을, 박원순 변호사 국가소송사건으로 ‘인권’을, 미네르바 사건을 통해 표현의 ‘자유’를, 무상급식 논란에서 ‘복지’ 등 중대한 이슈를 통해 알기 쉽게 말한다. 즉, 이번 책은 우리에게 필요한 정의/공정/합리/성찰/인권/자유/복지는 무엇인지 보다 구체적으로 설명한다. 이는 진보와 보수로 양분되어 과잉 정치화된 사회에서 이념 이전에 돌아 봐야 할 기본에 대한 지적이다.

    2011년 새해벽두부터 먹고 살기 바빠서, 몰라서 넘어갔고, 무심코 외면했던 우리의 참 모습을 보다 진지한 자세로 성찰해볼 수 좋은 기회를 이 책이 제공해 줄 수 있을 것이다.


    보수와 진보, 모두에게 보내는
    서울법대 조국 교수의
    정의, 공정, 합리, 성찰 이야기

    부조리의 시대를 우리는 제대로 알아야 한다.


    무상급식, 4대강 사업, 연평도 폭격 등 우리의 삶과 직결되는 민생현안의 해결책들이 정치적인 목적과 얽히고설켜 합리적이고 올바른 판단으로 이뤄지고 있는지 우리들은 의구심을 갖고 살아간다. 이는 그간 먹고 사는 문제에 몰두하느라 정말 필요하고 중요한 문제인 정치, 사회의 중요 이슈들에 대해 꼼꼼히 알고 따져보지 못한 우리의 책임이 크다. 불평만 하고 원망만 하기에 앞서 현안에 대해 정확히 이해하고 파악하지 못한 우리의 문제가 더 크다. 이 시점에서 《조국, 대한민국에 고한다》 책이 갖는 의미는 적지 않다. 2009년과 2010년 우리 사회를 관통한 중대한 이슈에 대해 서울법대 조국 교수는 꼼꼼하고 빈틈없이 말한다. 일단 제대로 알아야 제대로 비판하고 제대로 생각할 수 있음을 이 책은 보여준다. 2011년 새해 벽두부터 먹고 살기 바빠서, 몰라서 넘어갔고, 무심코 외면했던 우리의 참 모습을 보다 진지한 자세로 성찰해볼 수 좋은 기회를 이 책이 제공해 줄 것이다.


    조국 교수 대한민국의 나아갈 방향에 대해서 말한다.

    《조국, 대한민국에 고한다》의 저자 서울법대 조국 교수는 학자로서 투철한 소명과 책임감을 갖고 꾸준히 앙가주망(학자나 예술가 등이 정치, 사회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그 계획에 참가하여 간섭하는 일)을 계속하고 있다.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의 비민주적인 행보에 반발해 국가인권위원직 사퇴, 무상급식, 연평도 폭격 등 정부와 각 정당의 정책 및 중대 현안에 대한 적극적인 의사표현 등 조국 교수의 일거수일투족은 많은 화제를 낳고 높은 관심을 모은다. 사회의 크고 작은 이슈들에 대해 내놓는 그의 메시지와 식견에 대해 대중들은 열광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온라인 공간에서 사회적 현안과 대안을 묻는 시민들과 성실하게 소통함으로써 큰 공감을 모은다. 조국 교수의 진정성 담긴 이야기와 합리적이고 한 쪽으로 치우치지 않은 목소리는 올곧게 우리 사회가 나아갈 방향에 대해 말한다. 언행이 일치된 조국 교수의 우리 사회를 위한 울림 있는 메시지를 이제 우리는 마음을 열고 귀 기울여야 한다.
    입은 자유롭고 밥은 공정한 대한민국을 꿈꾼다
    《조국, 대한민국에 고한다》에서 조국 교수는 MB정부에, 각 정당에, 시민에게 ‘합리와 상식의 회복, 성찰과 혁신의 필요, 노동과 복지’의 강조에 대해서 말한다. 우리 사회의 근간을 이루는 자본과 법 권력은 물론 다양한 계층에게 풍부한 주제를 때로는 차갑게, 뜨겁게, 따뜻하게 조언하고 바란다. 우리 사회와 개인에게 필요한 정의, 공정, 합리, 성찰, 인권, 자유, 복지 등의 주제를 일상에서 벌어진 사례들을 토대로 알기 쉽게 정리해서 묶었다. 예를 들어 권력층의 위장, 투기, 스폰서 문제로 ‘정의’를 말하고, 낙하산 현상을 꼬집은 똥돼지 사건에서 ‘공정’을, 4대강 사업에서 ‘합리’를, 추노 드라마를 통해서는 개인의 ‘성찰’을, 박원순 변호사 국가소송사건으로 ‘인권’을, 미네르바 사건을 통해 표현의 ‘자유’를, 무상급식 논란에서 ‘복지’ 등 중대한 이슈를 통해 말한다. 그가 풀어놓는 다양하고 깊이 있는 식견들을 접하면 놀라게 될 것이다. 진보와 보수 등 정치적인 이념을 떠나, 나와 너를 편가르는 것이 아닌 대한민국의 구성원인 위에서부터 아래까지 함께 모두가 원하고 바라는 대한민국을 《조국, 대한민국에 고한다》을 통해 우리는 함께 고민하고 느낄 수 있다.
    머리말 7

    제1장 정부에 고한다
    MB가 꿈꾸는 두 나라 18
    정부는 ‘지배계급의 도구’ 테제를 입증하려는가 22
    개헌? 정당 명부 비례대표제강화가 먼저다 30
    위장, 투기, 스폰서의 달인들 38
    이재오 특임장관 귀하 46
    박재완 고용노동부장관 귀하 51
    고문근절을 위한 획기적인 대책을 마련하라 56

    제2장 보수와 진보에 고한다
    ‘카스트’ 세습사회를 깨기 위한 공정경쟁이 필요하다 66
    한국의 ‘보수’, 클린트 이스트우드에게 배우라 70
    자장면 집, 동업만 하면 손님이 찾아올까? 76
    노무현 대통령이 제1야당 민주당에게 남기는 유훈 83
    ‘친서민 고양이’에게 맞서는 ‘쥐’의 진화가 필요하다 97
    진보정당이 ‘상수(常數)’가 되려면 진보 대연합이 먼저다 103
    심상정과 이정희,‘ 민생민주’를 향해 달려라 111
    ‘반MB 후보단일화’의 방식과 절차 유감 117
    2012년을 위하여 ‘파부침선’ 하라 123
    ‘사자의 심장’을 가졌던 ‘바보 노무현’을 추모한다 134

    제3장 시민에게 고한다
    ‘생활 보수파’가 된 것을 반성합니다 140
    사람 되기 어려워도 괴물은 되지 말자 146
    당장 ‘토마토’는 못 되더라도 151
    지식인 대 정치인 156
    광대의 정신을 잇는 연예인의 사회참여 162
    망각을 일깨우는 다큐, 〈경계도시2〉 167
    진중권을 자르는 대학의 저열함 172
    인디고 서원을 아시나요? 176
    학번.나이 문화의 불편함 181
    ‘폭탄주’ 주법 개선론 185
    축시 이후 술 마시면 축생이 된다 189

    제4장 자본에 고한다
    누가 이 재물 신 마몬의 목에 고삐를 채울 것인가 194
    소비를 ‘이념적’으로 하느냐고요? 210
    부산 동보서적 폐업 소식을 듣고 217
    백성은 먹는 것을 하늘로 삼는다 221
    다들 행복하세요? 228
    감속의 제도화가 필요하다 234
    누구든 노력만 하면 부자 되고 성공한다고? 241
    무상급식을 찍고 첼로까지 나아가자 247
    개의 권리와 사람의 권리 254

    제5장 법률가에게 고한다
    보수파 법률가 이상돈과 이석연의 고언 262
    ‘살인검’을 휘두르는 검찰 266
    ‘떡값검사’의 가죽을 벗기지 못한다면 276
    ‘배당’을 통해 유죄판결을 지시한 신영철 대법관 283
    더 많은 이계심과 정약용이 필요하다 287

    제6장 올바른 법치란 무엇인가
    진정한 ‘법의지배’란 무엇인가 292
    법의 지배인가 법의 치욕인가 297
    정의의 여신, 디케가 울고 있다 304
    정연주 한국방송사장 및 문화방송 사건 309
    배우 김민선 사건 314
    박원순 변호사 사건 318
    삼성그룹 ‘X 파일’ 속 범죄는 불 처벌, 파일 공개는 처벌? 323
    노동쟁의를 ‘범죄’로 만드는 업무방해죄 328
    교사의 정치활동은 범죄? 333
    ‘명백하고 현존하는 위험’의 법리 341

    부록 헌법을 먹다 350
    후주 364
    조국

    그는 푸른 창공을 향해 훨훨 자유롭게 비상하는 갈매기 같은 삶을 꿈꾼다.
    1965년 부산에서 생물학적으로 부화(孵化)한 후 고교 졸업 때까지 ‘부산 갈매기’로 자랐다. 1982년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입학으로 ‘서울 갈매기’가 되었고, 여기서 홀로 그리고 다 함께 나는 법을 배우며 사회적으로 부화하였다. 이후 태평양을 건너 날아가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 로스쿨에서 멀리 그리고 높이 나는 법을 배우며 국제적으로 부화하였다. 울산대학교, 동국대학교를 거쳐 현재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에서 법과 제도를 연구하고 가르치면서, 동시에 전공 안팎과 대학 안팎을 넘나드는 ‘앙가주망’의 날개 짓을 계속하는 중이다. 국문학술서로 『양심과 사상의 자유를 위하여』, 『형사법의 성편향』, 『위법수집증거배제법칙』등을 저술했고, 영문학술서로 『Litigation in Korea』를 책임 편집했고, 역서로 『인권의 좌표』를, 시론집으로 『성찰하는 진보』,『보노보 찬가』를, 대담집으로 『진보집권플랜』을 발간했다.
    나의 서평 서평쓰기 스포일러 혹은 욕설이 포함된 서평은 비노출 처리될 수 있습니다.
    서평쓰기

    별점주기

    • 별점1

    • 별점2

    • 별점3

    • 별점4

    • 별점5

    등록  취소

    이 분야의 베스트 전자책

    ebook 이용안내

    • - 구매 후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전자책 상품입니다.
    • - 전자책 1회 구매로 PC, 스마트폰, 태블릿PC, eBook 전용 단말기 등에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특성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기의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 책파일 내 판권정보 정가와 북큐브 사이트 정가 표시가 다를 수 있으며, 실제 정가는 사이트에 표시된 정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 - 적립금 지급은 적립금 및 북큐브 상품권으로 결제한 금액을 뺀 나머지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적립금 유효기간은 마이페이지>북캐시/적립금/상품권>적립금 적립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 구매하신 전자책은 마이페이지 > 전자책 다운로드에서 다운로드를 할 수 있습니다.
    • - 스마트폰, 태블릿PC의 경우 북큐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 - PC에서 이용하실 경우 전자책 전용 프로그램, 북플레이어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 PC에서의 다운로드는 서로 다른 3대의 PC에서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